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 학교 에즈라>가 개설되다

미주목회멘토링사역원(원장 김영봉 목사)과 에즈라리더십인스티튜트(원장 김낙중 목사)가 주관하는 <목회자 학교 에즈라>(이하 에즈라)가 개설되어 1기생을 모집하고 있다.

<목회자 학교 에즈라>는 2020년 1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2년 과정으로, 지원 자격은 “신학교 졸업 후 5년 이상 목회한 목회자 부부로,  30대와 40대가 주 된 대상”이 될 것이라 예상된다. 정원은 20쌍 부부(40명)이다.  

<에즈라>는 바른 신앙과 목회를 위해 온/오프라인을 통해 책을 읽고 삶을 나누고 사귐을 갖는 프로그램으로, 다양한 책을 읽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하여 이에 대한 토론을 가지며, 일 년에 2회 오프라인으로 모임을 하고, 그 기간 동안에 원하는 강사를 초청하여 강의를 듣는다.

이 프로그램의 특별한 점은 목회는 부부가 같이하는 것이 때문이기 때문에 부부가 함께 등록하고 함께 참여한다는 점이다. 하지만 모임은 목회자와 배우자가 따로 갖게 되며, 2박 3일 일정의 부부 관계 워크숍도 포함될 예정이다.

<에즈라>는 김영봉 목사는 지난 11년 동안 목회자 멘토링 컨퍼런스를 인도해 왔고, 4년 동안 목회자 학교를 섬겼다.

김 목사는 “그동안 여러 가지 경로로 목회자와 배우자의 상황을 접하고 어떻게든 도움을 드리려고 애써 왔습니다. 그러던 중에 에즈라리더십인스티튜트와 연결되어 <목회자 학교 에즈라>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라고 말하고, “<에즈라>가 과거의 목회자 학교와 다른 점은, 사모님도 함께하며, 온오프라인을 통하여 지속해서 소통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신을 변화시키고, 성장시키기 위해 수준 높은 독서 과제를 수행해야 하고, 자기 개인의 문제와 부부의 문제 그리고 목회 현장의 문제를 투명하게 나눌 것”을 요구하는 <에즈라>의 등록비(전 과정 4학기)는 부부당 $300.00이며, 등록 마감일은 2019년 9월 30일이다.

경제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사람에게는 장학금 보조도 있다. <에즈라>에 대해 보다 자세한 내용을 알기 원하면 아래의 안내서를 보거나 ezra4pastors@gmail.com으로 이메일을 하면 된다.

 

ezra pastoral mentoring ministries 2019-1 미주목회멘토링사역원(원장 김영봉 목사)과 에즈라리더십인스티튜트(원장 김낙중 목사)가 주관하는 <목회자 학교 에즈라>(이하 에즈라)가 개설되어 1기생을 모집하고 있다.
미주목회멘토링사역원(원장 김영봉 목사)과 에즈리리더십인스티튜트(원장 김낙중 목사)가 주관하는 <목회자 학교 에즈라>(이하 에즈라)가 개설되어 1기생을 모집하고 있다.  미주목회멘토링사역원(원장 김영봉 목사)과 에즈라리더십인스티튜트(원장 김낙중 목사)가 주관하는 <목회자 학교 에즈라>(이하 에즈라)가 개설되어 1기생을 모집하고 있다.

 

연합감리교회 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or newsdesk@umnews.org하시기 바랍니다.

개체교회
남부플로리다한인연합감리교회 담임인 이철구 목사가 2019년 4월 29일-5월 2일 열린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한인교회총회의 입장을 밝힌다

지난 10월 7일, 연합감리교뉴스에 기고한 이성호 목사의 글 ‘어느 타인종목회자가 <한인교회총회>에게’에 대한 <한인교회총회>의 입장을 밝힌다.
교단
이성호 목사가 2019년 4월 한인총회 기간에 기도하는 모습.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어느 타인종목회자가 <한인교회총회>에게

타인종목회자로 섬기고 있는 이성호 목사는 <한인교회총회> 가 WCA에 가입하지 말고, 타인종과 여성 그리고 넥서스의 한인목회자들과 연합하여 새로운 모임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
선교
아틀란타한인교회가 교회 창립 50주년을 맞아 감사의 뜻으로, 연합감리교구호위원회에 10만 불을 전달했다. 이 헌금은 라이베리아의 학교 10곳과 지역공동체 14곳을 지원하는 데 사용된다. 9개의 새 우물과 10개의 우물 개보수, 우물을 위한 4개의 관정 및 3곳의 화장실 시설과 3곳의 세면시설 등을 지원하는 데 쓰이게 된다. (사진 왼쪽 두 번째) 김세환 목사와 아틀란타 한인교회 교인들 그리고 (체크를 들고 있는 가운데) 세계선교부 총무 토마스 켐퍼. 사진 제공, 총회세계선교부 연합감리교회구호위원회.

창립 50주년을 선교의 기회로 삼다: 아틀란타한인교회 이야기

아틀란타한인교회가 교회 창립 50주년을 맞아 감사의 뜻으로, 연합감리교구제위원회에 10만 불을 전달했다. 또한, 미주 한인 공동체와 목회자들에게 쉼터를 제공하기 위해 수양관도 건축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