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생활

교단
부룬디 출신의 감리교 목사인 네이슨 은다이지가 목사가 2019년 메인주 포틀랜드의 호프게이트웨이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던 중 에밀리아 러브조이에 성찬을 나누고 있다. 이 교회는 성소수자(LGBTQ) 교인들과 연대하여 연합감리교회를 탈퇴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는 교회 가운데 하나다. 사진 제공, 사라 유잉-머릴 목사.

교단을 떠나는 교회들의 신학적 스펙트럼은 다양하다

올해 이전까지 탈퇴 의사를 밝힌 교회 대부분의 신학적 스펙트럼은 전통적인 교회들이었지만, 2020년에는 메인주와 텍사스주의 교회의 경우처럼 진보적인 교회들의 탈퇴가 늘어나고 있다.
교단
지난 3월 라이베리아 가나에서 열렸던 라이베리아 연회에서 사무엘 제이 퀴리 주니어 감독이 발언하는 모습. 퀴리 감독은 교단 분리가 자신들의 연회와 교회에 어떤 의미를 가지는가에 대해 논의해 온 연합감리교회 아프리카 감독들 가운데 한 사람이다. 사진 제공, 이 줄루 스웬, 연합감리교뉴스.

아프리카 감독들의 교단 분리에 대한 생각은 각기 다르다

12명의 아프리카 감독 중 세 명의 아프리카 감독이 최근 연합감리교회가 분리하게 되면, 자신들과 자신들의 연회는 새롭게 출범하는 전통주의자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교단
2016-2020 사법위원회 위원 사진. (왼쪽부터) 앞줄: 디넬 리스 타차, 오스왈드  퉤, 루안 부 짠 목사. 뒷줄: 리디아 로망오 구레레, 루벤 레이에스,데니스 블랙웰 목사, 카밤바 키보코 목사 (베스 케이픈은 사진에 없다) 사진 케이트 베리, UM News.

전통주의 플랜 일부와 교단 탈퇴안 합헌

연합감리교회의 최고 법원인 사법위원회는 4월 23-26일 열린 회의에서, 지난 2월 특별총회에서 채택된 전통주의 플랜의 일부 조항은 합헌으로, 교단 탈퇴안은 합헌이라고 판결했다.
교단
지난 8월 2일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대안특위와 중앙위원회 그리고 회장단이 특별총회와 한인교회를 위해 기도하고 있는 모습.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의 특별한 선택, 기도운동을 결의하다.

지난 7월 30일부터 8월 2일 사이에 열린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대안특위와 중앙위원회 그리고 회장단은 특별총회와 교회의 장래와 단결을 위해 기도할 것을 결의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