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감리교인은 왜 참회기도를 하나요?

Translate Page

우리가 말하는 죄란, 우리가 사는 세상의 죄성(罪性)과 깨어짐 그리고 불완전함의 상태를 의미합니다. 그 죄악된 상태에서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명하신 일을 행하지 않은 죄(sin of omission)와 하나님께서 하지말라 금하신 일을 저지르는 죄(sin of commission)를 범하기도 합니다.

우리는 하나님과 서로의 앞에서 자신의 죄를 다함께 고백할 필요가 있음을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성만찬을 집례하기 시작할 때, 목회자는 “그러므로 우리 모두 하나님과 서로에게 죄를 고백합시다.”라고 말하고, 우리는 자신이 저지른 죄를 회개하며, 죄악에서 돌이키라는 초대를 받습니다.

그리스도의 몸인 우리 개개인이 부름받은 존재로 살지 못하고, 부름 받은 대로 행하지 못한 죄를 다 함께 <참회기도(Prayer of Confession)>를 드립니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의 주간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우리의 입술로 고백하는 기도는 개인으로서 지은 개인의 죄(individual sin)와 집단으로서 지은 집단의 죄(collective sin) 그리고 그리스도의 몸을 이룬 집단의 일부가 행한 공동체의 죄(corporate sin)를 인정하고 고백하는 것입니다.

공동으로 드리는 <참회기도>와 <사죄의 말씀 선포> 사이에 드리는 <침묵기도>는 각 사람이 자신의 구체적인 죄를 하나님께 고백하고, 하나님의 길로 돌이키기(회개)로 결단할 기회를 줍니다.

다 함께 합심하여, 공동체의 죄와 개인의 죄를 고백하고, 우리의 죄악된 삶과 행위로부터 돌이킬 수 있도록 하나님의 용서와 권능을 구하는 것이 바로 우리가 “진정으로 회개”하는 길입니다.

<참회기도>를 드린 후, 회개하는 모든 사람에게 거저 주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상기시키기 위해 연합감리교인들은 다음과 같은 말을 주고받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당신은 용서받았습니다!"

죄는 우리의 삶에 끊임없이 영향을 줍니다. 따라서, 죄로부터의 회복은 우리가 우리의 죄를 깨닫고, 그 죄악이 우리 삶을 붙들고 있음을 인정할 때에 비로소 시작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좋은 소식은 우리가 우리의 죄를 자백할 때, 하나님께서 우리를 용서하시겠다고 약속하셨다는 것입니다.(요일 1:9)

기사는 연합감리교뉴스 Ask the UMC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이메일 또는 전화 630-797-6848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읽기 원하시면, 주간 전자신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교단
연합감리교회를 떠나는 문제로 고민하는 몇몇 교회들과 교단의 미래에 대해 궁금해하는 현 상황에 맞춰, 연합감리교 공보부는 <연합감리교회에 관해 물어보세요(Ask The UMC)>를 통해 교단 탈퇴와 관련된 오해나 잘못된 정보를 정리하는 데 도움이 될 질의응답 시리즈를 게재한다. 사진 제공: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는 정말로 ㅁㅁㅁ하나요? (1부)

연합감리교회에 관해 물어보세요(Ask The UMC)는 연합감리교회의 미래와 교단 탈퇴에 관한 질문 중 오해나 가짜뉴스에 대해 정확한 답변을 제공하기 위해, 특집 연재를 마련했다. 오늘은 그 시리즈의 첫 번째로, 신학적 이슈와 연금 그리고 그 혜택에 대해 다룬다.
개체교회
사진 발췌, Our four theological guidelines at umc.org.

연합감리교회는 어떤 모습을 가지게 될 것인가?

연합감리교회가 앞으로 어떤 모습을 가지게 될 것인가 하는 질문에, 웨슬리의 네 가지 신학적 기준인 성경, 전통, 경험, 이성을 통해 답을 생각해보자는 이성호 목사의 글이다.
개체교회
사진, 라리사 코시키나, 제공, 픽스베이;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갈 바를 모르는 믿음으로

우리의 미래를 점검하며, 자기 확신에 빠지지 말고, 오직 진리이신 예수님과 그 진리를 담는 성경을 ‘나’라는 번역기가 불완전하고, 번역 과정에서 오류를 낼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성령 안에서 겸손히 숙고해 가야한다고 조선형 목사는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