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25일 정오, 전 세계 기독교인과 함께 주기도문을

3월 24일 오늘, 세계교회협의회(WCC) 올라프 트베이트 사무총장은 3월 25일 정오에 전 세계의 모든 기독교인과 함께 주님께서 가르쳐주신 주기도문을 하나님께 올려드리자고 요청했다.

개역개정판 주기도문, 사진, 기독교대한감리회 우이교회 홈페이지 캡쳐.개역개정판 주기도문, 사진, 기독교대한감리회 우이교회 홈페이지 캡쳐.

이는 가톨릭의 프란치스코 교황이 세계교회협의회를 포함한 모든 기독교 지도자에게 로마 시각 25일 정오 또는 각 지역 시간으로 25일 정오에 전 세계 어느 곳에 있든지, 이 기도에 참여해달라는 초대에 응한 것으로, 세계교회협의회(WCC)는 이를 더 넓혀 전 세계 회원 교회들에 이에 동참해 줄 것을 촉구한 것이다.  

바티칸의 커트 코흐 추기경은 기도를 요청하는 편지에서 “전 세계의 모든 기독교인이 하나님의 능력을 신뢰하며, 하늘로부터의 은혜를 간구하는 모든 크리스천이 이 대전염병의 종식을 기원하는 주기도문 기도 운동에 참여하기를 소망한다”라고 밝혔다.

WCC 사무총장 올라프 트베이트 목사는 많은 사람이 코로나19  대유행에 직면한 전 세계 인류를 위한 연합 기도에 참여를 요청하는 교황의 기도 초대와 다 함께 기도하게 됨을 환영했다.

연합감리교회 총감독회도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연합감리교인들에게 이 기도에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지난 3월 11일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Covid-19)의 세계적 대유행이 시작되었다고 발표했고, 미국과 유럽의 각 나라도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경계수위를 높이고 있다.

24일 한국의 누적 확진자 수는 9,000명을 돌파했고, 124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미국은 24일 오전 8시 현재 누적 확진자 수 43,662명, 사망자 543명이다. 전 세계의 누적 확진자는 394,604명 사망자는 17,230명에 달한다.

연합감리교회 총회위원회는 23일 2020년 총회를 2021년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고, 24일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020년 하계 올림픽을 2021년으로 연기한다고 공식적으로 밝히는 등 전 세계가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종교·정치·경제·문화 전반에 거쳐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이런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전 세계의 종교 지도자들이 기도 운동에 참여해달라고 호소한 것이다.

트베이트 목사는 “각자의 직장과 가정에 흩어져 있는 우리 모두가 주님이 우리에게 가르쳐주신 기도를 한 목소리로 연합하여 하나님께 올려드릴 기회입니다. 이 도전의 시기에 우리를 하나 되게 하는 기도 운동은 우리가 한 가족임을 상기시켜줄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기사출처: Global Lord’s Prayer “united for humanity”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또는 [email protected]로 하시기 바랍니다.

사회적 관심
1411년 토겐부르크 성서에 그려진 흑사병 환자. 사진, 위키백과.

전염병과 교회, 역사에서 배운다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받는 지금, 연합감리교뉴스는 전염병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에 대한 다양한 관점을 소개하고자 한다. 오늘은 그 시리즈의 첫 번째로 미드허드슨 한인연합감리교회 담임으로 섬기고 있는 이용연 목사의 역사적인 관점에서 본 코로나 19에 관한 글이다.
인종차별
김응선 목사가 지난 1월 22-24일 내쉬빌에서 열린 2020총회에서 사회/정의 분야 입법안 보고 세션에서 사회를 보는 모습. 사진, 케이트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코로나19와 재택근무 그리고 나의 수감 시절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를 하면서 과거 감옥에 갇혔던 시기를 떠올렸다. 그는 고립과 외로움은 참고 견딜 수 있지만, 현재 미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아시안을 향한 인종차별은 참을 수 없다고 필자는 말한다.
인종차별
코로나19(COVID-19) 이미지. 사진 제공, 미 질병통제관리센터의 Unsplash. 2020.

연합감리교회 소수민족 지도자들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바이러스’ 발언을 규탄하다

코로나19를 이유로 한인을 비롯한 아시안들이 공격당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미 대통령이 코로나19를 계속해서 ‘중국 바이러스’라고 부르자 소수민족 리더들이 이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