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

신학
버지니아주 요크타운의 한 가정이 할로윈을 기념하기 위해 집 앞마당을 유령 인형 등으로 장식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코로나19 시대의 연합감리교회가 생각하는 할로윈이란?

연합감리교회에서는 할로윈과 을 통해, 어려운 시기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거룩한 삶에 대한 이해와 다가올 부활을 향한 소망을 강조합니다.
신학
예수께서 사시던 시대에 화장은 로마인들 사이에서는 널리 행해졌지만, 육체의 부활을 믿었던 유대인들과 기독교인들 사이에서는 잘 행해지지 않았다. 사진, 메리 W, 픽사베이 제공.

연합감리교회는 장기기증과 화장을 뭐라 설명하나요?

연합감리교회의 장기기증과 화장에 대한 관점을 소개한다.
교회 역사
9월 12일, 영국 브리스톨에 있는 존 웨슬리의 <뉴룸> 채플에서 요나단 파이 목사가 프랜시스 애즈베리의 미국 선교 250주년을 기념하는 예배를 인도하고 있다. 파이 목사는 영국감리교회 브리스톨 지방의 의장이며, 존 웨슬리의 <뉴룸재단> 부이사장이다. 이 예배는 코로나19 감염병 때문에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서 진행되었다. 사진, 팀 탠튼, 연합감리교뉴스.

프랜시스 애즈베리의 미국 선교 250주년

프랜시스 애즈배리의 미국 선교 250주년을 맞아, 영국감리교회와 연합감리교회가 함께 행사를 열고 그의 사역을 기념했다.
신학
내쉬빌 이슬람센터의 이맘 오사마 발룰이 라마단 기간에 수리 중인 자신들의 예배처소인 모스크를 대신해, 금요 기도회를 열 수 있도록 교회당을 제공해준 내쉬빌의 벨몬트 연합감리교회에 감사를 표하고 있다. 왼쪽은 이슬람센터 임원회장인 카멜 다욱, 오른쪽은 벨몬트 교회의 담임인 폴 퍼듀(Paul Purdue) 목사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아프가니스탄에서의 사역은 계속된다

1960년대 이후, 연합감리교인들은 에큐메니컬 동역자들과 함께 아프가니스탄 현지에서 아프간 사람들의 삶을 개선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