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지선 목사는 무죄 !

Other Manual Translations: English

뉴저지 연회의 교회 법원은 2월 23-26일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릴 특별총회의 대의원인 곽지선 목사에 대한 3건의 기소를 무죄로 평결했다.

곽지선 목사는 2월 5-7일 뉴저지주 톰스리버의 세인트앤드류 연합감리교회에서 뉴저지 연회가 곽 목사를 기소한 재판을 받았으며, 배심원으로 13명의 뉴저지연회 목회자가 지명되었다.

곽 목사는 다른 목회자의 사역을 훼손하고, 교회의 질서와 법에 대한 불순종 등의 죄목으로 교회법에 따라 기소되었다.

2월 7일 늦은 저녁, 교회 법원은 배심원들의 평결에 따라 곽지선 목사에게 제기된 모든 기소 내용이 무죄라고 판결했다.

곽 목사는 이 평결에 대해 하나님의 정의가 실현되었음에 감사하다고 말하고, “지난 2년 8개월은 제 인생에서 가장 힘든 순간들이었습니다. 포기하고 싶은 순간도 많았지만, 저의 무죄를 믿고 지지해준 여러 동료 목회자와 친구들이 있었고, 또 하나님의 정의를 실현해야 한다는 의무감과 당위성이 있었기에 여기까지 인내하며 올 수 있었습니다.”라고 감사를 표했다.

이 평결은 지난 2016년 뉴저지 연회가 당시 감리사였던 곽 목사에게 고소를 제기하고, 존 숄 감독이 곽 목사의 직무 정지를 발표한 지 2년 8개월 만에 끝이 났다.

당시 곽지선 목사는 동북부지역에서 최초로 감리사에 임명된 아시아계 여성이었고, 델라웨어베이 지방을 이끌고 있었다.

뉴저지연회의 목회자들은 곽 목사를 2016년 총회 및 동북부지역 총회의 대의원으로 선출했다.

또한 곽 목사는 뉴저지연회와 아시아계 연합감리교연합회로부터 감독 후보자로 추천받기도 했다. 곽 목사에 대한 직무 정지 발표는 미국 내의 지역총회 감독 선거가 열리기 불과 몇 주 전이었다.

곽 목사에 대한 직무 정지를 발표하면서, 숄 감독과 리더들은 이 사건이 2010년에 제기된 고발 사안이 2016년에 재등장한 것이라고 말했다.  

곽 목사의 대변자로 활동하는 전 감리사였던 로버트 코스텔로 목사는 당시 곽 목사가 권력 남용, 성희롱, 성추행 혹은 범죄로 유죄 판결을 받은 것이 아니라고 밝혔었다.

2016년 10월, 뉴저지연회의 안수위원회는 곽 목사의 임시 강제 휴직을 결정했다.

2017년 5월, 뉴저지연회 목회자들의 투표로 안수위원회의 곽 목사에 대한 강제휴직이 번복되었고, 곽 목사는 복직되어 숄 감독은 곽 목사를 뉴저지의 페어헤이븐에 위치한 그리스도 연합감리교회 담임목사로 파송했다.

무효화 된 곽 목사의 강제휴직 보상에 대한 해석은 교단의 최고 법원인 사법위원회에 맡겨졌다. 코스텔로 목사는 (곽 목사가 강제휴직 당시 감리사였으므로) 휴직 기간이 연회 감리사의 수준에서 보상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사법위원회는 곽 목사에 대한 보상이 감리사보다 현저히 낮은 목회자 최저임금에 근거하여 계산해야 한다는 숄 감독의 주장에 손을 들어주었다

코스텔로 목사는 또한 이번 재판이 곽 목사가 교회 기금 유용과 교인이 가족처럼 여긴 곽 목사와 딸에게 준 선물을 이유로 사익을 위해 교인을 갈취했다는 등에 관한 건이었다고 말했다.

“이번 건은 아마도 나의 54년 연합감리교회 사역 기간 동안 가장 지나치게 확대하여 해석되어 기소된 사례였을 것이다."라고 코스텔로 목사는 배심원단에게 말했다.

교단의 장정은 교회 재판을 "최후의 수단"이라고 부르며, 재판까지 가기 전에 불만 사항을 해결할 것을 촉구한다.

한인목회강화협의회의 사무총장인 장학순 목사는 “재판까지 가지 않기를 바랐지만, 재판이 열렸고, 하나님의 공의와 은혜가 드러나기를 기도했다.”고 말했다.

“이제 곽지선 목사의 몸과 마음과 영혼의 치료뿐만 아니라, 곽 목사 개인의 온전한 회복과 소생을 위해 다시 기도한다.”고 말했다

재판이 끝난 후, 숄 감독은 성명을 통해 재판에 참여한 모든 이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우리 시스템은 사람들이 시간과 지혜 및 경험을 제공하기 때문에 움직인다."며 "이 일은 모든 사람에게 매우 힘들었지만, 나는 이 일에 연관된 사람들과 연회 내의 치유와 화해를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숄감독은 말했다.

또한, 숄감독은 곽 목사가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듣기 위해 만남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곽 목사는 현재 그리스도 연합감리교회와 엠버리 연합감리교회의 담임 목사로 섬기고 있다.

곽지선 목사는 그녀의 무죄를 위해 희생하고 기도하며 지지해 준 동료 목회자들과 친구들에게 깊은 감사를 표했다.

"그분들 덕분에 저는 정의를 실현하고자 하는 거룩한 싸움을 감당할 수 있었습니다. 그 결과 오늘의 제가 여기에 있습니다. 다시 한번, 저는 하나님의 돌보심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김응선(Thomas Kim) 목사는 한국/아시아 뉴스 담당 디렉터이다. 문의 및 연락처: 전화 (615) 742-5470, 이메일 [email protected]로 하면 된다. 더 많은 연합감리뉴스를 원하는 이들은 무료로 제공되는 주간뉴스요약판 혹은 월간뉴스 요약판을 구독할 수 있다.  


 

신학
연합감리교회에서의 목사 안수와 타교단에서 연합감리교회로 허입하는데 요구되는 필수 이수과목 과정을 진행하는 웨슬리 신학대학원의 프로그램 플라이어.

<연합감리교 교회사> 온라인 강좌가 개설되다

연합감리교회 목사 안수와 타교단에서 연합감리교회로 허입하는데 요구되는 필수 이수과목인 <연합감리교 교회사>의 한국어 온라인 강좌가 7월 27-30일 나흘 동안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사회적 관심
21대 총선에 나선 기독자유통일당이 선거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 출처, 여운송, 뉴스앤조이.

21대 총선과 광화문 기독교

광화문의 기독교는 성서에 면면히 흐르고, 한국 기독교 역사 내면에 흐르는 맑은 영성의 줄기와도 아주 거리가 멀다.
교단
2019년 4월 29일 - 5월 2일 남플로리다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2019년 한인총회의 참가자들이 찬양을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단신) 중앙위원회 2020년 한인총회 개최 사실상 취소

한인총회 중앙위원회는 2020년 한인총회 개최 시기를 임원회에 일임하되, 2021년 부활절 이후 한 달 이전에 열기로 결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