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한인연합감리교회 선교대회 두 달 앞으로

한인연합감리교회 선교협의회(회장 백승린 목사)가 2019년 7월 22일부터 26일까지 멕시코 유카탄반도의 메리다 지역에서 선교대회를 개최한다.

애니깽의 땅으로 알려진 메리다 지역은, 110여년 전 천 명이 넘는 조선인들이 생존을 위해 도착하였던 곳이다. 지금도 애니깽의 후손들이 남아있는 이 지역에서, 복음을 들고 선교대회를 갖는다는 것은 뜻깊은 일이다.

 

2019 한인연합감리교회 선교대회 포스터, 사진 제공 한인연합감리교회 선교협의회.

선교대회 기간에는 애니깽의 후손인 한인회장을 초청해서 이민역사에 대해 듣는 시간을 갖고, 메리다 현지의 이민사 박물관을 견학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선교협의회는 이번 선교대회를 “한인연합감리교회의 모든 개체교회와 선교 현지 교회들이 ‘함께하는 선교’이다.”라고 평하고, 앞으로도 그와 같은 선교를 지향할 것이라고 전했다.  

선교대회에 참석한 사람들은 낮에는 선교 현장에서 단기 선교를 하고, 저녁에는 초청된 세계 각 지역에서 선교하시는 선교사들의 선교사역과 보고를 통해 미연합감리교의 선교 정책과 방향을 배우는 시간을 갖게 된다. 올해는 멕시코에서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선교하고 있는 오성제 선교사가 강의를 담당할 예정이다.

또 웨슬리신학교가 주관하는 현지인 목회자를 위한 세미나도 진행할 예정인데, 강사로는 웨슬리신학교 중남미이사회에 속한 목회자들이 담당한다.

선교협의회의 회계인 유혁재 목사(탈라하시한인연합감리교회)는 “현재 60여명의 신청서가 접수된 상태이며, 아직 참가 신청이 가능하다.”라며, “하나님의 선교에 동참하는 기쁨을 누리고 배우는 소중한 기회를 함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유 목사는 “개교회에서 단기선교를 계획해서 갈 수 없거나, 경험이 없는 교회와 교인들이 선교를 어떻게 준비하고 사역해야 하는지, 선교에 관한 기초를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좋은 프로그램이다. 또 개체교회가 선교할 수 있는 선교지와 선교사와의 만남을 통해 직접 선교할 기회를 만들 수도 있다.”고 이번 선교대회에 관해 설명했다.

선교대회 참가 신청 및 등록 문의는 유혁재 목사에게 전화 850-933-6248, 또는 이메일 goodnews2yoo@gmail.com으로 하면 된다. 신청서는 여기를 클릭하면 된다.

 

연합감리교회 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or newsdesk@umnews.org로 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선교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부티카묘의 세부양식, 사진, 위키미디어의 글로브트로터 19; 스테인글래스 창문, 사진, 케틀린 베리, UM News. 성경과 십자가, 사진, 마이크 드보스, UM News. 미틸라 지하묘지의 닻과 물고기 두 마리 세부양식; 조지 밀 목사 사진, 마이크 두보스, UM News.

연합감리교 선교사의 상징 <십자가 닻>

연합감리교회 선교사들이 목에 걸고 다니는 십자가 닻의 의미와 역사를 살펴본다.
교회일치
방콕에서 7월 10일부터 12일까지 열린 한반도 에큐메니칼 포럼 참가자들이 기도하기 전에 손에 손을 잡고 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홍정 목사(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와 조선그리스도교련맹의 강명철 위원장(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 사진 제공,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EFK포럼, 한반도에서 더 이상 전쟁은 없어야

세계교회협의회의 EFK포럼 참가자들은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해, 새로운 대화를 향한 대안을 제시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사회적 관심
2018년 8월 와싱턴DC에서 열린 평화축제 참석자들이 전쟁상태 중단, 가족 상봉, 그리고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기도를 촉구하며 행진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회 뉴스.

미 하원 한반도 평화 지지 결의안 통과

미 하원이 2020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에 '외교를 통한 대북문제 해결과 한국전쟁의 공식 종식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추가된 법안을 통과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