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팬데믹 시대를 대비하는 한인연합감리교회 선교위원회

Translate Page

한인연합감리교회 선교협의회는 2022년 10월 3일부터 5일까지 뉴저지 베다니 연합감리교회에서 “포스트 팬데믹은 새로운 선교의 기회다”라는 주제로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포스터 사진 제공, 한인연합감리교회 선교협의회.포스터 사진 제공, 한인연합감리교회 선교협의회.

이번 선교대회에는 김유진 목사와 이주경 박사 그리고 연합감리교 세계선교부의 총무인 로랜드 퍼난데스 등이 오전과 오후에 걸쳐 7회 주제 강연을 하고, 장순호 선교사가 담당하는 선교 부흥회가 월요일과 화요일 저녁에 열릴 예정이다.

이번 선교대회에서 “포스트 팬데믹 선교의 방향과 실제”라는 주제로 총 4회 강의하게 될 김유진 목사는 버지니아 연회 정회원으로, 애즈베리 신학대학원에서 문화와 복음의 재상황화를 주제로 간문화학 박사(intercultural studies Ph. D.) 학위를 받고 졸업한 뒤, 필리핀 바탕가스에서 2003년부터 2007년까지 4년간 선교사로 섬겼다. 현재 김 목사는 버지니아에 있는 플레전트밸리 연합감리교회(Pleasant Valley UMC) 담임으로 사역하고 있으며, 필리핀에 있는 웨슬리 신학교에서 선교학을 가르치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nternational Monetary Fund, IMF)의 선임 이코노미스트로 재직하는 이유경 박사는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세계 최빈국 중 하나로 알려진 아프리카 말라위에서 주재 사무소장으로 근무하며 쌓은 경험을 토대로 아프리카 지역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가진 사람으로 정평이 나 있다.

코넬 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이 박사는 화요일 오전에 “팬데믹 이후의 세계와 경제: 아프리카의 시점에서”라는 주제로 강의할 예정이다.

2020년 9월부터 연합감리교 세계선교부(GBGM)에서 총무로 섬기는 롤랜드 퍼난데스는 오랜 기간 선교 조직을 후원하고 프로젝트에 관여하는 등 다양한 사역을 해왔다. 현재 퍼난데스는 70여 개의 국가에 파송된 약 350명의 선교사와 120여 개국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사역 및 프로젝트를 지휘하며, 전쟁과 자연재해로 고통받는 지역과 국가들을 지원하는 구제위원회(UMCOR)의 총무로도 섬기고 있다.

퍼난데스는 화요일 오후에 “이 시대의 선교(Mission in such a time as this)”라는 주제로 강의를 진행한다.

한국기독교선교대상과 언더우드 선교상을 수상한 장순호 선교사는 1984년부터 지금까지 방글라데시에서 선교사로 수고하고 있으며, 사단법인인 방글라데시 선교회를 설립하는 등 활발한 사역을 진행하고 있다.

장 선교사는 화요일 오후 “포스트 팬데믹 선교지 필요와 요청”이라는 주제로 강의를 하고, 월요일과 화요일에는 저녁 선교부흥회 강사로도 수고할 예정이다.

이번 선교대회는 참가자들과의 심도 깊은 토론과 빠른 진행을 위해 참가 인원을 선착순 80명으로 제한했으며, 오프라인으로만 참여할 수 있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에서 제공하는 주간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컨퍼런스 등록 신청서 마감일은 9월 16일이다.

선교대회 일정장소는 아래와 같다.

기간: 2022 10 3()-5()

장소: 뉴저지 베다니 연합감리교회

도착 공항: Newark(EWR)

대상: 목회자 개체 교회 선교 담당자 (선착순 80)

회비: $200.00 (독방 사용 $350)

기타 문의는 서기인 한명훈 목사에게 전화 973-525-9584 또는 [email protected]으로 문의하면 된다. 

2022선교대회 참가 신청서

2022년 선교대회 일정표

2022년 선교대회 강사 소개

김응선 목사는 연합감리교뉴스의 한국/아시아 뉴스 디렉터입니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이메일 또는 전화 630-797-6848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읽기 원하시면, 주간 전자신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개체교회
사진은 탐슨 연합감리교회를 담임하던 1995년 교회 창립 125주년 예배를 드리는 모습. 셀든 듀커 감독(Bishop Robert Sheldon Duecker,왼쪽)과 김응선 목사가 함께 집례했다. 사진 제공, 탐슨 연합감리교회.

덜렁이 목사의 천방지축 목회 3

김응선 목사가 타인종목회에 첫발을 디딘 목회자들에게 보내는 갈팡질팡 천방지축 목회 시리즈의 세 번째로, 심방은 엉터리 영어를 구사하는 한국인 목사와 교인들 사이를 좁히는 결정적인 계기가 되어주었고 말한다.
개체교회
크로커스(편집자 주: 이른 봄에 노랑, 자주, 흰색의 작은 튤립 같은 꽃이 피는 식물)는 추운 겨울을 지낸 후 맞이하는 봄처럼, 새로운 삶과 희망을 상징한다. 이미지 제공: 픽사베이.

덜렁이 목사의 천방지축 목회 2

김응선 목사의 갈팡질팡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시리즈의 두 번째로 주보와 예배 준비 그리고 경황없이 집례한 첫 “장례 예배”에 관한 글이다.
선교
지난 8월 15일부터 사흘간 열린 연합감리교회와 기독교대한감리회의 선교 협력을 위한 회담에서 정희수 감독이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 수잔 클락, 연합감리교회 세계선교부.

여러분의 관용을 모든 사람에게 알게 하십시오

정희수 감독은 그리스도의 복음을 통해 얻은 평안과 기쁨을 온 세상이 알게 하자고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