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의 아이콘 재키 로빈슨의 감리교 신앙

살해 위협과 인종차별 그리고 동료 선수들의 공격에 의한 부상의 위험에도 불구하고, 재키 로빈슨은 1947년 흑인을 배척하던 메이저리그 야구에 입단한 이후 단 한 번도 평상심을 잃지 않았다. 

마이클 롱은 크리스 램과 공저한 <재키 로빈슨: 영성의 기록(Jackie Robinson: A Spiritual Biography)>에서, "방울뱀 같은 성미"로 흑인야구 리그에 정평이 나 있던 로빈슨임을 고려할 때, 이는 그가 엄청난 일을 해낸 것이라고 말했다.

로빈슨에게는 그가 절제하며 시련을 이겨낼 수 있도록 도와준 잘 알려지지 않은 동반자가 있었다. 그것은 그의 신앙이었다.

그의 아내인 레이철 로빈슨은 롱과의 대화에서 로빈슨이 야구장에서 긴장된 하루를 보낸 후 침실로 가 무릎을 꿇고 힘과 용기를 달라고 기도했다고 전했다.

롱은 이렇게 기록했다.

“그의 신앙은 그에게 위로의 원천이자 도전이었다. 긴장 상태에 있을 때, 그는 신앙을 통해 위로를 얻었으며, 그가 어려움에 봉착했을 때, 맞서 싸우지 않는 도전도 감내하게 했다.”

하나님은 감리교인이다’

로빈슨은 캘리포니아주 파사데나에 있는 스코트 감리교회에 출석하며 성장했다. 그러나 그의 감리교 신앙과 칼 에베레트 다운스 목사와의 관계는 그에 관한 많은 예화와 전기에서 경시되거나 무시되었다.

채드윅 보스만이 주연한 로빈슨에 관한 영화 "42"에는 그와 신앙의 관계를 언급하는 장면이 나온다.

인종 장벽을 허물기 위해 로빈슨을 스카우트했던 브루클린 다저스의 브랜치 리키(해리슨 포드 연기)는 영화 중 한 장면에서 이렇게 선언한다. “로빈슨과 나는 감리교인이다. 하나님도 감리교인이기에, 우리가 잘못 될 리 없다.”

실제로 리키가 이렇게 말했는지는 확인할 수 없다. 하지만 리키가 로빈슨을 스카우트한 이유 중 하나가 감리교 신앙을 공유했다는 사실이라는 점은 분명하다.

압박감 속에서 피어난 하나님의 은총

10년간 브루클린 다저스에서 활동한 로빈슨의 통산 타율은 0.311이다. 로빈슨은 메이저리그에 입성한 1947년에는 신인상을, 1955년에는 리그 최고의 선수에게 주어지는 MVP를 수상했고, 다저스의 월드시리즈 우승에도 기여했다. 그는 1962년 미국 야구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었고, 그의 등 번호 42는 1997년 메이저리그에서 영구 결번되었다.

"가장 놀라운 사실은 로빈슨이 살해 위협을 받고 있던 상황에서 그와 같은 기록을 남겼다는 사실이다.”라고 롱은 말했다.

로빈슨은 그가 메이저리그에서 선수 생활을 하던 대부분의 시간을 인종차별주의였던 메이저리그 야구 팬들과 다른 선수들의 모욕적인 언사와 살해 위협 속에 보냈다. 심지어 그의 다저스팀 동료 가운데 일부는 1947년 흑인 선수 스카우트에 항의하는 서류에 서명해 다저스 스카우트 담당자였던 리키에게 보내기도 했다.

또한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감독이었던 벤 채프먼이 1947년 4월 22일 브루클린에서 열린 경기에서 로빈슨에게 검**(N-word)와 같은 인종차별적 욕설을 퍼붓고 자신의 선수들에게도 그렇게 하도록 부추겼다는 유명한 일화도 있다.

"그런 사건들은 로빈슨에게 정말 깊은 정신적 상처를 입혔다. 나는 그런 말들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관중석의 누군가가 당신을 향해 그런 욕설을 내뱉는다고 생각하면서 경기장에 나서는 것은 차원이 다른 문제이기 때문이다.”라고 롱은 말했다.

그러나 로빈슨은 더 나은 일을 도모하기 위해 앙갚음하고 싶은 욕구를 참아냈다. 만약에 그가 보복하고 싶은 욕구을 누르는 것에 실패했다면, 많은 흑인 야구 선수가 빅 리그에서 뛸 기회를 얻지 못했을지도 모른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의 주간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로빈슨의 감리교 뿌리

로빈슨은 어머니인 말리 로빈슨의 권유로 소년 시절부터 스콧 감리교회에 출석했다.

1938년 다운스 목사의 교회 파송은 이미 지역 스포츠 영웅이었던 로빈슨의 삶을 바꾸는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다.

“다운스 목사는 스콧 감리교회에 흑인사회복음(Black social gospel)을 소개하고 전파했다. 그는 교회가 지역 사회에 중요한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는 비전을 가지고 있었으며, 어린 로빈슨은 그 메시지에 상당히 심취했다.”

말리 로빈슨은 이미 아들에게 인종적 자부심을 심어주었다. 그녀는 재키에게 아담과 이브의 이야기를 특별하게 해석해주었고, 그 이야기는 그의 마음에 새겨졌다.

"말리는 재키에게 아담과 이브가 본래 흑인이었는데,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실과를 먹은 사실을 하나님께 들킨 후, 두려워 하얗게 질린 것이라고 가르쳤다.”라고 롱은 설명했다.

말리는 재키에게 아담과 이브 이야기의 교훈을 통해, 재키의 검은 피부가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하나님의 선물이라는 점과 내세에서 더 나은 세상을 기다리기보다 현세에서 자유를 위해 싸우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라고 가르쳤다.

야구 선수로서 은퇴한 후에도 로빈슨은 1960년대 민권 투쟁을 하는 마틴 루터 킹 목사의 동료로서 그 싸움을 이어갔다.

1972년 로빈슨은 심장병과 당뇨병의 합병증으로 53세의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그는 당뇨로 인해 거의 실명한 상태였다.

지난 4월, 세 명의 캘리포니아 연구원이 발표한 논문은 로빈슨 사망의 진정한 원인을 다음과 같이 추측했다.

캘리포니아 대학교에서 발표된 논문에서 탬라 번즈 로업과 앨리시아 모어헤드-기 그리고 데렉 노바체크 등 세 명의 연구원은 이렇게 발표했다.

"인종차별의 스트레스를 반복적으로 경험하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이 체내에 많이 분비된다. 코르티솔 수치가 높아지면 당뇨병과 고혈압에서 볼 수 있듯이 혈당 수치가 높아질 수 있다."

패터슨은 연합감리교뉴스 기자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로 이메일 또는 전화 630-797-6848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더 읽기 원하시면, 주간 전자신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재난 구호
2010년 지진 이후 아이티의 포르토프랭스에 있는 세이크리드하트가톨릭 교회 잔해 사이에 십자가가 서 있다. 아이티는 2021년 8월 14일 발생한 또 다른 지진으로 고통받고 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인들은 재난과 고통을 어떻게 이해하나요?

재난이 닥쳤을 때, 믿음에 의지하여 답을 얻으려 하지만 답을 찾기란 그리 쉽지 않습니다.
개체교회
아시안연합감리교연맹(New Federation of Asian American United Methodists (NFAAUM)의 페이스북 사진 갈무리.

아시안연합감리교연맹이 <파송의 공정성과 인권 그리고 정의를 위하여>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6월 5일, 아시안연합감리교연맹은 최근 일어난 세 명의 한인 목회자 파송 중단 조치에 우려를 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사회적 관심
테네시주 내쉬빌에 있는 글렌데일 연합감리교회 앞 표지판에 (하나님 앞에) “‘우리와 그들’은 없다. 모든 사람이 우리다.”라고 쓰여 있다. 코로나19 이후 미국 내 아시아계 사람들을 향한 혐오 범죄가 증가하고 있다. 사진, 스티븐 카일 아데어, 연합감리교뉴스.

아시안을 향한 인종차별의 역사와 기독교인의 자세

정희수 감독은 아시안을 향한 인종차별의 역사를 되돌아본 후, 그리스도를 따르는 하나님의 백성 된 우리는 이 세상에 그리스도의 몸으로 성육신 되어 모든 이에게 치유와 격려와 사랑과 용서와 도움을 베풀라고 부르심을 받은 존재라고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