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민족과 소수인종 교회의 사역을 돕는 기금을 신청하세요

연합감리교 제자사역부가 소수민족/인종 교회의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기금을 신청받고 있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에서 제공하는 주간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소수민족/인종기금(RELCC: Racial Ethnic Local Church Concerns)이라고 부르는 이 지원금의 신청 마감일은 9월 10일이며, 최대 $10,000까지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RELCC는 개체 교회의 예배를 비롯한 소그룹과 청지기 사역 및 리더쉽 훈련과 영성 훈련 등의 교회 프로그램과 지역사회 개발을 돕기 위한 기금이다.  

이 기금은 “그리스도의 제자를 삼아 세상을 변혁시키자”라는 연합감리교회의 사명을 위해 그리스도의 제자를 키워내고, 성장시키기 위한 개체교회의 새로운 프로그램과 사역에 우선적으로 배정된다.

이 기금은 연합감리교회 혹은 관련 사역에만 제공되며, 기타 필요 사항은 다음과 같다.

  •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 삼는 사역과 선교에 직접적인 도움을 주는 사역
  • 연합감리교회의 장정(2016판)의 교리와 사회 원칙에 부합하는 사역
  • 소수민족/인종 교회를 개발하고 강화하기 위한 전도와 선교에 초점을 맞춘 사역
  • 제자훈련, 기독교 교육, 자료개발, 복음화, 가정 사역, 평신도 사역, 지도력 개발, 영성 형성, 청지기, 예배 같은 제자사역부에서 제공하는 필수 사역과 하나 이상 연관이 있는 사역

미국의 경우에는 지역총회 당 하나의 교회에만 기금이 배당되며, 기금을 신청하기 위해서는 제자사역부의 선교 전략인 다음의 2가지를 충족시켜야 한다.

  • 기존 교회의 제자 삼기 사역 프로그램의 개선을 위한 새로운 사역 계획
  • 종교가 없거나 교회가 불필요하다고 여기는 교회 밖 사람들의 참여 증진을 위한 사역 계획

소수민족/인종기금은 해마다 제공되며, 새로운 프로그램에 우선권이 있지만, 사역을 위한 인건비나 장비를 위한 비용은 후원하지 않는다.  

신청은 온라인을 통해서만 가능하며, 신청서 작성을 위한 자세한 내용은 제자사역부 소수인종사역기금 페이지를 방문하거나 무료 전화 (877) 899-2780, ext. 1743 또는 기금 담당자인 나오미 아난데일에게 이메일([email protected])로 문의하면 된다.

한국어 상담은 아시안 담당인 김광기 목사(Rev. David Kim)에게 무료 전화인 (877) 899-2780, ext. 7050으로 연락하거나, [email protected]로 이메일을 보내면 된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로 이메일을 보내거나 (630)797-6848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더 읽기 원하시면, 주간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개체교회
필리핀 유니온 신학교 졸업식 후, 더운 날씨에 맞춰 졸업식 가운이 아닌 사블라이 (Sablay)를 착용한 교수들과 최재형(맨 오른쪽 끝) 목사가 채플에 모였다. 사진 제공, 최재형 목사.

희년으로 기독교 선교 상상하기 3

최재형 목사는 이 시대의 가장 보편적이고 시급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교회가 “정의가 강물처럼, 평화가 들불처럼, 사랑이 햇빛처럼, 하나님이 주신 생명을 보듬는” 희년을 선포하고, 하나님의 선교적 부름에 충실해야 한다고 말한다.
개체교회
최재형 선교사가 필리핀 선교 현장에서 농민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제공, 최재형 목사.

희년 정신으로 재해석하는 기독교 선교 2: 에큐메니칼 희년 선교

최재형 선교사는 “교회의 일치 안에서 나오는 성령의 능력과 하나님의 마음 그리고 하나님의 방식으로 세상의 가장 시급하고 보편적인 문제들을 해결해 나가는 것이 바로 에큐메니컬 희년 선교입니다.”라고 말한다.
교단
정희수 감독이 2019년 4월 8일 애틀란타 에모리대학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감리교 세계선교 200주년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소망은 우리를 부끄럽게 하지 않는다

세계선교부 이사회에서 정희수 감독은 하나님의 사랑의 은혜로 부어주신 소망에 감사하고 기뻐하며, 우리와 한 지체된 사회적 약자와 소수 민족을 위해 소망 중에 사역을 감당해야 한다고 설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