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수

연회
목사회로부터 승인받지 못한 16명의 플로리다 연회 준회원 목사 후보자들의 자리에 가운 또는 로브가 씌워져 있다. 플로리다주 레이크랜드에서 열린 플로리다 연회에서 내려진 이번 결정은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킴과 동시에 성소수자 포용에 대한 연합감리교회의 분열상을 첨예하게 드러냈다. 사진, 에스더 로드리게스의 페이스북.

플로리다 목사회 준회원 후보자 16명 전원의 승인을 거부하다

플로리다 연회의 목사회는 준회원 목사 후보자 중에 동성애자임을 밝힌 후보자들이 있다는 이유로 후보자 16명 전원을 승인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플로리다 연회에서 내려진 이번 결정은 성소수자 포용에 대한 연합감리교회의 분열상을 첨예하게 드러냈다.
신학
연합감리교회 목사 안수와 타 교단에서 연합감리교회로의 허입에 필수 과목인 <연합감리교회 장정> 한국어 강좌가 7월 26일부터 30일까지 줌과 대면으로 진행된다. 사진은 웨슬리 신학대학원의 프로그램 안내 플라이어 갈무리.

연합감리교 장정 한국어 강좌 개설되다

연합감리교회 목사 안수와 타 교단에서 연합감리교회로의 허입에 필수 과목인 한국어 강좌가 오는 7월 26일부터 30일까지 대면과 줌으로 진행된다.
교단
루이스교회리더십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연합감리교회의 35세 미만의 장로목사 수가 사상 최저를 기록했다. 사진은 2019년 일리노이주 샴버그에서 열린 북일리노이 연회 안수 예배에서 새로이 장로목사로 안수를 받은 유란 목사와 은퇴하는 마리오 마이어 목사가 성찬을 분급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의 35세 이하의 장로목사 수와 비율 역대 최저

루이스교회리더십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연합감리교회의 35세 미만의 장로목사 수가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신학
“나는 스스로 있는 자이니라”(출애굽기 3 : 14)는 모세의 “그들이 내게 묻기를 그의 이름이 무엇이냐 하리니 내가 무엇이라고 그들에게 말하리이까? (출 3:13)”에 대한 하나님의 응답입니다. “사진, 피트 린의 은하수 이미지, 픽사베이 제공;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우리는 어떤 이름으로 하나님을 고백해야 할까요?

"어떤 이름으로 하나님을 고백해야할까요?"라는 우리의 질문에, 하나님은 "나는 스스로 있는 자이니라."라고 답하십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