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성

리더쉽
독일 화가 크리스티안 칼 아우구스트 노크가 1869년에 그린 유화로, 마르틴 루터와 츠빙글리가 성찬식에서 그리스도가 어떻게 임재하시는가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던 마르부르크 회담을 묘사하고 있다. 이 논쟁은 결국 루터파와 츠빙글리파로 분열하는 출발점이 되었다. 이 그림의 소유는 독일의 마버그(Marburg)에 있는 Gymnasium Philippinum 학교에 있다. 그림 제공, 위키미디어 커먼즈.

지금도 종교개혁은 가능한가? 2부

이 글은 지난 10월 30일 종교개혁주일을 맞아, 오늘날의 교회뿐만 아니라 그리스도의 제자 삼아 이 세상을 변혁하고 새롭게 하기 위한 제3의 종교개혁이 가능하지, 우리의 과제가 무엇인지 살펴본 이상윤 목사의 글 2부다.
리더쉽
마르틴 루터는 1517년 10월 31일, 비텐베르크 교회 정문에 면별부 판매를 비판하는 95개조 반박문을 붙이고, 사람들에게 연설을 하고 있다. 그림은 벨기에 출신의 화가 페르디나트 포웰스(1830-1904)가 1872년 그린 상상화다. 그림 제공, 위키미디어 커먼즈.

지금도 종교개혁은 가능한가? 1부

이글은 지난 10월 30일 종교개혁주일을 기념하며, 오늘날의 교회뿐만 아니라 그리스도의 제자 삼아 이 세상을 변혁하고 새롭게 하기 위한 우리의 과제가 무엇인지 살펴본 이상윤 목사의 글 1부다.
개체교회
느와용에 있는 칼뱅의 생가를 프랑스개신교회사협회와 느와용시 그리고 프랑스 문화성의 후원으로 박물관(Noyon Calvin Museum)으로 복원하여, 느와용 시에서 관리하고 있다. 사진 제공, 이형규 목사.

프랑스 개혁교회의 초석 장 칼뱅을 찾아가다

10월 30일 종교개혁주일을 맞이하여, 프랑스 느와용에서 시작하여 제네바에 이르기까지 칼뱅의 종교개혁의 발자취를 밟은 신학 기행문이다.
개체교회
연합신학대학원은 2022년 10월 19일 “코로나19 이후의 예배와 설교”라는 제목의 세미나를 대면 및 온라인으로 실시한다. 강사는 한국 만나교회의 김병삼 목사다. 그래픽 제공, 연합신학대학원.

코로나19 이후의 예배와 설교: 예배는 소통이다!

연합신학대학원(United Theological Seminary)은 2022년 10월 19일 “코로나19 이후의 예배와 설교”라는 제목의 세미나를 대면과 온라인으로 실시한다. 강사는 한국 만나교회의 김병삼 목사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