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한인연합감리교회 선교대회 두 달 앞으로

한인연합감리교회 선교협의회(회장 백승린 목사)가 2019년 7월 22일부터 26일까지 멕시코 유카탄반도의 메리다 지역에서 선교대회를 개최한다.

애니깽의 땅으로 알려진 메리다 지역은, 110여년 전 천 명이 넘는 조선인들이 생존을 위해 도착하였던 곳이다. 지금도 애니깽의 후손들이 남아있는 이 지역에서, 복음을 들고 선교대회를 갖는다는 것은 뜻깊은 일이다.

 

2019 한인연합감리교회 선교대회 포스터, 사진 제공 한인연합감리교회 선교협의회.

선교대회 기간에는 애니깽의 후손인 한인회장을 초청해서 이민역사에 대해 듣는 시간을 갖고, 메리다 현지의 이민사 박물관을 견학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선교협의회는 이번 선교대회를 “한인연합감리교회의 모든 개체교회와 선교 현지 교회들이 ‘함께하는 선교’이다.”라고 평하고, 앞으로도 그와 같은 선교를 지향할 것이라고 전했다.  

선교대회에 참석한 사람들은 낮에는 선교 현장에서 단기 선교를 하고, 저녁에는 초청된 세계 각 지역에서 선교하시는 선교사들의 선교사역과 보고를 통해 미연합감리교의 선교 정책과 방향을 배우는 시간을 갖게 된다. 올해는 멕시코에서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선교하고 있는 오성제 선교사가 강의를 담당할 예정이다.

또 웨슬리신학교가 주관하는 현지인 목회자를 위한 세미나도 진행할 예정인데, 강사로는 웨슬리신학교 중남미이사회에 속한 목회자들이 담당한다.

선교협의회의 회계인 유혁재 목사(탈라하시한인연합감리교회)는 “현재 60여명의 신청서가 접수된 상태이며, 아직 참가 신청이 가능하다.”라며, “하나님의 선교에 동참하는 기쁨을 누리고 배우는 소중한 기회를 함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유 목사는 “개교회에서 단기선교를 계획해서 갈 수 없거나, 경험이 없는 교회와 교인들이 선교를 어떻게 준비하고 사역해야 하는지, 선교에 관한 기초를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좋은 프로그램이다. 또 개체교회가 선교할 수 있는 선교지와 선교사와의 만남을 통해 직접 선교할 기회를 만들 수도 있다.”고 이번 선교대회에 관해 설명했다.

선교대회 참가 신청 및 등록 문의는 유혁재 목사에게 전화 850-933-6248, 또는 이메일 [email protected]으로 하면 된다. 신청서는 여기를 클릭하면 된다.

 

연합감리교회 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or [email protected]로 하시기 바랍니다.

교회일치
2018년 8월 와싱톤 DC에서 열린 평화축제 참석자들이 한반도에서의 전쟁 중단과 가족 상봉 그리고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기도를 촉구하며 행진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글을 모집합니다

연합감리교뉴스에서는 분단 75주년과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분단으로 인한 아픔과 이별, 사랑 그리고 한반도 통일을 염원하는 간증문과 기도문 그리고 시를 모집한다. 교단과 교파를 초월하여 누구든 참여할 수 있다.
개체교회
고등교육사역부는 소수민족인종사역자훈련기금을 최고 1만 불까지 지원한다. 신청 접수는 2월 5일 시작되었으며, 접수 마감일은 3월 5일이다. 한인 교회 혹은 한인 교역자가 사역하는 교회는 모두 지원 대상이 된다. 사진 출처, 총회고등교육사역부.

소수인종사역자훈련(EIST)기금을 지금 신청하세요

고등교육사역부는 소수민족인종사역자훈련기금을 최고 1만 불까지 지원한다. 신청 접수는 2월 5일 시작되었으며, 접수 마감일은 3월 5일이다. 한인 교회 혹은 한인 교역자가 사역하는 교회는 모두 지원할 수 있다.
교회일치
밝은누리 공동체 회원이 스위스 제네바의 에큐메니컬센터 기도실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기도를 하고 있다. 사진, 알빈 힐러트/ WCC

WCC, 전 세계에 한반도 평화를 위한 70일 기도 캠페인 참여 요청

세계교회협의회(WCC)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전 세계 70일 기도 캠페인이 3월 1일부터 8월 15일까지 진행된다고 발표하고, 전 세계 기독교인들에게 “한반도 평화와 전쟁 종식”을 위한 기도 캠페인에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