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 연합감리교인들, 미국 내 아시아인을 향한 혐오 범죄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다

우려했던 일이 벌어졌다. 3월 16일 오후 애틀랜타에서 중국인 등 아시아계를 표적으로 한 혐오 범죄로 의심되는 연쇄 총격 사건이 일어났다. 이 총기 난사 사건으로 한국인 4명을 포함해, 최소 8명이 사망했다.

총격 사건의 용의자는 21세의 백인 남성 로버트 에런 롱으로, 그는 “중국이 미국인 50만 명을 죽인 것", “모든 미국인은 우리 시대의 최대의 악인 중국에 맞서 싸워야 한다.”는 등의 글을 SNS에 올린 것으로 알려져 있어 이번 총격 살인이 중국인 등 아시아계를 표적으로 한 혐오 범죄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연합감리교 한인총회장 류재덕 목사는 이 사건에 대해, “분노가 인다. 아시아인들을 희생양 삼는 정치인들의 정치적 수사법(修辭法)이 한몫했다고 생각한다. 정치가들이 함부로 말하고 있으니 분별력 없는 사람들이 그것을 그대로 표방해 아시안들을 향해서 분노를 표출하는 것이다. 나라가 어려우니 극우 세력들이 지지를 얻기 위해, 이민자와 같은 소수 계층과 타국에 대한 적개심을 부추기고 있다.”라고 우려를 표했다.

또한 류 목사는 “한국 사람들 간에도 반중 감정의 분위기가 없지 않다. 하지만 우리 기독교인들은 하나님께서 화평케 하는 자의 역할을 주셨음을 기억하고, 이를 실천해야 할 것이다. 중국의 제국주의적인 정책을 반대하는 것과 중국 사람들에 대한 반감은 구별되어야 한다.”라고 말하며, 기독교인으로서의 사명을 잘 감당하고, 이러한 사건들에 대한 한인 공동체의 대응과 역할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3월 16일 연합감리교 아시아계 목회자들과 신학자들 그리고 감독들을 비롯한 연합감리교인들은 미국 내 점증하는 아시아인을 향한 물리적, 언어적 폭력과 혐오 범죄가 급증하는 상황에 우려를 표하고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사순절은 자기 성찰과 고백의 절기이며, 예수와 함께 광야에서 소외와 배신 그리고 죽음의 길을 걸은 후, 함께 부활하는 절기이다. 아시아계 미국인을 향한 혐오 범죄가 급증하는 어둠의 현 상황에도 사순절을 통해 예수님과 동행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성명은 인종차별과 혐오 범죄를 어둠으로 규정했다.

이 성명에 따르면, 2020년 이후 미국의 대도시 16곳에서 122건 이상의 아시안 혐오 범죄가 발생했는데, 이는 전년도에 비해 거의 150%가 증가한 것이다.

혐오와 극단주의에 대한 연구 및  Voice of America(VOA)에 대한 경찰 데이터. VOA 기사에서 발췌.혐오와 극단주의에 대한 연구 및  Voice of America(VOA)에 대한 경찰 데이터. VOA 기사에서 발췌.

아시안 태평양계를 향한 혐오 범죄 감시 단체인 Stop Asian American Pacific Islander Hate(이하 Stop AAPI Hate)는 2020년 3월 이후 아시아계 미국인을 대상으로 한 인종차별과 범죄 행위로 2,800건이 보고되었다고 발표했다.

성명은 최근 급증하는 아시안에 대한 폭력의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하며, 코로나19 대유행 기간에 정치적 목적으로 사용된 인종차별적 수사가 아시안을 향한 혐오를 조장했고, 이전 행정부가 전파한 인종차별적 언어와 정책으로 아시안을 향한 적대감과 혐오 범죄들이 증가했다고 주장하며, 깊은 우려를 표했다.

ABC 뉴스 라이브에서는 미국 전역에서 벌어지는 아시아인을 향한 혐오 범죄 관련 사건에 관한 1시간 분량의 "증오를 멈춰라"라는 제목의 특집 방송을 한다고 발표했다.ABC 뉴스 라이브에서는 미국 전역에서 벌어지는 아시아인을 향한 혐오 범죄 관련 사건에 관한 1시간 분량의 "증오를 멈춰라"라는 제목의 특집 방송을 한다고 발표했다. 

이 성명에 서명한 사람들은 아시안을 희생 제물로 삼는 이 같은 행위는 즉시 중단되어야 한다고 확고히 말했다.

성명에서 밝힌 미국 전역에서 자행된 아시안에 대한 신체적 폭력의 구체적인 사례는 아래와 같다. 이는 3월 16일 애틀랜타에서 벌어진 연쇄 총격 사건이 포함되지 않은 것이다.

2020년 뉴욕시에서의 아시안에 대한 폭력이 1,900% 증가했다.

· 캘리포니아에서는 아시안 대한 공격이 115% 증가했다.

· 샌프란시스코베이 지역에서는 인종 차별과 혐오 범죄로 한 사람이 사망하고, 여러 사람이 심각한 상처를 입었다.

· 1월 5일, 오클랜드의 차이나타운에서 52세의 아시아 여성이 머리에 플래어건을 맞았다.

· 1월 26일, 샌프란시스코에서는 자신의 동네에서 아침 산책을 하던 84세의 비챠 라타나팍티가 한 남성으로부터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

· 2월 3일, 캘리포니아 산호세에 사는 64세 할머니는 설날 선물을 위해 인출한 현금을 강탈당하고 폭행당했다.

· 같은 날 뉴욕 맨해튼에서 지하철을 타고 가던 61세 노엘 킨 타나는 얼굴에 자상을 입었다.

· 2월 4일, 캘리포니아 오클랜드에 사는 91세의 아시안 노인을 한 남성이 이유 없이 땅으로 밀쳐내 부상당했다.

· 2월 26일, 36세의 한 아시안 남성이 뉴욕시 차이나타운에 소재한 연방법원 주변을 걷다가 칼에 찔렸다.

· 3 월 14일, 텍사스 미들랜드에서 버마인 남성과 그의 두 자녀가 쇼핑을 하다 한 남성이 휘두른 칼에 자상을 입었는데, 공격자는 “그들을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중국인들”로 생각했기 때문에 그런 일을 벌였다고 말했다.

· 샌프란시스코베이 지역에서는 아시안 노인에 대한 폭행과 강도 사건이 24건 이상 발생했으며, 신고되지 않은 사건이 더 많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아시안을 향한 혐오 범죄를 저지른 사람들은 3월 16일의 애틀랜타 연쇄 총격 사건에서 처럼 우한 바이러스, 쿵푸, 차이나 바이러스, 차이나 질병(China Plague)과 같은 인종차별적 언어를 사용했다고 한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에서 새로 시작한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격주로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성명에 서명한 사람들은 2021년 1월 26일 아시아 및 태평양계를 향한 차별에 반대하는 바이든 대통령의 각서 서명에 환영을 표하며, 국가와 교회 모두 즉각적인 실천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또한 이 서명에 참여한 사람들은 모든 연합감리교인이 다시금 우리 교단의 <인종정의 헌장(Charter for Racial Justice)>을 읽고 실천할 것을 요청했다.

연합감리교회의 <인종정의 헌장>은 “모든 사람은 하나님 보시기에 동등한 가치가 있으며, 인종 차별은 예수의 가르침을 거부하는 것이다… 정의를 향한 우리의 투쟁은 새로운 자세, 새로운 이해 및 새로운 관계를 기반으로 해야 하며, 교회와 국가의 법률, 정책, 구조 및 실행에 반영되어야 한다.’라고 명시하고 있다.”라고 명시되어 있다.  

그들은 또 연합감리교인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인종차별과 혐오 범죄에 맞서기 위해 용감하게 나설 것과 연합감리교인이 혐오 범죄의 구조적 성격을 다룰 성서적 기반을 가진 다세대가 사용 가능한 자료를 만들 것을 촉구했다.

“총감독회는 현재 아시안을 비롯한 소외된 그룹들이 겪는 폭력과 혐오의 실체에 대해 청취할 기회를 만들어, 예수의 빛이 어둠 속에서 빛나고 구조적 인종주의 어둠이 물러가도록 정의를 실천하기 위해, 그들과 동역할 것이다.”라고 성명은 언급했다.  

이 성명서에는 서스퀘하나 연회의 박정찬 감독과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 등 7인의 감독과 한인총회의 류재덕 목사와 연합감리교 여선교회 이성옥 부총무 등 한인들을 포함한 총 48명의 연합감리교회 지도자들이 서명했다.  

성명에 서명한 사람들의 이름과 소속은 다음과 같다.

Bishop Sudarshana Devadhar, New England Annual Conference

Bishop Grant Hagiya, California Pacific Annual Conference

Bishop Robert Hoshibata, Desert Southwest Annual Conference

Bishop Rodolfo A. Juan, Davao Episcopal Area

Bishop Hee-Soo Jung, Wisconsin Annual Conference

Bishop Jeremiah Park, Susquehanna Annual Conference

Bishop Roy Sano, Retired

Rev. Bener Baysa Agtarap, E.D., Community Engage. & Church Plant./Path 1, GBOD

Rev. Dr. Liberato Bautista, Asst. General Sec. - UN and International Affairs, GBCS

Rev. Dr. Judy Chung, Executive Director, Missionary Service, GBGM

Rev. Doris Kung Chi-Pui Dalton, Dir., Lead. Dev./Intercultural Competency, NY Conference

Rev. Neal Christie, Social Justice Consultant with AALM, NFAAUM, UMC

Roland Fernandes, General Secretary, General Board of Global Ministries

Aimee H. Hong, Special E.D. of Education and Engagement, GBOD

Kwangki David Kim, Dir., Korean, Asian & Pacific Islander Ministries. GBOD

Rev. Bich Thy “Betty” Nguyen, Multicult./Advoc. Ministries Devel., MTN Sky Conference

Rev. Mighty Rasing, Director, Central Conference Relations, GBOD

Sung-ok Lee, Assist. Gen. Sec., Christian Social Action, UM Women

Dr. Jung Choi, Sr. Dir, Wesleyan Form. Initiatives Duke Divinity School

Dr. Courtney Goto, Assoc. Prof. of Religious Ed., Boston School of Theology

Dr. Dong Hyeon Jeong, Asst. Professor, Garrett-Evangelical Theological Seminary

Dr. Arun W. Jones, Associate Professor, Candler School of Theology

Dr. Helen Jin Kim, Asst. Professor, Candler School of Theology

Dr. Sangwoo Kim, Professor, Duke Divinity School

Rev. Dr. Kah-Jin Jeffrey Kuan, President, Claremont School of Theology

Rev. Dr. Boyung Lee, Sr. VP Acad. Affairs/Dean of Faculty, Iliff School of Theology

Dr. K. Samuel Lee Professor, Claremont School of Theology

Dr. Kirsten S. Oh Professor, Azusa Pacific University

Dr. G. Sujin Pak Dean, Boston University School of Theology

Dr. Andrew S. Park, Professor, United Theological Seminary

Dr. Mai-Anh Le Tran, VP Academic Affairs & Academic Dean, Garrett-Evangelical

Rev. Hak-Soon Paul Chang, Executive Director, Korean Ministry Plan

Rev. Sonxay Chathasone, Chair, Lao/Thai National UMC Caucus

Rev. William Chou, Chair, Formosan National UMC Caucus

Rev. Scort Christy, Pres., New Federation of Asian Amer. United Methodists

Rev. Edgar De Jesus, President, Nat. Assoc. of Filipino Am. United Methodists

Rev. Vathanak Heang Chair, Cambodian National Caucus of the UMC

Dr. Christina Lee, President, Cambodian UMC Women’s Network

Rev. Puong Ong Lau, Chair, National Chinese Caucus, UMC

Rev. Jae Duk Lew, President, Korean National Caucus of the UMC

Rev. Karen Yokota, Love Chair, National Japanese American UMC Caucus

Rev. Timothy Rathod, President, National Indian Caucus, UMC

Rev. Ayla Samson, President, Pakistani UMC Caucus

Monalisa Tuitahi, Executive Director, Pacific Islander National Caucus, UMC

Rev. Kelly Van, Chair, Vietnamese National Caucus, UMC

Rev. Nathan V. Vang, Chair, Hmong National Caucus, UMC

Rev. Tsuker Yang, Hmong National Caucus, DS Wisconsin Annual Conference

Rev. Zaki L. Zaki, President, Middle Eastern UMC Caucus

 

성명서 원문 보기

관련 기사 보기

연합감리교회 소수민족 지도자들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바이러스’발언을 규탄하다

연합감리교 총감독회 브루스 오 감독의 인종차별 반대 성명서에 지지를 표하다

메디슨 한인연합감리교회 인종차별을 점잖게 꾸짖는 공개서한을 발표했다

We Are God's Family: Personal Encounters with Racism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로 이메일을 보내거나 (615)797-6848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더 읽기 원하시면, 격주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사회적 관심
대뉴저지연회의 한국계 미국인 목회자들이 아콜라연합감리교회에 모여 인종차별에 항거하는 의미를 담은 촛불기도회를 열었다. 사진, 김재연 목사(Thiells Garnerville UMC)

나는 침묵...했다

침묵하다 침묵을 강요당하는 상황에 부딪힌 현실에서 벗어나, 인종차별과 폭력의 굴레를 벗어나기 위한 외침과 함께 하나님의 은혜를 구하는 한명선 목사의 시를 소개한다.
사회적 관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지난 3월 11일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1층 그레이스홀에서 ‘미얀마 민주주의와 평화를 위한 교회협 교단장·기관장 공동기자회견’을 열었다. 참석자들은 독재에 저항하고, 대의를 위해 희생한다는 의미의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 출처, 전민수, 기독일보.

한국 정부와 기독교계와 시민사회 한목소리로 미얀마 군부를 규탄하고 민주화 지지를 천명하다

대한민국 정부와 국회 그리고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 기독교대한감리회 등 교회와 시민사회가 계속 한목소리로 미얀마의 민주화를 지지하고, 군부 쿠테타와 군부의 강경 진압을 규탄하고 있다.
사회적 관심
테네시주 내쉬빌에 있는 글렌데일 연합감리교회 앞 표지판에 (하나님 앞에) “‘우리와 그들’은 없다. 모든 사람이 우리다.”라고 쓰여 있다. 코로나19 이후 미국 내 아시아계 사람들을 향한 혐오 범죄가 증가하고 있다. 사진, 스티븐 카일 아데어, 연합감리교뉴스.

아시안을 향한 인종차별에 대해 미 연합감리교인들에게 보낸 정희수 감독의 목회 서신

지금은 억압받고 공격당하는 사람들과 동행하며, 파괴와 폭력이 난무하는 이 세상에 하나님의 사랑을 증거하기 위해 기도하고 실천해야 할 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