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한인연합감리교회 선교대회 두 달 앞으로

한인연합감리교회 선교협의회(회장 백승린 목사)가 2019년 7월 22일부터 26일까지 멕시코 유카탄반도의 메리다 지역에서 선교대회를 개최한다.

애니깽의 땅으로 알려진 메리다 지역은, 110여년 전 천 명이 넘는 조선인들이 생존을 위해 도착하였던 곳이다. 지금도 애니깽의 후손들이 남아있는 이 지역에서, 복음을 들고 선교대회를 갖는다는 것은 뜻깊은 일이다.

 

2019 한인연합감리교회 선교대회 포스터, 사진 제공 한인연합감리교회 선교협의회.

선교대회 기간에는 애니깽의 후손인 한인회장을 초청해서 이민역사에 대해 듣는 시간을 갖고, 메리다 현지의 이민사 박물관을 견학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선교협의회는 이번 선교대회를 “한인연합감리교회의 모든 개체교회와 선교 현지 교회들이 ‘함께하는 선교’이다.”라고 평하고, 앞으로도 그와 같은 선교를 지향할 것이라고 전했다.  

선교대회에 참석한 사람들은 낮에는 선교 현장에서 단기 선교를 하고, 저녁에는 초청된 세계 각 지역에서 선교하시는 선교사들의 선교사역과 보고를 통해 미연합감리교의 선교 정책과 방향을 배우는 시간을 갖게 된다. 올해는 멕시코에서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선교하고 있는 오성제 선교사가 강의를 담당할 예정이다.

또 웨슬리신학교가 주관하는 현지인 목회자를 위한 세미나도 진행할 예정인데, 강사로는 웨슬리신학교 중남미이사회에 속한 목회자들이 담당한다.

선교협의회의 회계인 유혁재 목사(탈라하시한인연합감리교회)는 “현재 60여명의 신청서가 접수된 상태이며, 아직 참가 신청이 가능하다.”라며, “하나님의 선교에 동참하는 기쁨을 누리고 배우는 소중한 기회를 함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유 목사는 “개교회에서 단기선교를 계획해서 갈 수 없거나, 경험이 없는 교회와 교인들이 선교를 어떻게 준비하고 사역해야 하는지, 선교에 관한 기초를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좋은 프로그램이다. 또 개체교회가 선교할 수 있는 선교지와 선교사와의 만남을 통해 직접 선교할 기회를 만들 수도 있다.”고 이번 선교대회에 관해 설명했다.

선교대회 참가 신청 및 등록 문의는 유혁재 목사에게 전화 850-933-6248, 또는 이메일 goodnews2yoo@gmail.com으로 하면 된다. 신청서는 여기를 클릭하면 된다.

 

연합감리교회 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or newsdesk@umnews.org로 하시기 바랍니다.

교단
로돌포 루디 후안 감독(왼쪽)과 시리아코 프란시스코 감독(중앙) 및 페드로 토리오 주니어 감독이 지난 2월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연합감리교회 특별총회에서 필리핀과 동남아시아를 위해 기도하는 모습. 마닐라에서 열린 필리핀 지역감독회는 연합감리교회의 해산 또는 분열에 반대하는 결의안에 서명했다. 사진제공 캣 배리, 연합감리교뉴스.

필리핀 감독회도 교단 분열 반대 입장 발표

필리핀 해외지역총회 감독회는 연합감리교회의 해체 또는 분열에 강한 반대 의사를 밝힌 결의안에 서명했다.
교단
한인 공동체 지체들인 한인연합감리교 선교협의회와 타인종목회자 전국연합회, 한인 2, 3세가 중심이 된 NEXUS와 한인교회총회 등이 다양한 활동과 행사를 가졌다. 사진은 남플로리다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4월 29일 - 5월 2일 열린 2019년 한인총회 참가자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사역은 계속된다: 2019 여름 한인 공동체의 다양한 사역들

2019년 여름, 한인 공동체 지체들인 한인연합감리교 선교협의회와 타인종목회자 전국연합회, 한인 2, 3세가 중심이 된 NEXUS와 한인교회총회 등이 다양한 활동과 행사를 가졌다.
신학
아프리카와 아시아 여성 신학자 컨퍼런스 참가자들은 서울의 이화여자대학교를 방문했다. 이 학교는 감리교 선교사인 메리 스크랜튼에 의해 1886년 설립되었다. (왼쪽부터 일레인 고, 엘비라 모이세스, 메모리 치코시, 룻 다니엘, 비유티 마엔자니스, 박희로, 마아라잇조 무탐바라, 캐시 아미스테드, 엘리자베스 타피아, 유연희. 전면 :헬레나 구이디오네, 이현주)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아시아와 아프리카 여성 신학자들: 새 길을 내다

아시아와 아프리카 여성 신학자들이 여성의 눈으로 성서를 해석하고, 성, 인종, 계급 등에 관한 신학적 관점을 나누기 위해, 지난 8월 12일부터 15일까지 서울에서 모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