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

연회
목사회로부터 승인받지 못한 16명의 플로리다 연회 준회원 목사 후보자들의 자리에 가운 또는 로브가 씌워져 있다. 플로리다주 레이크랜드에서 열린 플로리다 연회에서 내려진 이번 결정은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킴과 동시에 성소수자 포용에 대한 연합감리교회의 분열상을 첨예하게 드러냈다. 사진, 에스더 로드리게스의 페이스북.

플로리다 목사회 준회원 후보자 16명 전원의 승인을 거부하다

플로리다 연회의 목사회는 준회원 목사 후보자 중에 동성애자임을 밝힌 후보자들이 있다는 이유로 후보자 16명 전원을 승인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플로리다 연회에서 내려진 이번 결정은 성소수자 포용에 대한 연합감리교회의 분열상을 첨예하게 드러냈다.
교단
북조지아 연회와 조지아주 매리에타에 소재한 마운트베델 연합감리교회 사이의 소송은 마운트베델 교회가 북조지아 연회에 1,310만 달러를 납부하기로 합의함으로써 마침내 마무리되었다. 사진, 구글 지도의 이미지.

마운트베델 교회 1,310만 달러를 납부하고 교단을 탈퇴하기로

북조지아 연회와 조지아주 매리에타에 소재한 마운트베델 연합감리교회 사이의 소송은 마운트베델 교회가 북조지아 연회에 1,310만 달러를 납부하기로 합의하면서, 마침내 마무리되었다.
교단
루이스교회리더십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연합감리교회의 35세 미만의 장로목사 수가 사상 최저를 기록했다. 사진은 2019년 일리노이주 샴버그에서 열린 북일리노이 연회 안수 예배에서 새로이 장로목사로 안수를 받은 유란 목사와 은퇴하는 마리오 마이어 목사가 성찬을 분급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의 35세 이하의 장로목사 수와 비율 역대 최저

루이스교회리더십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연합감리교회의 35세 미만의 장로목사 수가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총감독회의
연합감리교 총감독회 사진. 사진 출처, 연합감리교 총감독회 홈페이지.

총감독회 연합감리교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새로운 틀을 제시하다

11월 3일, 총감독회 연합감리교회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틀을 제시하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