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의 역량을 보여준 연합감리교회 GivingTuesday

Translate Page

이 기사는 총회세계선교부의 기사를 편집한 내용입니다.

연합감리교인들은 지난 연합감리교회 GivingTuesday 를 통해 다시 한번 놀라운 헌신을 보여주었다. 2014년 12월 2일  전세계의 선교와 사역을 돕기 위한 특별지정선교헌금(The Advance)을 통해 250만달러 이상이 헌금 온라인으로 드려졌다.

교단의 총회세계선교부는 적극적이고 힘있는 모금을 할 수 있도록 처음 백만 달러를 매칭펀드 하였다.

770개 이상의 프로젝트와 여러 선교사들은 연합감리교회 GivingTuesday를 통해 8700여개의 선물을 더 받았다. 이는 세계 25개국의 후원자들로부터 받은 것이다. 특별지정선교헌금(The Advance)은 연합감리교회의  지정헌금이다.

연합감리교회 특별지정선교헌금(The Advance)를 통한 프로젝트와 선교사역은 연합감리교회 GivingTuesday의 후원을 이끌어 내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추수감사절이후 이어지는 전통적인 쇼핑의 날들인 블랙금요일, 지역 비즈니스 토요일, 사이버먼데이등의 대안으로 세계적인 후원운동으로 승화 된 GivingTuesday에 특별지정선교헌금(The Advance)을 바탕으로 연합감리교회 GivingTuesday를 시작한 지 올해로 두 번째가 되었다. 온라인 소식지 Mashable에 따르면 GivingTuesday 에 비영리 단체가 받은 온라인 후원이 작년과 비교해15퍼센트가 증가하였고, 총 후원은 50퍼센트의 증가를 보였다고 전했다.

총회고등교육사역부와 총회제자훈련부, 총회인종관계위원회 그리고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등의 교단 기관들은 연합감리교회 GivingTuesday 통한 특별지정선교헌금(The Advance)을 위한 모금 홍보에 협력하였다.

후원되는 프로젝트들에 관한 내용과 총회세계선교부의 매칭펀드 내역은 12월 15일에 www.umcmission.org 에서 볼 수 있다. http://www.umcmission.org/learn-about-us/news-and-stories/2014/december/1203umcgivingtuesday#sthash.1QJ2rgsx.dpuf

-자세한 참고: http://www.umcmission.org/learn-about-us/news-and-stories/2014/december/1203umcgivingtuesday#sthash.1QJ2rgsx.dpuf

 

사회적 관심
콩고민주공화국 부카부의 이람보 연합감리교회 병원에서, 조산사 마리 망가 디코마(Marie Manga Dikoma)가 청진기의 일종인 피나드 혼을 이용해, 세실리 이아투의 태아 심장 소리를 듣고 있다. 사진 제공,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모든 사람의 생명은 소중합니다 1

연합감리교회는 전 세계 다양한 지역의 의료와 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사역과 프로젝트를 후원하고 있으며, 특히 임산부와 영유아의 건강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청장년
시카고한인제일연합감리교회의 청년부 회원들이 예배를 마치고 한자리에 모였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평신도 리더쉽으로 청년 사역을 부흥 성장시키다

사역자를 초빙하는 대신 청년 사역에 소명을 가진 헌신된 평신도 한 명이 단 한 명 남았던 시카고한인제일연합감리교회의 청년부를 어떻게 부흥 성장시켰는지를 살펴본다.
개체교회
필리핀 유니온 신학교 졸업식 후, 더운 날씨에 맞춰 졸업식 가운이 아닌 사블라이 (Sablay)를 착용한 교수들과 최재형(맨 오른쪽 끝) 목사가 채플에 모였다. 사진 제공, 최재형 목사.

희년으로 기독교 선교 상상하기 3

최재형 목사는 이 시대의 가장 보편적이고 시급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교회가 “정의가 강물처럼, 평화가 들불처럼, 사랑이 햇빛처럼, 하나님이 주신 생명을 보듬는” 희년을 선포하고, 하나님의 선교적 부름에 충실해야 한다고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