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글을 모집합니다

2020년은 한반도 분단 75주년이며,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이 되는 해이다.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인 한반도는 1950년 발발한 한국전쟁이 1953년 정전 협정을 맺은 후에도 변함이 없다. 이는 한반도가 여전히 전쟁 상태라는 의미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2019년 11월 18일 서울 정동제일 감리교회에서 제68차 총회를 개최했다. 모임의 참석자들은 2020년을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으로 기념하는 ‘희년’으로 선포하기로 결정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또한 한국전쟁의 공식적인 종전 선언과 휴전협정을 종전협정으로 대체하는 등, 한반도에서의 영구적이고 견고한 평화 체제와 통일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다짐했다.

세계교회협의회(WCC)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70일 기도 캠페인이 3월 1일부터 8월 15일까지 진행된다고 발표하고, 전 세계 기독교인들에게 “한반도 평화와 전쟁 종식”을 위한 기도 캠페인에 참여를 요청한 바 있다.

한반도 평화와 전쟁 종식을 위한 기도 캠페인 참여 글 모집

연합감리교뉴스는 한반도 평화와 전쟁 종식을 위한 기도 캠페인에 참여하는 의미로 한반도의 분단으로 인한 아픔과 이별, 사랑 그리고 한반도의 통일을 염원하는 간증문과 기도문 그리고 시를 모집한다. 참여에 자격이나 제한이 없으며 교단과 교파를 초월하여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 글들은 연합감리교뉴스 홈페이지에 실리게 되며, 일부는 3월 1일부터 8월 15일 사이에 전 세계적으로 열리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기도 캠페인을 위해 사용될 수도 있다.

원고는 1,200자 미만으로 제한하며, 채택된 원고에는 소정의 원고료가 지급되고, 원고의 소유권은 연합감리교뉴스에 귀속된다.  

원고 마감은 2월 29일이며, 원고는 [email protected]로 보내면 된다. 

연합감리교뉴스에서 실었던 한반도의 평화 통일에 관련한 기사들을 참고로 올린다. 기사를 보려면 아래 기사 제목을 누르면 된다.

WCC, 전 세계에 한반도 평화를 위한 70일 기도 캠페인 참여 요청

EFK포럼, 한반도에서 더 이상 전쟁은 없어야

방콕에서 열린 <한반도 평와와 통일, 번영을 위한 에큐메니칼 포럼>

남북 교회 대표들 한반도 평화의 불씨를 살리려 노력

미 하원 한반도 평화 지지 결의안 통과

문턱을 함께 넘은 남 북 미

광복절 주일, 한반도 평화 통일을 위한 세계기도회 날로

평화는 동사입니다

7월 27일 미전역에서 종전 및 평화 촉구 대회가 열린다

한인연합감리교인들이 기도를 요청하다

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사랑한 레이니 대사

평화는 복음의 핵심

카터, 한국의 평화를 위한 노력을 치하하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또는 [email protected]로 하시기 바랍니다.

개체교회
(왼쪽부터) 뉴욕한인교회 역사편찬위원회 간사인 윤창희 변호사와 장철우 원로 목사, 이용보 담임목사와 김평겸 장로 등이 새로 발굴한 독립운동자료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 뉴욕한인교회.

100주년 행사를 앞둔 뉴욕한인교회에게서 듣는다

1921년 3월 2일 수요일, 뉴욕 맨해튼 타운홀에 울러 퍼졌던 대한독립 만세는 그해 4월 미 동부 최초의 한인교회인 뉴욕한인교회를 낳았고, 이제 그 교회가 창립 100주년을 맞이한다.
선교
연합감리교 세계선교부의 글로벌 미션 펠로우(GMF) 페이지 갈무리.

연합감리교 단기선교사 “글로벌 미션 펠로우” 신청 마감 2주 앞으로

연합감리교 세계선교부는 미국 내에서 2년간 단기선교사로 섬길 20-30세 청년들을 모집하고 있다. 신청서 마감일은 2021년 2월 24일이다.
사회적 관심
2014년 8월 10일, 미얀마 양곤에 소재한 아웅산 수 치 여사의 집무실에 미얀마 감리교회의 조탄 모야 감독과 정희수 감독이 방문하여 대화를 나눈 후 기도를 드리고 있다. 그 당시 아웅산 수 치 여사는 자택 연금 상태였다. 사진 제공, 정임현 목사, 다락방 아시아 담당 디렉터.

세계 기독교인들 미얀마 군사 쿠데타를 규탄하다

세계교회협의회(WCC)와 아시아기독교협의회(CCA) 그리고 연합감리교(UMC) 세계선교부는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켜 국가 권력을 장악한 미얀마의 현실에 깊은 우려와 슬픔을 표하고, 미얀마의 교회와 기독교인들을 위로하는 목회서신을 미얀마교회협의회(MCC)에 발송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