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목사회 준회원 후보자 16명 전원의 승인을 거부하다

Other Manual Translations: English Español

지난주 플로리다 연회 목사회(clergy session)는 준회원 목사 후보자 16명 전원을 승인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해당 연회를 혼란에 빠지게 하고, 연합감리교회 전체에 반향을 일으킨 이 결정은 성소수자를 온전히 포용하는 문제에 대한 교단적 갈등을 첨예하게 드러냈다.

성소수자 포용에 관해 다양한 관점을 가진 플로리다 연회의 목사들은 올해 준회원 후보자 중 동성애자임을 밝힌 후보자들이 있었다는 이유로, 목사회에서 후보 승인에 필요한 75%의 찬성표를 받지 못했다는 점에 동의했다. 목사회에서 75% 이상의 찬성표를 받는 것은 매우 통상적인 일이며, 플로리다 연회의 구성원 중 대다수는 이번 투표를 개체 교회와 지방회 그리고 연회 성직위원회(Board of Ordained Ministry)의 추천을 받아 여러 해 동안 준비한 후보자들의 안수를 지연시킨 잔인한 행위로 여기고 있다.

준회원 목사 자격은 안수를 받고 정회원 목사가 되기 위한 중요한 단계로, 이는 반드시 목사회의 승인을 거쳐야 한다. 미국 내 다른 연회들과 마찬가지로, 플로리다 연회 목사회도 전통적으로 준회원 후보 전체를 한 번에 투표해왔다.

Bishop Kenneth Carter, episcopal leader of the Florida Conference, said he would have “gladly” commissioned and appointed 16 candidates who were not approved by the conference clergy session for provisional membership — an important step toward ordination as a United Methodist elder or deacon. Photo courtesy of the Florida Conference. 플로리다 연회를 이끄는 케네스 카터 감독은 연회 목사회에서 준회원 목사 승인을 받지못한 16명의 후보자들을 “기꺼이” 파송할 것이라고 말했다. 준회원 자격은 연합감리교회의 장로 집사 정회원 목사 안수를 위한 중요한 단계이다. 사진 제공, 플로리다 연회.

교단법을 바꾸기 위한 많은 시도가 있었지만, 전통주의자들은 목사들이 연합감리교회의 교리를 지키겠다고 약속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교단의 법인 장정은 여전히 동성애는 기독교의 가르침에 위배되며, “스스로 동성애를 실천한다고 공언한 사람들”의 안수를 금하고 있다고 말했다.

플로리다 연회의 케네스 카터(Kenneth Carter) 감독은 6월 11일 플로리다주 레이크랜드에서 열린 폐회 예배에서 침울한 목소리로, “이 투표의 배경에는 우리 교단 전체가 씨름해 온 문제와 그로 인한 분열이 있다.”라고 말했다.

물론 16명의 후보자는 추후에 열릴 목사회에서 승인을 받을 기회가 있다. 하지만 지난주의 투표 때문에, 본처목사(local pastor) 자격 부여와 준회원 파송 및 정회원 목사 안수 예배로 기획되었던 폐회 예배는 준회원 목사 파송은 취소된 채, 본처목사와 정회원 목사 안수를 받은 사람들을 위한 예배에 그치게 되었다.

이날 예배에서 카터 감독은 참석자들에게 16명의 준회원 목사 후보자들을 위해 잠시 “거룩한 침묵”의 시간을 갖자고 했다.

카터 감독은 감독의 직분은 목사들을 파송할 뿐, 목사 후보자들을 심사하지는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하며, “이번 연회에 준회원으로 파송을 받았어야 하는 목사 한 명 한 명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다. 나는 여러분들에게 기꺼이 준회원 자격을 부여하고 파송하기를 원한다.”라고 덧붙였다.

6월 11일 오전, 플로리다 연회는 압도적인 표결로 해당 준회원 목사 후보자들에게 가해진 해악에 대해 사과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이 결의안에는 이 결정으로 인해 그들의 경력이 지연된 것과 가족과 친지들과 함께 축하해야 할 시간을 혼란에 빠지게 한 것에 대한 사과가 포함되었다.

16명의 준회원 목사 후보자 가운데 킵 넬슨(Kipp Nelson)과 에린 와그너(Erin Wagner)는 연합감리교뉴스에 자신들이 동성애자 후보자임을 확인해 주었다. 이들의 이름이 직접 거명된 것은 아니지만, 이들은 분명 6월 9일 목사회가 다룬 사안의 중심에 있었던 사람들이다.

“목사회에서 익명으로 거론된 성소수자 중 한 명이라는 사실은 매우 가슴 아픈 일이며, 이로 인해 마음이 매우 불편했다.”라고 이미 본처목사로 마이애미비치의 세인트존스레이크 연합감리교회를 섬기고 있는 넬슨이 말했다.

2015년, 장로 목사 안수를 위한 과정을 밟기 시작했던 넬슨은 또한 “성소수자들을 향한 혐오”로 인해 전체 준회원 목사 후보자들이 승인을 받지 못한 일은 매우 “가슴 아픈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보스턴 대학교 신학교를 졸업한 뒤 사회복지사로, 상담사로 외래 환자들을 돌보며 집사 목사 과정을 밟고 있는 와그너 역시 인정받지 못한 모든 준회원 목사 후보자들에 대해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했다.

“우리는 이미 연회, 개체 교회, 병원, 비영리 기관 등을 섬기고 있다. 이번 결정은 우리가 이미 섬기고 있는 사역을 인정하지 않는 처사인 동시에 우리의 소명과 경력에 필요한 첫걸음을 내딛지 못하게 한 것이다. 결국 우리는 그로 인해, 감정적인 것인 영역에서뿐만 아니라 재정적이며 윤리적으로도 영향을 받고 있다.”라고 와그너는 말했다.

목사회에서의 논의는 두 명의 동성애자 준회원 목사 후보자에 집중되었지만, 또 다른 목사 후보자인 애나 스와이거트(Anna Swygert)도 자신이 동성애적 성향을 가지고 있음을 공개적으로 밝혀왔으며, 와그너와 넬슨과 같은 그룹으로 묶이길 원한다고 연합감리교뉴스에 말했다.

집사 목사 안수 과정에 있는 스와이거트는 “종교 분야에는 성소수자를 대변할 만한 인물들이 없기 때문에, 소명에 순종하고자 하는 성소수자들의 존재는 매우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현재 그녀는 플로리다 대학교 내 연합감리교 사역인 게이터 웨슬리재단의 디렉터이자 지역 병원에서 청소년 말기 환자 사역 부책임자로 일하고 있다.

플로리다 연회의 회기는 대부분 남플로리다 대학(Florida Southern College)에서 진행되었지만, 목사회는 스와이거트가 자란 레이크랜드의 제일 연합감리교회에서 열렸다.

“나의 부모님이 결혼했고, 내가 세례를 받고 견신례를 통해 입교했으며, 아버지의 장례 예배가 열렸고, 아버지의 납골묘가 안치된 내 모교회 성전에서 그런 일이 벌어졌다.”라고 그녀는 페이스북에 썼다.  

플로리다 연회 목사회의 투표 결과는 이후 다양한 소셜미디어에서 거론되었으며, 지난 주말, 미국에서 열린 다른 연회들로부터 항의를 받기도 했다. 연합감리교젊은여성목사모임(The UM Young Clergywomen’s Collective)은 공개 서신을 발표하고, 그 투표를 비판했다.

“우리는 명백하게 감리교 운동의 창시자인 존 웨슬리가 말한 첫 번째 일반 규칙인 ‘해를 가하지 말라! (Do no harm!)’의 실천을 거부하고 있다.”라고 서신은 말했다.

플로리다 연회의 전통주의 목사들도 또한 불편한 감정을 토로했다.

플로리다 연회의 장로 목사이자 애쉬랜드 신학교의 신약학 및 그리스어 교수인 데이비드 드실바(David deSilva) 목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목요일 오전에 (목사회에서) 발생한 사건은 그 어느 누구의 ‘승리’도 아닌, 비참하고 애통한 일이다.”라고 말한 그의 글은 여러 사람에 의해 공유되었다.

드실바 목사는 이 일에 대한 책임이 동성애에 대한 교회의 공식 입장과 이들의 안수 금지 규정을 무시하고 동성애자 목사 후보자들을 추천한 연회의 성직위원회에 있다고 말했다.

“플로리다 연회의 성직위원회(Board of Ordained Ministry)는 우리가 목사로서 장정에 명시된 총회의 결정들을 따르고, 공동의 언약을 받들고 지키기로 서약한 것을 목사들이 공공연히 무시하도록 방치했다.”라고 드실바 목사는 썼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에서 제공하는 주간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플로리다 연회의 또 다른 전통주의 장로 목사이자 신학교 교수인 잭 잭슨(Jack Jackson) 목사도 그의 연회가 진보적 노선을 걷고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성직위원회와 연회의 지도자들이 동성애자들을 목사 후보자로 포함시켜 인준을 받도록 한 행동은 너무 성급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메일을 통해, “연회 지도부와 성직위원회는 동성애자 안수에 대한 플로리다 연회 내의 지지를 과대평가했다. 그들의 행동은 도를 넘었고, 그 과정에서 준회원 승인을 받으려는 후보자들뿐 아니라, 모든 목사와 연회 전체에도 해를 끼쳤다.”라고 말했다.

카터 감독은 이러한 비판에 대한 답변을 거부했다.

16명의 준회원 목사 후보자 중 하나인 루카스 보나테스(Lucas Bonates)는 “각 후보자를 가장 잘 알고, 그들 사역의 열매를 보았고, 그들이 받은 소명을 확인한 각 개체 교회와 감리사 그리고 지방회 성직위원회와 연회 성직위원회의 사역을 무시하고, 장정을 무례하게 폄하하는 목사들이 있다는 사실을 나는 믿을 수 없다.”라고 답변했다.

브라질 태생으로, 애즈베리 신학교를 졸업하고, 플로리다주 코랄게이블스에 소재한 제일 연합감리교회에서 부목사로 섬기고 있는 보나테스는 자신이 신학적으로는 전통주의자이지만, 성소수자 동료들의 사역을 보면서 (자신이) “변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나는 준회원 목사 후보자 중 한 명인 킵 넬슨과 함께 사역하고 있는데, 그의 간증과 타인을 향한 사랑과 섬김을 보면서, 나는 하나님께서 그의 삶에 특별한 계획을 갖고 계심을 깨닫게 되었다.”라고 보나테스는 덧붙였다.

넬슨은 목사회에서 일부 목사들이 장정 때문에 자신을 포함한 후보자들을 승인하는 투표에 반대표를 던졌다는 주장을 반박했다.

“이 일은 정의에 관한 문제다. 성경에는 정의를 위해 전통과 규율을 파괴했던 무수한 사례가 있고, 예수께서도 그러한 일에 그 누구보다 모범을 보이셨다.”라고 그는 말했다.

카터 감독은 목사회의 첫 번째 투표에서 약 70%의 찬성표가 나왔다고 연회에 보고했다. 이에 목사들은 두 번째 투표를 하기로 결의했지만, 두 번째 투표마저 72%의 찬성표에 그쳐, 승인에 필요한 3/4 즉 75%의 지지를 얻지 못했다.

일부 목사들은 후보자 개개인에 대한 투표를 진행하려고 노력했지만, 그 또한 무산되었다.

연합감리교회는 수십 년 동안 동성애자 포용 문제로 인해 갈등을 겪어 왔으며, 미국 내 동성 결혼과 동성애자 안수 금지에 대한 저항은 증가하고 있다.

플로리다 연회는 새로운 전통주의 교단인 글로벌감리교회(Global Methodist Church)의 출범으로 몇몇 교회들이 연합감리교회를 떠나기 위해 속도를 내기 시작하는 시점에 개최되었다.  

지난주, 플로리다 연회는 14개 교회의 탈퇴를 승인했는데, 카터 감독은 연합감리교회를 떠나는 목사들이 성소수자 후보자들에게 준회원 목사 자격을 승인을 위한 투표 자리에서 두드러진 역할을 했다고 전했다.

“지난 목사회에서 성소수자 후보자들의 준회원 목사 자격 획득이나 그로 이어지는 과정에 반대 목소리를 냈던 사람 중 대다수는 우리 교단을 공식적으로 떠나려는 사람들이었다. 나는 그들을 깎아내리기 위해 이 말을 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 사실을 말하려는 것이다. 지난주 초에 열린 목사회 이후, 그들 중 일부는 지난 주 초 목사회 후 바로 교단을 떠났다.”라고 카터 감독은 말했다.

전통주의자들은 플로리다 연회를 비롯한 교단 전체가 연합감리교회의 성소수자 포용을 반대하는 교회와 목사들이 쉽게 교단을 탈퇴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통주의자 단체인 웨슬리언약협회의 플로리다 지부장인 제레미 레브맨(Jeremy Rebman) 목사는 “우리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공정하고 우호적인 방식으로 우리를 보내달라는 것과 그렇게 해야만 이 모든 갈등이 실제로 멈추게 되리라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플로리다 연회는 올해 말 또 다른 개체 교회들의 탈퇴 요청을 다루기 위해 특별 연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만일 특별 연회 중 목사 모임이 평소보다 이른 시간에 열린다면, 준회원 후보자들은 2023년 플로리다 연회가 개최될 때까지 기다리지 않아도 된다.

카터 감독은 연합감리교뉴스에, “목사 후보자들에게 더 이상의 해를 입히지 않고, 진정으로 그들을 섬길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 가까운 시일 내에 목사회를 소집하는 방안을 모색하면서 여러 이해 당사자들의 의견을 경청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6월 11일, 생중계된 예배에서 카터 감독은 이번 논란이 플로리다를 넘어 많은 사람의 관심을 끌었다고 언급했다.

“플로리다 연회 밖에 계시면서 오늘 우리와 함께 예배를 드리고 있는 사람들과 함께 우리의 상황을 예의 주시하며, 기도하고, 고민하고 계신 분들께 이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플로리다 연회는 멋진 사람들로 가득 찬 연회입니다.”라고 카터 감독은 말했다.

넬슨, 와그너, 스와이거트는 목사회 이후 많은 사람에게 연락을 받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당시의 충격과 그 여파로 괴로워하던 내가 받은 지지는 진정한 선물이었습니다. 바로 이런 사랑 때문에 나는 계속해서 나의 소명을 충성되게 감당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즈는 달라스에 기반을 둔 연합감리교뉴스 기자입니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로 이메일 또는 전화 630-797-6848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더 읽기 원하시면, 주간 전자신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교단
북조지아 연회와 조지아주 매리에타에 소재한 마운트베델 연합감리교회 사이의 소송은 마운트베델 교회가 북조지아 연회에 1,310만 달러를 납부하기로 합의함으로써 마침내 마무리되었다. 사진, 구글 지도의 이미지.

마운트베델 교회 1,310만 달러를 납부하고 교단을 탈퇴하기로

북조지아 연회와 조지아주 매리에타에 소재한 마운트베델 연합감리교회 사이의 소송은 마운트베델 교회가 북조지아 연회에 1,310만 달러를 납부하기로 합의하면서, 마침내 마무리되었다.
교단
지난 5월 7일 인디애나주 에이본에서 열린 웨슬리안언약협의회 모임에서, 캐롤린 무어 목사와 키이스 보이에트 목사가 신임 회장인 제이 테렐 목사(가운데)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 사진, 샘 하지즈, 연합감리교뉴스.

전통주의자들, 당분간 교단을 떠나지 않기로

새로운 교단인 글로벌감리교회를 출범하는데 앞장섰던 웨슬리안언약협의회는 연합감리교회를 탈퇴하기 원하는 교회들을 돕는 일에 초점을 둔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다.
교단
켄터키주 볼링 그린에서 열린 2017년 켄터키 연회의 참석자들이 두 손을 들고 기도하고 있다. 5월 10일, 사법위원회는 현행 교회법하에서는 미국 내 연회가 교단에서 탈퇴할 수 없다는 판결을 발표했다. 사진, 케이틀린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미국 연회는 교단을 탈퇴할 수 없다

연합감리교회의 최고법원인 사법위원회는 현 교회법은 미국 내 연회가 교단을 탈퇴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다고 판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