논평: 무(無)를 위한 총회 준비

Other Manual Translations: English
Photo of retired Bishop Michael J. Coyner, courtesy of the Indiana Conference of The United Methodist Church website. 
은톼 감독 마이클 코이너. 사진 제공 인디아나 연회  

전진위원회가 총회에 제시한 3 개의 플랜에 관한 온갖 논의 속에서, 아무것도 결정하지 못 하는 “무(無)결정”에 대해 준비하는 사람이 있는가 궁금합니다.

과거를 살펴보면, 총회는 연구위원회를 만들고선, (연구위원회의) 권고 사항들을 통과시키지 않는 경우가 일반적입니다. 그 예로 1988-1992년 사이 4년간 동성애 연구위원회와 다양한 사역 연구위원회 등이 있습니다.

이러한 일이 반복되었고, 총회는 점점 더 기능이 마비되었기 때문에, 2019년이나 2020년의 결과가 “무(無)”로 결정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우리는 총회가 아무 결정도 안 내릴 경우에 대비하고 있습니까?

아니면, 총회가 무엇인가 내리는 결정에 대한 준비가 되어있습니까?,

총회가 끝난 다음날, 죠지아주나, 텍사스주, 혹은 뉴햄프셔주, 혹은 아프리카 리베리아의 교회 교인들에게 총회의 결정을 이해시키고, 그다음 그들이 해야 하는 일이 무엇인지 설명해줄 수 있는 누군가가 있을까요?

우리가 제안된 플랜 자체에만 너무나 몰두하는 것 같은데, 과연 그 여파를 다룰 준비가 된 사람이 있을까 의문입니다.

여기, 총회가 내릴 가능성이 있는, “무(無) 결정” 혹은 “결정” 에 대한 준비 방안을 제시하려 합니다.

  1. 진심으로 말씀드리는데, 대부분의 교회들은 총회의 결정과 상관없이 지금까지 하던 방식 대로 사역할 것입니다.그러므로 목회자와 회중들을 계속해서 믿음을 지키며 하던 대로 자신들의 교회 사역에 촛점을 맞추도록 독려합시다.총회가 자주 그 기관의 중요성에 스스로 심취되곤 합니다만, 우리 교단의 진짜 사역은 개체교회에서 이루어지고 있으므로 그 사역을 계속하도록 독려되어야 합니다.
  2. 대부분의 개체교회 회중 그리고 목사들에게 우리의 선교사명인, “세상을 변화시키는 예수그리스도의 제자를 만드는것”에는 변함없다는 것을 상기시켜줘야 합니다.총회의 온갖 토론과 결정 혹은 “무(無) 결정”이 우리의 주위를 산만하게 해서는 안 됩니다.실제로, 너무나도 많은 혼란이 벌써 일어났습니다. 그러니 우리는 개체 교회 교인들, 목회자들, 그리고 연회들이 우리 교회의 주된“본업”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돕기를 희망합니다.
  3. 거의 모든 목회자가 그들의 파송제도의 확고함과, 교단 차원에서의 변화가 그들에게 즉각적인 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것, (변화가 있더라도 즉각적인 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것), 그리고 그들의 사역을 계속할 수 있다는 재확증이 필요합니다.
  4. 연합감리교단의 모 든곳에서의 불안감의 수위가 낮춰져야 합니다 – 이것은 지도자들이 평정심을 유지할 수 있을 때에만 가능합니다.이 말의 뜻은 지도자들이 숨지 말고 교인들 앞에 나서서 스트레스나 불안감을 줄여주는 언행을 의미합니다.현재 너무나도 많은 총회 대의원들이나 감독들을 포함한 지도자들이 불안감을 낮추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높이고 있습니다.
  5. 우리는 총회의 결정을 놓고 기도하고 연구하라고 권하고, 우리의 미래에 대한 성숙한 토의를 제안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한 토의가 즉각 실시될 수는 없습니다. 왜냐하면 총회의 결과는 번역하는 시간도 걸리고, 보급하는데 시간이 걸릴 것이기 때문입니다. 초반에 여러 코커스 그룹이나 심지어 미디어를 통해서 나오는 리포트들은 대부분 선동적이거나 전혀 정확하지 못 합니다.그러므로 우리 교인들이 시간을 가지고 기도하고, 연구하고, 총회의 결정(이 있는 경우)의 의미를 살펴보는 것이 중요합니다.우리 교단의 지도자들은 그들 자신이나 타인에 대한 재빠른 결론을 내리려는 경향과 싸워야 할 것 입니다. 오늘날과 같은 소셜미디어의 시대에 인내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러나 인내하기가 총회가 끝난 며칠 후, 몇 주 후 필요할 것입니다.정확하지 못 하거나 온전하지 않은 정보에 의해 내려진 재빠른 결정은 대개 틀린 결정입니다 – 그러므로 우리가 그러한 잘못된 조속한 결정을 피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를 독려합시다.

나는 2019년이나 2020년에 총회가 어떠한 결정을 내릴지 모릅니다.  그러나 나는 확신합니다.  바울 사도가 빌립보 교회에게 말한 것처럼, “너희 속에 착한 일을 시작하신 이가 그리스도 예수의 날까지 이루실 줄을 우리가 확신하노라”.

코이너감독은 인디애나 연회를 12년간 주재하고, 2016년에 은퇴했습니다.

 

교단
1858년 5월 테네시주 내쉬빌에서 열린 남감리교회 총회 모습. 사진 출처, 미국 의회 도서관 LC-DIG-ppmsca-07829

미감리교회의 태동과 분열 그리고 통합의 역사(2부)

미감리교회는 1836년과 1840년 총회에서 노예제도에 반대하는 입장을 천명했지만,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끝내 미(북)감리교회와 남감리교회로 분리되었다.
선교
11월 21일 애틀란타에 소재한 그레이스연합감리교회에서 세계감리교협의회가 선정한 2019년도 평화상 수상식에서, 토마스 켐퍼 세계선교부 총무가 제임스 레이니 대사에게 세계감리교협의회 평화상 메달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 설명: (왼쪽부터) 토마스 켐퍼 세계선교부 총무, 제임스 레이니 대사, 박종천 세계감리교협의회 회장, 이반 아브라함스 세계감리교협의회 총무. 사진, 신디 브라운, 연합감리교 세계선교부.

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사랑한 레이니 대사

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사랑했다고 평가받는 제임스 레이니 전 미국 대사가 세계감리교협의회가 수여하는 2019년 평화상을 받았다.
교단
1784년 12월 27일, 미감리교회가 결성된 크리스마스연회에서 프랜시스 에스베리를 감독으로 성임하는 모습. 크리스마스연회는 영국 국교회로부터 분리, 북미에 있는 성공회로부터 분리 그리고 영국의 웨슬리와 감리교로부터 분리  등 3가지 중요한 결정을 내렸다. 길크리스트의 판화, 뉴욕, 1882. 사진 연합감리교회 교회역사보존위원회 제공.

미감리교회의 태동과 분열 그리고 통합의 역사(1부)

1784년에 열린 크리스마스연회에서 출범한 미감리교회는 감독의 권한 축소와 교단의 운영에 평신도와 목회자의 참여 및 민주적 운영에 대한 요구 등으로 분열과 갈등의 씨앗을 품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