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신학
녹색은 주현절 후 강단에 사용되는 색이다. 이 시기에 우리가 읽는 성경 구절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 삼아 이 세상을 변화시키는 교회의 선교적 사명을 뒷받침한다. 사진 수샌 닐스, 플리커, 크리에이티브 코몬즈.

주현절 후 교회는 사역의 목표를 어디에 둬야 하나요?

주현절 후 교회는 교인들 가운데 아직 세례를 받지 못한 사람들과 동행하며 예수를 구주로 고백하고 세례받을 준비를 하도록 돕는 데 중점을 둡니다.
신학
정치의 목적은 자신의 정권을 창출하는 것이지 하나님 나라를 이 땅에 이루는 것이 아니다.  기독교가 예수님과는 상관없는 정치 의제와 세상의 사상과 선동과 타협하게 되면, 기독교는 자신들이 예배한다고 주장하는 그리스도와는 전혀 상관없는 어떤 것으로 변질된다. 영국 하이랜즈 칼리지의 스테인드글라스. 사진, 맨 뷔, 위키피디아 커먼스.

기독교는 민주당도 공화당도 아니다

스티브 맷슨의 글을 통해 기독교의 정당 정치 참여와 그리스도인의 자세에 대해 성찰해본다.
선교
휴대용 연합감리교회 오프라인 사이버 캠퍼스’. 범세계적 교단인 연합감리교회는 이 장치를 사용하여 인터넷 접속이 불가능한 지역에 있는 사람들에게 교육과 영적 성장을 돕는 자료를 보급할 수 있게 되었다. 사진 제공, 박희로 목사, 고등교육사역부.

혁신은 21세기의 새로운 이름

범세계적 교단인 연합감리교회는 ‘휴대용 연합감리교회 오프라인 사이버 캠퍼스’를 사용하여 인터넷 접속이 용이하지 않은 지역에 있는 사람들에게도 교육과 영적 성장을 돕는 자료를 보급할 수 있게 되었다.
교단
아프리카와 아시아 여성 신학자 컨퍼런스 참가자들은 서울의 이화여자대학교를 방문했다. 이 학교는 감리교 선교사인 메리 스크랜튼에 의해 1886년 설립되었다. (왼쪽부터 일레인 고, 엘비라 모이세스, 메모리 치코시, 룻 다니엘, 비유티 마엔자니스, 박희로, 마아라잇조 무탐바라, 캐시 아미스테드, 엘리자베스 타피아, 유연희. 전면 :헬레나 구이디오네, 이현주)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2019년 연합감리교뉴스 SNS 5대 뉴스

2019년 연합감리교뉴스에서 보도한 다양한 뉴스 가운데,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은 기사를 되짚어 본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