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

교회 성장
미국에 이민 온 최초의 한국 이민자들은 인천 내리감리교회의 교인들이 주축을 이룬 102명이었다. 한인감리교회의 역사가 담긴 사진 콜라주.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호놀룰루 한인감리교회, 한인감리교 선교회, SS 갤릭호. 사진, 하와이 그리스도 연합감리교회 제공, 그래픽 캐이틀린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1월 13일은 한국인의 날(Korean-American Day)

1월 13일은 한국인의 날(Korean-American Day)로 미주 지역 내 한인 이민자들의 개척적인 삶과 미국 사회에 기여한 공헌을 기리기 위해 한인 이민 100주년인 2003년 미국 정부가 제정한 날이다.
전도
데이빗 페티 목사(오른쪽 하단)가 온라인 비디오 게임인 매스팩트(Mass Effect) 게임을 하고 있다. 콜로라도주 콜로라도스프링스에 있는 세인트폴 연합감리교회의 페티 목사는 2017년부터 게임 커뮤니티에서 사역해 왔다. 사진, 유튜브 화면 갈무리.

온라인 게이머를 위한 특별한 사역

비디오 게임을 즐겨하던 한 목사가 온라인상에 구축된 강력한 커뮤니티를 발견하고, 다양한 온라인 플랫폼을 접목시켜, 사역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해가고 있다.
전도
조오지오글 선교사가 구입했던 초창기 인천산업선교회 건물. 가운데가 조화순, 조승혁 목사. 좌우로 당시 실무자였던 최영희(현 청소년위원회위원장) 전용환(현 감리교 목사) 유흥식 유재민 등도 보인다. 사진 출처, 뉴스프리존.

한국 도시 선교의 모태였던 인천도시산업선교회 철거 위기

한국 도시산업 선교의 발상지이자 중심지였던 인천기독교도시산업선교회가 철거될 위기에 처했다.
교회일치
세계교회협의회에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작성한 2020년 부활절 남북 공동기도문을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 2월 6일, 한국 서울과 스위스 제네바, 미국 와싱턴 DC에서 화상으로 진행된 기도 캠페인 준비 회의 모습. 사진, 아이바스 컵시스, 세계교회협의회.

2020년 부활절 남북 공동기도문 발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2020년 부활절 남북 공동기도문을 발표했다. 기도문은 “십자가의 고난이 부활의 영광으로 끝난 것처럼, 갈등의 한반도를 평화의 장소가 되게 하소서”라고 기도한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