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 학교 에즈라>가 개설되다

미주목회멘토링사역원(원장 김영봉 목사)과 에즈라리더십인스티튜트(원장 김낙중 목사)가 주관하는 <목회자 학교 에즈라>(이하 에즈라)가 개설되어 1기생을 모집하고 있다.

<목회자 학교 에즈라>는 2020년 1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2년 과정으로, 지원 자격은 “신학교 졸업 후 5년 이상 목회한 목회자 부부로,  30대와 40대가 주 된 대상”이 될 것이라 예상된다. 정원은 20쌍 부부(40명)이다.  

<에즈라>는 바른 신앙과 목회를 위해 온/오프라인을 통해 책을 읽고 삶을 나누고 사귐을 갖는 프로그램으로, 다양한 책을 읽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하여 이에 대한 토론을 가지며, 일 년에 2회 오프라인으로 모임을 하고, 그 기간 동안에 원하는 강사를 초청하여 강의를 듣는다.

이 프로그램의 특별한 점은 목회는 부부가 같이하는 것이 때문이기 때문에 부부가 함께 등록하고 함께 참여한다는 점이다. 하지만 모임은 목회자와 배우자가 따로 갖게 되며, 2박 3일 일정의 부부 관계 워크숍도 포함될 예정이다.

<에즈라>는 김영봉 목사는 지난 11년 동안 목회자 멘토링 컨퍼런스를 인도해 왔고, 4년 동안 목회자 학교를 섬겼다.

김 목사는 “그동안 여러 가지 경로로 목회자와 배우자의 상황을 접하고 어떻게든 도움을 드리려고 애써 왔습니다. 그러던 중에 에즈라리더십인스티튜트와 연결되어 <목회자 학교 에즈라>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라고 말하고, “<에즈라>가 과거의 목회자 학교와 다른 점은, 사모님도 함께하며, 온오프라인을 통하여 지속해서 소통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신을 변화시키고, 성장시키기 위해 수준 높은 독서 과제를 수행해야 하고, 자기 개인의 문제와 부부의 문제 그리고 목회 현장의 문제를 투명하게 나눌 것”을 요구하는 <에즈라>의 등록비(전 과정 4학기)는 부부당 $300.00이며, 등록 마감일은 2019년 9월 30일이다.

경제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사람에게는 장학금 보조도 있다. <에즈라>에 대해 보다 자세한 내용을 알기 원하면 아래의 안내서를 보거나 [email protected]으로 이메일을 하면 된다.

 

ezra pastoral mentoring ministries 2019-1 미주목회멘토링사역원(원장 김영봉 목사)과 에즈라리더십인스티튜트(원장 김낙중 목사)가 주관하는 <목회자 학교 에즈라>(이하 에즈라)가 개설되어 1기생을 모집하고 있다.
미주목회멘토링사역원(원장 김영봉 목사)과 에즈리리더십인스티튜트(원장 김낙중 목사)가 주관하는 <목회자 학교 에즈라>(이하 에즈라)가 개설되어 1기생을 모집하고 있다.  미주목회멘토링사역원(원장 김영봉 목사)과 에즈라리더십인스티튜트(원장 김낙중 목사)가 주관하는 <목회자 학교 에즈라>(이하 에즈라)가 개설되어 1기생을 모집하고 있다.

 

연합감리교회 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or [email protected]하시기 바랍니다.

신학
녹색은 주현절 후 강단에 사용되는 색이다. 이 시기에 우리가 읽는 성경 구절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 삼아 이 세상을 변화시키는 교회의 선교적 사명을 뒷받침한다. 사진 수샌 닐스, 플리커, 크리에이티브 코몬즈.

주현절 후 교회는 사역의 목표를 어디에 둬야 하나요?

주현절 후 교회는 교인들 가운데 아직 세례를 받지 못한 사람들과 동행하며 예수를 구주로 고백하고 세례받을 준비를 하도록 돕는 데 중점을 둡니다.
교단
2019년 4월 남부플로리다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인총회에 참석한 김웅민 목사와 김정혜 사모.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미래를 고민하는 한인 교회에 드리는 고언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는데, 여론조사에 의존할 수는 없습니다. 성서적인 가르침에 충실하려는 분들의 진정을 이해하고 존중하면서, 서두르지 말고 우리가 처한 상황도 고려하고, 융통성을 가지고 2024년까지 선택을 인내하며 기다리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교단
1월 13일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열린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 작성자들의 패널 토론회에서 중재 팀을 이끈 케네스 파인버그 변호사가 의정서가 작성된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샘 하지스, 연합감리교뉴스.

한인 공동체와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

한인 공동체와 연관성이 있는 의정서 내용과 한인 교회를 섬기는 목회자, 타인종 교회를 섬기는 목회자, 여성 목회자, 총회 대의원으로 선출된 한인 목회자 그리고 한인 2세의 반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