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감리교 장정 한국어 강좌 개설되다

Translate Page

연합감리교회 목사 안수와 타 교단에서 연합감리교회로의 허입 과정의 필수 과목인 <연합감리교 장정(The United Methodist Polity)> 한국어 강좌 집중과정(intensive class)이 오는 7월 26일부터 30일까지 사흘간 대면 및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강의 등록 마감일은 2021년 5월 31일(화)이며, 등록비는 $1,404로, 신용카드와 체크로 납부가 가능하다.  

<연합감리교회 장정> 과목의 강의는 장학순 목사가 진행한다. 장 목사는 뉴잉글랜드 연회의 정회원 목사이며, 해당 연회에서 지방감리사로 섬기다, 지금은 한인목회강화협의회의 사무총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연합감리교회 장정> 한국어 교육과정의 플라이어. 사진 제공, 웨슬리 신학교.<연합감리교회 장정> 한국어 교육과정의 플라이어. 사진 제공, 웨슬리 신학교.

한인 목회자들을 위해 “한국어”로 진행되는 이 집중과정은 2018년부터 워싱턴 DC에 위치한 웨슬리 신학대학원에서 운영해 왔으며, 안수와 허입 과정의 필수 과목인 <연합감리교 교회사(The United Methodist History)>와 <연합감리교 교리와 신학(The United Methodist Doctrine)> 그리고 <연합감리교 장정(The United Methodist Polity)> 등 3개 과목이 여름학기 프로그램으로 3년에 걸쳐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연합감리교 목사로 안수를 받거나 타 교단에서 연합감리교회로 허입을 원한다면, 3개 과목을 다 이수해야 한다. 이 중 일부 과목을 타 신학교에서 수강했다면 필요한 과목만 선택해서 수강하고, 학점을 취득하면 된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에서 제공하는 주간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이 과정은 다른 신학교에서도 학점으로 인정해주고 있으며, 각 연회의 안수 과정에서도 공식 학점으로 인정해준다. 또한 개체 교회를 섬기는 목회자들이  이 과정을 이수하면, 연장교육 학점으로도 인정받을 수 있다.

이 프로그램을 등록하기 위한 제출서류는 다음과 같다.

· 입학지원서 (별도양식)

· Official Transcript (석사과정 성적증명서)

· 만일 본인의 학교로 취득한 학점을 옮겨가려면, 현 소속학교 교무처장의 편지(Letter of good standing from Registrar)가 필요하다.

그 외에 자세한 사항은 신경림 부총장에게 이메일([email protected])로 문의하면 된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이메일 또는 전화 615-742-5109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읽기 원하시면, 주간 전자신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리더쉽
애틀랜타에 소재한 흑인 감리교 지도자 양성의 산실인 갬몬신학대학원에서 2022년 9월 26일에 열린 한인목회강화협의회에 참석한 (앞줄 오른쪽부터) 장학순 목사, 정희수 감독, 제임스 스완슨 감독 그리고 다이나 라일과 갬몬신학대학원 관계자 및 다수의 임원들이 활짝 웃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한인 교회의 미래와 인종정의에 초점을 맞춘 2022년 한인목회강화협의회가 열리다

한인목회강화협의회가 지난 9월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애틀랜타에 소재한 갬몬신학대학원에서, “힘으로 되지 아니하며, 능력으로 되지 아니하고, 오직 나의 영으로”(스가랴 4:6)라는 주제로 열고, 한인 교회 사역 현황과 인종정의에 관해 논의했다.
개체교회
김응선 목사가 예배 중 어린이들에게 어린이 설교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 탐슨 연합감리교회.

덜렁이 목사의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5

김응선 목사가 타인종목회에 첫발을 디딘 목회자들에게 보내는 갈팡질팡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시리즈의 다섯 번 째로, 자신의 연약함을 드러낸 후, 하나님의 은혜와 기적 그리고 교인들의 사랑을 체험한 목회 이야기, 연약함을 드러내는 목회를 함께 나눈다.
신학
 <만인성도주일>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연합감리교인들은 장례 예배와 추모 예배를 드리며 죽은 사람들을 향한 하나님의 자비와 돌보심을 간구합니다. 사진, 캣 배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인들도 죽은 사람들을 위한 기도를 드립니까?

서울 이태원에서의 참사로 많은 이들이 희생되어 마음이 아픕니다. 또 만인성도주일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사람이 죽으면 하나님 품에 안기게 되는데 굳이 그들을 위한 기도가 필요할까요?”에 대한 짧은 생각을 나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