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의 역량을 보여준 연합감리교회 GivingTuesday

이 기사는 총회세계선교부의 기사를 편집한 내용입니다.

연합감리교인들은 지난 연합감리교회 GivingTuesday 를 통해 다시 한번 놀라운 헌신을 보여주었다. 2014년 12월 2일  전세계의 선교와 사역을 돕기 위한 특별지정선교헌금(The Advance)을 통해 250만달러 이상이 헌금 온라인으로 드려졌다.

교단의 총회세계선교부는 적극적이고 힘있는 모금을 할 수 있도록 처음 백만 달러를 매칭펀드 하였다.

770개 이상의 프로젝트와 여러 선교사들은 연합감리교회 GivingTuesday를 통해 8700여개의 선물을 더 받았다. 이는 세계 25개국의 후원자들로부터 받은 것이다. 특별지정선교헌금(The Advance)은 연합감리교회의  지정헌금이다.

연합감리교회 특별지정선교헌금(The Advance)를 통한 프로젝트와 선교사역은 연합감리교회 GivingTuesday의 후원을 이끌어 내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추수감사절이후 이어지는 전통적인 쇼핑의 날들인 블랙금요일, 지역 비즈니스 토요일, 사이버먼데이등의 대안으로 세계적인 후원운동으로 승화 된 GivingTuesday에 특별지정선교헌금(The Advance)을 바탕으로 연합감리교회 GivingTuesday를 시작한 지 올해로 두 번째가 되었다. 온라인 소식지 Mashable에 따르면 GivingTuesday 에 비영리 단체가 받은 온라인 후원이 작년과 비교해15퍼센트가 증가하였고, 총 후원은 50퍼센트의 증가를 보였다고 전했다.

총회고등교육사역부와 총회제자훈련부, 총회인종관계위원회 그리고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등의 교단 기관들은 연합감리교회 GivingTuesday 통한 특별지정선교헌금(The Advance)을 위한 모금 홍보에 협력하였다.

후원되는 프로젝트들에 관한 내용과 총회세계선교부의 매칭펀드 내역은 12월 15일에 www.umcmission.org 에서 볼 수 있다. http://www.umcmission.org/learn-about-us/news-and-stories/2014/december/1203umcgivingtuesday#sthash.1QJ2rgsx.dpuf

-자세한 참고: http://www.umcmission.org/learn-about-us/news-and-stories/2014/december/1203umcgivingtuesday#sthash.1QJ2rgsx.dpuf

 

관련

사회적 관심
사진제공 루이스 하인의 전국아동노동위원회 컬렉션, 미국 국회도서관

연합감리교회 사회원칙의 유래

사회원칙의 전신이 되는 감리교 사회신경은 수백만 명 노동자의 노동 착취에 대한 우려를 표하기 위해 시작되었다.
교단
애틀란타 에모리대학의 컨퍼런스 센터에서 열린 감리교 세계선교 200주년 행사에서 찬양팀이 예배를 인도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 News.

교단 분열의 우려 속에 세계 선교의 필요성 재확인

세계선교부는 감리교회 세계선교 200주년을 맞아, 애틀란타 에모리대학교 컨퍼런스센터에서 부르심으로의 응답이라는 주제로 컨퍼런스를 열었다.
교단
2019년 특별총회에 참석한 대의원들,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연합감리교회, 다음은?

교단의 연합과 일치를 유지하기 위해, 우리는 장정 안에서 통일성을 유지해야 할까요? 아니면 연합감리교회라는 관계 안에서 자유를 유지하는 것에 초점을 맞춰야 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