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25일 정오, 전 세계 기독교인과 함께 주기도문을

3월 24일 오늘, 세계교회협의회(WCC) 올라프 트베이트 사무총장은 3월 25일 정오에 전 세계의 모든 기독교인과 함께 주님께서 가르쳐주신 주기도문을 하나님께 올려드리자고 요청했다.

개역개정판 주기도문, 사진, 기독교대한감리회 우이교회 홈페이지 캡쳐.개역개정판 주기도문, 사진, 기독교대한감리회 우이교회 홈페이지 캡쳐.

이는 가톨릭의 프란치스코 교황이 세계교회협의회를 포함한 모든 기독교 지도자에게 로마 시각 25일 정오 또는 각 지역 시간으로 25일 정오에 전 세계 어느 곳에 있든지, 이 기도에 참여해달라는 초대에 응한 것으로, 세계교회협의회(WCC)는 이를 더 넓혀 전 세계 회원 교회들에 이에 동참해 줄 것을 촉구한 것이다.  

바티칸의 커트 코흐 추기경은 기도를 요청하는 편지에서 “전 세계의 모든 기독교인이 하나님의 능력을 신뢰하며, 하늘로부터의 은혜를 간구하는 모든 크리스천이 이 대전염병의 종식을 기원하는 주기도문 기도 운동에 참여하기를 소망한다”라고 밝혔다.

WCC 사무총장 올라프 트베이트 목사는 많은 사람이 코로나19  대유행에 직면한 전 세계 인류를 위한 연합 기도에 참여를 요청하는 교황의 기도 초대와 다 함께 기도하게 됨을 환영했다.

연합감리교회 총감독회도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연합감리교인들에게 이 기도에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지난 3월 11일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Covid-19)의 세계적 대유행이 시작되었다고 발표했고, 미국과 유럽의 각 나라도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경계수위를 높이고 있다.

24일 한국의 누적 확진자 수는 9,000명을 돌파했고, 124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미국은 24일 오전 8시 현재 누적 확진자 수 43,662명, 사망자 543명이다. 전 세계의 누적 확진자는 394,604명 사망자는 17,230명에 달한다.

연합감리교회 총회위원회는 23일 2020년 총회를 2021년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고, 24일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020년 하계 올림픽을 2021년으로 연기한다고 공식적으로 밝히는 등 전 세계가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종교·정치·경제·문화 전반에 거쳐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이런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전 세계의 종교 지도자들이 기도 운동에 참여해달라고 호소한 것이다.

트베이트 목사는 “각자의 직장과 가정에 흩어져 있는 우리 모두가 주님이 우리에게 가르쳐주신 기도를 한 목소리로 연합하여 하나님께 올려드릴 기회입니다. 이 도전의 시기에 우리를 하나 되게 하는 기도 운동은 우리가 한 가족임을 상기시켜줄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기사출처: Global Lord’s Prayer “united for humanity”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또는 [email protected]로 하시기 바랍니다.

신학
내쉬빌 이슬람센터의 이맘 오사마 발룰이 라마단 기간에 수리 중인 자신들의 예배처소인 모스크를 대신해, 금요 기도회를 열 수 있도록 교회당을 제공해준 내쉬빌의 벨몬트 연합감리교회에 감사를 표하고 있다. 왼쪽은 이슬람센터 임원회장인 카멜 다욱, 오른쪽은 벨몬트 교회의 담임인 폴 퍼듀(Paul Purdue) 목사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아프가니스탄에서의 사역은 계속된다

1960년대 이후, 연합감리교인들은 에큐메니컬 동역자들과 함께 아프가니스탄 현지에서 아프간 사람들의 삶을 개선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사회적 관심
2018년 8월 금강산에서 열린 남북 이산가족이 상봉을 마치고 작별하는 모습. 한국 MBC 뉴스 화면 캡처.

세계교회협의회 대북 제재 해제 촉구, 미 국무부는 북한 여행 금지 연장

세계교회협의회(WCC)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북한에 대한 제재를 재고해달라고 호소했지만, 미 국무부는 대북 여행 제한 조치를 연장했다.
선교
미 해안경비대 소속 비행기가 8월 30일 걸프 해안을 따라 허리케인 아이다가 휩쓸고 지나간 지역을 비행하면서 수색 및 구조 작업과 더불어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비디오는 미 해안경비대가 플리커에 제공한 것이다.

허리케인 아이다로 고통받는 교회들

허리케인 아이다는 뉴올리언즈 한인연합감리교회 교회학교와 사택을 비롯한 많은 연합감리교회 건물 등과 루이지애나 남동부 전역에 커다란 피해를 입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