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

이민
러시아의 침공으로 고향을 탈출하여, 우크라이나 우즈호로드(Uzhhorod) 인근의 오노키브트시(Onokivtsi) 중학교 체육관에서 생활하는 알렉산드레(Alexandre)와 연합감리교 크리스티안 알스테드(Christian Alsted) 감독이 함께 기도하고 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고통받는 세상에 희망을 전하다.

우크라이나와 함께하는 연합감리교회의 사역을 사진기자 마이크 두보스가 찍은 사진들과 함께 전하는 포토 에세이.
사회적 관심
연합감리교뉴스는 2021년 9월 연합감리교회와 멕시코 감리교회 지도자들과 함께 국경지대에 증가하는 여러 난민 보호소를 방문했다. 사진은 연합감리교뉴스의 사진기자인 마이크 두보스가 촬영한 것이다.

포토 에세이: 내가 나그네 되었을 때에

연합감리교뉴스는 2021년 9월 연합감리교회와 멕시코 감리교회 지도자들과 함께 국경지대에 증가하는 여러 난민 보호소를 방문했다. 워싱턴의 정책 입안자들이 해결책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동안, 교회 지도자들의 반응은 단순했다. 그들은 예수께서 명하신 대로 나그네 된 사람들을 영접하고 있다. 모든 사진은 연합감리교뉴스의 사진기자인 마이크 두보스가 촬영한 것이다.
이민
지난 8월 20일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서 위기 대응팀 소속의 미군 공군 조종사가 아프간 가족의 재결합을 도운 후, 그 가족을 얼싸안고 있다. 사진, 데이비스 해리스, 미 해병대.

아프간 난민의 미국 정착을 돕는 연합감리교인들

연합감리교의 개체교회와 연회 그리고 교단 기관과 비영리단체 동역자들이 아프간 난민들의 미국 정착을 돕고 있다.
교단
웨이 포워드 위원회의 위원들이 테네시 주 내쉬빌의 다락방에서 있은 2018년 5월 23일의 마지막 위원회 모임을 마치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제공 총 감독호의, 메이드스톤 뮬렌가.

2018년 연합감리교의 최대 관심사들

2018년 연합감리교회의 최대 관심사는 특별총회와 전진위원회 관련 소식이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