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를 형성하고 공동체 치유를 모색하는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

매년 7-8월에는 연합감리교회를 다양하게 섬기는 한인 목회자들의 모임이 연회와 지역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진행된다.

한인연합감리교회선교협의회는 2019년 7월 22일부터 26일까지 멕시코 유카탄반도의 메리다 지역에서 선교대회를 개최한다.

또한, 차세대 목회자들의 모임인 NEXUS는 2년마다 전국대회를 여는데, 올해는 8월 7-10일에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서 ‘Love Resurrected’라는 주제로, 목회자와 신학생, 대학생과 청소년 그리고 어린이를 위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 행사는 한인목회강화협의회와 개렛신학대학원이 후원한다.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NAKAUMPSCRA)도 격년으로 전국대회를 개최한다. 올해 8월 5-8일까지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고등교육사역부, 마당이사회와 매영숙재단 그리고 한인목회강화협의회가 후원한다.

2017년 8월에 열린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 모습, 사진 이승필 목사, UMCom. 2017년 8월에 열린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 모습, 사진 이승필 목사, UMCom.

회장인 이성호 목사는 ‘관계 형성과 공동체 치유(Build Relationships and Heal communities)’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대회의 목표를 “타인종 목회자 리더쉽 훈련을 통한 연합감리교회의 갱신”이라고 정리했다.

이 목사는 타인종/문화 교회를 섬기는 목회자들을 모압에서 돌아온 나오미의 며느리 룻으로, 백인 회중은 나오미로 비유했다.

 “나오미는 백인 회중 같고, 룻은 한인 목회자 같다. 그리고 연합감리교단은 보아스다. 나오미는 룻을 우습게 알았지만, 결국 룻이 이삭줍기로 가져온 곡식으로 살았다.”

이 목사는 백인 회중은 한인 목회자들을 우습게 아는 경향이 있지만, 결국 한인 목회자들을 통하여 교회가 살아난다고 자신과 다른 목회자들의 경험과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에서 출판한 <Build Relationships and Heal Community>, 사진 김응선 목사 UM News.

  •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에서 출간한 <Build Relationships and Heal Community>, 사진 김응선 목사 UM News.

“한인 목회자들은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심방 잘하고, 열심으로 말씀을 전한다. 결국 들판의 일꾼들도 룻을 알아주었고, 보아스 역시 룻의 헌신을 알아주었듯이, 마침내 교인들과 교단에서도 한인 목회자들의 헌신과 노력을 알아준다. 룻이 다윗의 조상 그리고 예수님의 조상이 된 이방 여인 4인 중 하나가 된 것처럼, 타인종 목회자들은 성경적 신학을 가지고 목회를 하기 때문에, 그들을 통한 말씀과 양육에서 미국의 지도자가 나온다.”라고 그는 한인 목회자들을 룻에 빗대어 말했다.

이 목사는 또, “한인 타인종 목회자들은 하나님과 교인들 그리고 이웃과 이웃의 관계를 회복하고, 공동체를 치유하고, 교회와 개인을 치유한다.”라고 덧붙이며, 이번 타인종 목회자들의 모임이 이들의 사역을 축하, 확인하고, 서로 격려하는 위로의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특히 개인 및 공동체의 치유를 통해, 하나님과 타인종 그리고 가족들과 나 자신과의 관계 수립을 위한 신학적·학문적·목회적 접근을 시도할 것이며, 이를 도울 강사진과 자료를 준비했다고 이 목사는 말했다.

행사 일정을 살펴보면, 조영진 감독의 <교회 치유>, 조기옥 목사의 <Centering prayer를 통한 개인 치유>, 배성호 목사의 <전인 치유>, 그리고 김수미 목사의 <교회/목회자 진단 및 교회/목회자 치유> 등의 강의와 주제가 포함되어 있다.

이뿐만 아니라,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는 20명 타인종 목회자들의 기쁨과 도전 이야기를 모아, 이번 대회 주제와 같은 제목으로 된 책, <Build Relationships and Heal Communities>을 출판했다. 이 책은 교단의 감독과 감리사 그리고 타인종 목회자 외에도, 타인종 목회자들이 섬기는 교회의 교인들에게도 매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이성호 목사는 말했다.

이 책은 이번 대회에 참석하는 목회자들에게 배부될 예정이다.

박희로 목사가 2018년 출간한 <Develop Intercultural Competence : How to Lead Cross-Racial and Cross-Cultural Churches> 책 표지, 사진 제공 고등교육사역부.

  • 박희로 목사가 최근 출간한 저서 <DEVELOP INTERCULTURAL COMPETENCE: HOW TO LEAD CROSS-RACIAL AND CROSS-CULTURAL CHURCHES>의 표지, 사진 제공 고등교육사역부.

또 다른 자료로는 박희로 목사가 최근 출간한 <DEVELOP INTERCULTURAL COMPETENCE: HOW TO LEAD CROSS-RACIAL AND CROSS-CULTURAL CHURCHES>이다. 이 책 역시 타인종 목회자들을 위한 책이다.

박희로 목사는 이 책을 쓴 목적을 이렇게 말했다.

“나는 우리가 속한 교단이, 연회가, 기관과 기구들이  토큰이즘(tokenism) 즉 명목 주의에 빠져, 우리가 매일 매 순간 경험하는 인종주의를 위장하는데 머무르지 말고, 또 우리도 거기에 만족하지 말자고 말하고 싶었다. 토큰이즘은 소수인종들에게 적당히 자리하나 떼어주고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고, 이루어 낸 성취에 대해서도 전혀 인정하거나 고마워하지 않는다. 나는 교단과 교회가 토큰이즘에 머무르지 말고, 이를 뛰어넘고, 관용을 넘어서, 소수인종에 대한 이해를 더 하고, 그들의 존재를 고마워해 하라고 말하고 싶었다. 이 책을 쓴 목적은 분명하다. 우리 교단과 교회가 글로벌 맥락에서 단순한 토큰이즘 이상의 조직을 이끌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자는 것이다.”

그리고 박 목사는 타인종 목회를 하는 한인 목사들의 연합감리교에 대한 기여를 다음과 같이 표현했다.

 “나는 타인종 목회자들은 말씀과 신앙을 실천하며, 가치와 문화, 생각과 차이를 넘어, 다리를 놓는 사람들이라고 믿는다. 그들은 상처받은 치유자로서 상처받은 세상을 치유하는 사람들이다. 그들은 ‘한(恨)을 삶의 의지로, 혁명적 에너지로 바꿀 수 있는 사람들이다. 그들은 고정 관념을 깨며, 한계를 극복하는 개척자들이다. 한인 타인종 목회자들이야말로 헌신 된 교육자요, 진정한 글로벌 리더이다.”

이와 함께, 박희로 목사는 타인종목회자협회 전국연합회에 대한 바람도 이같이 언급했다.

“나는 타인종목회자협회전국연합회(NAKAUMPSCRA)가 서로의 사역에서 얻은 기쁨과 도전을 나누는 사랑의 공동체가 되고, 교회 안에서의 인종차별을 함께 극복하고, 함께 발전해 나가기를 기도한다.”

이번 대회에 참석하는 사람들에게는 연장 교육 2학점이 수여되며, 파트타임 목회자와 은퇴 목회자에게는 장학금도 제공된다. 등록비는 $250이며, 등록 신청은 여기로 하면 된다.

이성호 목사는 “이번 행사에 참석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을 배우고, 성장하며, 동역자들과의 관계 형성을 위한 기회뿐만 아니라, 마음과 교회가 치유되고, 목회자가 힘을 얻어 목회지로  돌아갈 수 있도록, 후회 없는 알찬 대회가 되도록 준비하고 있다.”라고, 참가를 권했다.

연합감리교회 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or newsdesk@umnews.org로 하시기 바랍니다.

교단
한인 공동체 지체들인 한인연합감리교 선교협의회와 타인종목회자 전국연합회, 한인 2, 3세가 중심이 된 NEXUS와 한인교회총회 등이 다양한 활동과 행사를 가졌다. 사진은 남플로리다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4월 29일 - 5월 2일 열린 2019년 한인총회 참가자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사역은 계속된다: 2019 여름 한인 공동체의 다양한 사역들

2019년 여름, 한인 공동체 지체들인 한인연합감리교 선교협의회와 타인종목회자 전국연합회, 한인 2, 3세가 중심이 된 NEXUS와 한인교회총회 등이 다양한 활동과 행사를 가졌다.
신학
아프리카와 아시아 여성 신학자 컨퍼런스 참가자들은 서울의 이화여자대학교를 방문했다. 이 학교는 감리교 선교사인 메리 스크랜튼에 의해 1886년 설립되었다. (왼쪽부터 일레인 고, 엘비라 모이세스, 메모리 치코시, 룻 다니엘, 비유티 마엔자니스, 박희로, 마아라잇조 무탐바라, 캐시 아미스테드, 엘리자베스 타피아, 유연희. 전면 :헬레나 구이디오네, 이현주)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아시아와 아프리카 여성 신학자들: 새 길을 내다

아시아와 아프리카 여성 신학자들이 여성의 눈으로 성서를 해석하고, 성, 인종, 계급 등에 관한 신학적 관점을 나누기 위해, 지난 8월 12일부터 15일까지 서울에서 모였다.
교단
중도, 진보, 그리고 전통주의 교회 지도자들의 모임에서 연합감리교회가 원만하게 둘 혹은 그 이상의 교단으로 나뉠 수 있도록 하자는 초안을 만들었다. 그 안건은 모임이 열린 장소를 따서 인디애나폴리스 플랜이라고 부른다. 사진 제공 윌리암 슈튜겔, 픽사베이의 허락을 받아 사용함. 도안 연합 감리교회 뉴스 서비스 작성.

인디애나폴리스 플랜이 공개되다

지난 6월 말 모임을 가진, 교단의 중도와 전통주의 그리고 진보주의를 대변하는 12명의 모임은, 연합감리교회의 동성애에 관한 갈등은 화해할 수 없는 사안이며, 차라리 사이좋게 다른 교단으로 나뉘는 편이 낫다는데 동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