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감리교회에 물어보세요

선교
동방 박사가 별을 따라가고 있는 모습을 그린 6세기의 모자이크. 이탈리아 라벤나 근처 산탄폴레나레 성당. 사진, 니나-노, 출처, 위키피디아 커먼스.

2000년 전 베들레헴에 나타났던 별은 무엇이었을까?

2000년 전 베들레헴 하늘에 나타났던 별은 무엇이었을까? 일부 천문학자들은 그것은 행성의 겹침, 신성 또는 어떤 별자리의 움직임일 것으로 추측한다. 천문학자인 닉 스트로벨은 크리스마스를 신앙의 관점에서 해석한다.
신학
“나는 스스로 있는 자이니라”(출애굽기 3 : 14)는 모세의 “그들이 내게 묻기를 그의 이름이 무엇이냐 하리니 내가 무엇이라고 그들에게 말하리이까? (출 3:13)”에 대한 하나님의 응답입니다. “사진, 피트 린의 은하수 이미지, 픽사베이 제공;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우리는 어떤 이름으로 하나님을 고백해야 할까요?

"어떤 이름으로 하나님을 고백해야할까요?"라는 우리의 질문에, 하나님은 "나는 스스로 있는 자이니라."라고 답하십니다.
개체교회
사진,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코로나19 시대의 연합감리교회가 생각하는 할로윈이란? (증보판)

연합감리교회에서는 할로윈과 <만인성도의 날>을 통해, 어려운 시기를 살아가는 우리의 거룩한 삶에 대한 이해와 다가올 부활을 향한 소망을 강조합니다.
사회적 관심
초기 감리교 운동이 태동했던 시기부터 감리교인들은 보다 평화롭고 정의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사회, 정치적인 문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와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와 정치 3

연합감리교회와 정치의 관계에 관한 시리즈의 마지막 3편으로, 다양한 자료들과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통해 책임감 있는 정치 참여의 방법에 대해 살펴본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