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선교회
연합감리교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는 오는 4월 24일 "빈민선교, 슬럼가에 꽃을 피우다"라는 주제로 제 2회 학당을 개최한다, 사진 제공,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

빈민 선교, 슬럼가에 꽃을 피우다

행동하는 믿음과 소망 그리고 사랑을 마음에 품고, 시대와 환경의 장벽을 넘어선 선교의 역사를 써온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는 뉴노멀 시대의 선교적 사명을 잘 감당하고, 선교할 방법들을 찾아 나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해 4월 24일 제2회 학당을 개최한다.
사회적 관심
비무장지대에 걸려있는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순례자들의 기도문이 적힌 리본들. 사진, 그레고리 드 폼벨리, 세계교회협의회.

2021년 부활절 남북 공동기도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4월 4일 부활절을 맞아 “2021년 부활절 남북 공동기도문”을 발표하고, 전 세계 기독교인들에게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개체교회
한국의 육군 인사사령부 군악대 대장과 참모진들이 미8군을 방문해 친교를 나누고, 크리스마스 교류 및 크리스마스 음악회 개최에 관한 논의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 이두수 목사, 미 육군.

모국에 파병되어 미군을 섬기는 한인 군목

미군 군목 이두수 목사는 자신의 모국인 한국의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 단기 파병되어 단기 파병된 미군들을 섬기고 있다.
개체교회
(왼쪽부터) 뉴욕한인교회 역사편찬위원회 간사인 윤창희 변호사와 장철우 원로 목사, 이용보 담임목사와 김평겸 장로 등이 새로 발굴한 독립운동자료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 뉴욕한인교회.

100주년 행사를 앞둔 뉴욕한인교회에게서 듣는다

1921년 3월 2일 수요일, 뉴욕 맨해튼 타운홀에 울러 퍼졌던 대한독립 만세는 그해 4월 미 동부 최초의 한인교회인 뉴욕한인교회를 낳았고, 이제 그 교회가 창립 100주년을 맞이한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