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감리교 한인 목회자를 위한 카리스마 리바이벌

Translate Page

글로벌 웨슬리 영성목회 네트워크(공동대표: 이성철, 한의준, 김정호)는 연합감리교 한인 목회자를 대상으로 한 카리스마 리바이벌을 2022년 2월 21일(월)부터 24일(목)까지 뉴욕 후러싱제일 연합감리교회에서 개최한다.

카리스마 리바이벌 안내 포스터, 제공, 글로벌웨슬리영성목회네트워크.카리스마 리바이벌 안내 포스터, 제공, 글로벌웨슬리영성목회네트워크.

이번 집회 준비위원장인 양민석 목사는 연합감리교뉴스에 보내온 글을 통해, “참여하는 모든 목회자가 마가복음 16장 15-20절에서 말씀하는 것과 같은 체험을 얻기를 바란다. ‘귀신들을 쫓아내고, 새 방언을 말하며, 병든 자를 고치는 능력 있는 목회를 목말라 하고, 주님이 역사하시고 표적이 나타남’으로 복음을 확실하게 증거하는 목회를 통해 더 많은 영혼을 구원하는 목회를 갈망하는 100명의 목회자의 참여를 기다린다. 점점 약해지는 교회와 분열되어 가는 교단의 현실에 심장이 아픈 목회자들이 모여, 함께 회개하고, 기도하며 부르짖자.”라고 목회자들을 초대했다.

후러싱제일 연합감리교회의 김정호 목사는 이번 집회의 목적을 “배움이 아닌 체험이자 이론이 아닌 능력(Power)의 회복이다. ‘예수의 이름, 즉 주님의 권세(Authority)’가 우리 목회 현장에 나타나게 하는 것(Demonstration)이다.”라고 설명했다.

<카리스마 리바이벌>의 강사는 오하이오 연합신학대학원의 교수로 신학생들을 지도함과 동시에 치유 사역자로 오랜 기간 집회 인도와 사역자로 섬긴 박승호 교수(Andrew Sung Park, Professor of Theology and Ethics)와 뉴욕 롱아일랜드 서지방의 감리사로, 성령 목회와 성령의 능력에 대해 탁월한 은사를 가진 김성찬 목사 그리고 기도 목회를 통해 담임하는 달라스  중앙연합감리교회를 미국 내 가장 큰 이민교회 중 하나로 부흥시킨 이성철 목사가 맡았다.

이번 집회는 코로나로 인한 개 교회들의 재정적인 어려움을 고려하여, 21개 한인연합감리교회의 후원을 받아, 참석자에게 등록금뿐 아니라 숙소 및 식사 비용도 전액 지원할 예정이다. 다만, 첫날인 2월 21일부터 마지막 날인 24일까지 참석할 수 있는 사람만 등록이 가능하며, 등록 인원은 예산과 장소를 고려하여, 100명으로 제한하기로 했다.

준비 위원장인 양민석 목사는 “현재 오미크론 변이로 확진자가 증가하는 시기에 집회를 개최하는 것이 부적절하지 않은가?”라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이렇게 어려운 시기이기 때문에 오히려 더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 목회자들도 교인들도 팬데믹 때문에 위축되고, 신앙이 약해지며, 마음도 뒤처지는 시기인 만큼, 하나님 앞에 더 뜨겁게 기도하고 무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14세기와 15세기에 페스트가 창궐했을 때에도 종교개혁자인 루터는 이에 맞서 싸우며 교인들을 돌보고 치유하는 데 힘을 썼다. 그리고 그것을 통해 교회를 부흥으로 이끌었다. 우리도 기도하며 힘써 모여야 한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에서 제공하는 주간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방역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도 양 목사는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으로 제한하고, 교회를 출입하는 사람들의 소독과 체온 측정을 시행할 예정이며, 집회 시 모든 사람에게 마스크 착용도 요구할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교회 성전에 들어가는 인원을 제한하고, 성전의 좌석을 미리 배치할 계획이며, 기본적인 방역을 철저히 준수할 생각이다.”

카리스마 리바이블 등록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아래와 같다.
일시: 2022년 2월 21(월) – 24(목) *월요일 저녁부터 목요일 점심까지
장소: 후러싱제일 연합감리교회 38-24, 149th St. Flushing, NY 11354
등록 기간: 2021년 12월 21(화) – 2022년 1월 25일(목) *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참여할 수 있는 분만 등록이 가능하다. 등록 인원은 예산과 장소를 고려하여, 100명으로 제한하기로 했다.
문의: 후러싱제일교회 718-939-8599   
등록 접수 및 안내: 김진우 목사 908-616-5231 
인터넷으로 직접 등록하기 원하는 사람은 이곳을 눌러 신청하면 된다.
기타: 공항은 뉴욕주 퀸스에 있는 라과디아 공항(LGA)을 추천하며, 부득이한 경우는 케네디공항(JFK)도 가능하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로 이메일 또는 전화 615-742-5109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더 읽기 원하시면, 주간 전자신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김응선 목사가 첫 파송을 받아 1993년 7월부터 1997년 6월까지 섬겼던 탐슨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2017년 탐슨을 방문해서 찍은 사진. 제공, 김응선 목사.

덜렁이 목사의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6

김응선 목사가 타인종목회에 첫 발을 디딘 목회자들에게 보내는 갈팡질팡 천방지축 타인종목회 시리즈의 여섯 번째로 여러 사고로 교인을 불안하게 했던 모습을 고백한다.
리더쉽
애틀랜타에 소재한 흑인 감리교 지도자 양성의 산실인 갬몬신학대학원에서 2022년 9월 26일에 열린 한인목회강화협의회에 참석한 (앞줄 오른쪽부터) 장학순 목사, 정희수 감독, 제임스 스완슨 감독 그리고 다이나 라일과 갬몬신학대학원 관계자 및 다수의 임원들이 활짝 웃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한인 교회의 미래와 인종정의에 초점을 맞춘 2022년 한인목회강화협의회가 열리다

한인목회강화협의회가 지난 9월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애틀랜타에 소재한 갬몬신학대학원에서, “힘으로 되지 아니하며, 능력으로 되지 아니하고, 오직 나의 영으로”(스가랴 4:6)라는 주제로 열고, 한인 교회 사역 현황과 인종정의에 관해 논의했다.
리더쉽
독일 화가 크리스티안 칼 아우구스트 노크가 1869년에 그린 유화로, 마르틴 루터와 츠빙글리가 성찬식에서 그리스도가 어떻게 임재하시는가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던 마르부르크 회담을 묘사하고 있다. 이 논쟁은 결국 루터파와 츠빙글리파로 분열하는 출발점이 되었다. 이 그림의 소유는 독일의 마버그(Marburg)에 있는 Gymnasium Philippinum 학교에 있다. 그림 제공, 위키미디어 커먼즈.

지금도 종교개혁은 가능한가? 2부

이 글은 지난 10월 30일 종교개혁주일을 맞아, 오늘날의 교회뿐만 아니라 그리스도의 제자 삼아 이 세상을 변혁하고 새롭게 하기 위한 제3의 종교개혁이 가능하지, 우리의 과제가 무엇인지 살펴본 이상윤 목사의 글 2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