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생활

연회
목사회로부터 승인받지 못한 16명의 플로리다 연회 준회원 목사 후보자들의 자리에 가운 또는 로브가 씌워져 있다. 플로리다주 레이크랜드에서 열린 플로리다 연회에서 내려진 이번 결정은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킴과 동시에 성소수자 포용에 대한 연합감리교회의 분열상을 첨예하게 드러냈다. 사진, 에스더 로드리게스의 페이스북.

플로리다 목사회 준회원 후보자 16명 전원의 승인을 거부하다

플로리다 연회의 목사회는 준회원 목사 후보자 중에 동성애자임을 밝힌 후보자들이 있다는 이유로 후보자 16명 전원을 승인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플로리다 연회에서 내려진 이번 결정은 성소수자 포용에 대한 연합감리교회의 분열상을 첨예하게 드러냈다.
교단
지난 5월 7일 인디애나주 에이본에서 열린 웨슬리안언약협의회 모임에서, 캐롤린 무어 목사와 키이스 보이에트 목사가 신임 회장인 제이 테렐 목사(가운데)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 사진, 샘 하지즈, 연합감리교뉴스.

전통주의자들, 당분간 교단을 떠나지 않기로

새로운 교단인 글로벌감리교회를 출범하는데 앞장섰던 웨슬리안언약협의회는 연합감리교회를 탈퇴하기 원하는 교회들을 돕는 일에 초점을 둔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다.
교단
신학적으로 보수적 그룹의 새로운 교단인 글로벌감리교회가 오는 5월 1일 출범한다. 새 교단의 출범이 연합감리교인들에게 주는 의미는 무엇일까? 사진 속의 교회, 아담 모스, 언스플래시;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새로운 교단이 출범하면 일어날 일들

신학적으로 보수적인 글로벌감리교회가 5월 1일 출범하지만, 새 교단이 연합감리교회로부터 실효적으로 분리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
사법위원회
연합감리교회의 최고법원인 사법위원회는 가을 회기 문서 중 4개 사안을 판단하고 결정문을 발표했다.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교회 법원, 성소수자 관련 결의안들을 판단하다

연합감리교회의 최고법원인 사법위원회는 가을 회기 문서 중 4개 사안을 판단하고 그 결정문을 발표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