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금

개체교회
서버지니아주 밸리퍼니스에 소재한 뉴호프밸리 연합감리교회 예배에서 엘리자베스 노츠 양이 헌금 바구니를 돌리고 있다. 코로나19로 예배가 중단되고, 사업장들은 문을 닫는 이 시기에 교회들은 재정적 압박을 받고 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파일 사진.

대유행병으로 인한 교회의 재정적 도전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병으로 인해 교회들이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도, 연합감리교회들은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교단
총회재무행정위원회의 총무인 모세즈 쿠마가 지난 1월 내쉬빌에서 열린 2020년 총회 브리핑에서 교단의 2021-24년도 예산에 대해 발표하는 모습.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2020년 총회와 교단 재정의 미래

총회에서 어떤 결정이 난다 해도 기금의 부족은 피할 수 없을 것다. 따라서 연합감리교회의 불확실한 4개년 예산을 짜는 일은 한층 더 복잡해졌다.
교단
아이다호 보이스의 보이스 연합감리교회 교인이 헌금을 드리고 있다. 사진 제공,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교단 헌금 최악은 면해

2019년 선교분담금 헌금액 비율은 최근에 비해 낮았지만, 하락 폭은 당초 예상만큼 심각하지 않았다.
개체교회

기술적, 신학적인 부분의 논쟁을 야기하는 전자매체 헌금

많은 교회들이 창의적인 헌금 방법을 모색하고 있으며 이를 충족시키는 데는 기술적, 신학적인 부분의 도전이 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