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글을 모집합니다

2020년은 한반도 분단 75주년이며,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이 되는 해이다.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인 한반도는 1950년 발발한 한국전쟁이 1953년 정전 협정을 맺은 후에도 변함이 없다. 이는 한반도가 여전히 전쟁 상태라는 의미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2019년 11월 18일 서울 정동제일 감리교회에서 제68차 총회를 개최했다. 모임의 참석자들은 2020년을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으로 기념하는 ‘희년’으로 선포하기로 결정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또한 한국전쟁의 공식적인 종전 선언과 휴전협정을 종전협정으로 대체하는 등, 한반도에서의 영구적이고 견고한 평화 체제와 통일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다짐했다.

세계교회협의회(WCC)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70일 기도 캠페인이 3월 1일부터 8월 15일까지 진행된다고 발표하고, 전 세계 기독교인들에게 “한반도 평화와 전쟁 종식”을 위한 기도 캠페인에 참여를 요청한 바 있다.

한반도 평화와 전쟁 종식을 위한 기도 캠페인 참여 글 모집

연합감리교뉴스는 한반도 평화와 전쟁 종식을 위한 기도 캠페인에 참여하는 의미로 한반도의 분단으로 인한 아픔과 이별, 사랑 그리고 한반도의 통일을 염원하는 간증문과 기도문 그리고 시를 모집한다. 참여에 자격이나 제한이 없으며 교단과 교파를 초월하여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 글들은 연합감리교뉴스 홈페이지에 실리게 되며, 일부는 3월 1일부터 8월 15일 사이에 전 세계적으로 열리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기도 캠페인을 위해 사용될 수도 있다.

원고는 1,200자 미만으로 제한하며, 채택된 원고에는 소정의 원고료가 지급되고, 원고의 소유권은 연합감리교뉴스에 귀속된다.  

원고 마감은 2월 29일이며, 원고는 [email protected]로 보내면 된다. 

연합감리교뉴스에서 실었던 한반도의 평화 통일에 관련한 기사들을 참고로 올린다. 기사를 보려면 아래 기사 제목을 누르면 된다.

WCC, 전 세계에 한반도 평화를 위한 70일 기도 캠페인 참여 요청

EFK포럼, 한반도에서 더 이상 전쟁은 없어야

방콕에서 열린 <한반도 평와와 통일, 번영을 위한 에큐메니칼 포럼>

남북 교회 대표들 한반도 평화의 불씨를 살리려 노력

미 하원 한반도 평화 지지 결의안 통과

문턱을 함께 넘은 남 북 미

광복절 주일, 한반도 평화 통일을 위한 세계기도회 날로

평화는 동사입니다

7월 27일 미전역에서 종전 및 평화 촉구 대회가 열린다

한인연합감리교인들이 기도를 요청하다

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사랑한 레이니 대사

평화는 복음의 핵심

카터, 한국의 평화를 위한 노력을 치하하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또는 [email protected]로 하시기 바랍니다.

교단
김정호 목사가 달라스 중앙 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교총 저녁 집회에서 “하나님이 하시고 아십니다”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하나님이 하시고 아십니다

김정호 목사는 한인 교회를 향하여 “성령의 능력으로 살아서 이루어내야 할 우리의 목표가 무엇일까? 우리가 찾아가야 하는 에스겔 골짜기는 어디인가?”라고 묻는다.
개체교회
달라스 중앙 연합감리교회 찬양단이 2022년 4월 25일 열린 한인교회총회 연차 대회 개회 예배에서 찬양을 인도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 불확실한 미래를 분별하는 시간을 가지다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는 4월 25-28일 달라스에서 연차총회를 열고 한인 교회의 미래를 향한 다양한 토론과 집회 등을 가졌다. 이를 총정리 보도한다.
개체교회
이웃과 아주 밀접하게 서 있는 후러싱제일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후러싱제일교회의 교인들에게는 세계 경제의 중심지인 뉴욕에 살지만, 인심 좋은 재래시장처럼, 한 줌 더 얹어주는 ‘덤’ 인심과 ‘정(情)’이 넘친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대형 이민 교회의 부목사로 살아가기

세계 경제의 중심지인 뉴욕에 살지만, 인심 좋은 재래시장처럼, 한 줌 더 얹어주는 ‘덤’ 인심과 ‘정(情)’이 넘치는 후러싱제일교회 교인들과 부대끼며 부목사로 섬기고 있는 박영관 목사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