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감리교 총감독회 브루스 오 감독의 인종차별 반대 성명서에 지지를 표하다

지난 5월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관 데릭 쇼빈(Derek Chauvin)에 의해 조지 플로이드가 체포되던 중 사망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전국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연합감리교 총감독회는 5월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다코다-미네소타 지역의 브루스 오 감독의 성명서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오 감독의 성명서에는 조지 플로이드를 사망에 이르게 한 경찰관 4명의 폭력과 인종차별에 대한 깊은 우려와 우리 사회 전반에 만연해 있는 반복음적인 인종차별의 죄악에 연합감리교인들이 맞서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그는 미네소타뿐 아니라 미국 전역이 코로나19라는 감염병 이외에도 인종차별주의와 백인우월주의 및 흑인과 라틴아메리카인을 향한 백인들의 폭력이라는 또 다른 감염병에 사로잡혀 있다고 말했다.

연합감리교회뉴스에서 새로 시작한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격주로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인종차별에 근거한 비극적이며 불필요한 사망 사건의 희생자인 조지 플로이드는 이 감염병의 가장 최근 피해자다. 불필요하게 살해되는 흑인들의 명단은 매일 증가하고 있으며, 인종차별주의와 백인우월주의 문화는 나날이 커지고 있다.

오 감독은 널리 확산되어 있는 인종차별주의를 다루는 것이 예수를 따르는 감리교 신앙 전통을 가진 연합감리교인들의 책임임을 강조하며, 코로나19와 같이 강한 의지를 가지고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인종차별이 복음과 상반된 죄이며, 우리 안에 인종차별적 또는 인종우월적인 모습은 없는지 살펴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에 의해 부각된 미국 내의 인종적, 문화적, 계급적 불균형을 비롯한 모든 형태의 인종차별주의 및 백인우월주의에 반대하며, 정치적 이익을 위해 인종 분열의 불길을 부채질하는 정부 지도자에게 이의를 제기한다. 우리는 우리 자신의 태도와 행동이 그리스도의 의와 사랑에 의해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는지 계속해서 점검해야 한다.”

브루스 오 감독이 2020년 연합감리교회 총회 브리핑 개회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오 감독은 “여호와께서 우리 중에 계신가 안 계신가?”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했다. 사진, 마이크 드보스, 연합감리교뉴스.브루스 오 감독이 2020년 연합감리교회 총회 브리핑 개회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오 감독은 “여호와께서 우리 중에 계신가 안 계신가?”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했다. 사진, 마이크 드보스, 연합감리교뉴스. 

미국에서는 이 사건에 앞서 흑인들이 백인들에 의해 희생되는 사건들이 잇달아 벌어졌었다.

지난 2월 23일 조지아주 브런즈윅에서 조깅하던 알버리는 백인 남성인 그레고리 맥마이클(64)과 그의 아들 트래비스 맥마이클(34)이 쏜 총에 맞아 사망했으나, 가해자는 3개월가량이 지난 5월 5일에야 경찰에 체포되었다

또 지난 3월 켄터키주 루이빌에서는 응급의료요원이었던 26세 흑인 여성 브레오나 테일러가 자신의 집에 쳐들어온 경찰의 과잉 대응에 의해 총에 맞아 사망했다.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시작된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는 현재 뉴욕, 시카고, 워싱턴DC, 로스앤젤레스, 애틀랜타 등 미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총감독회는 보도자료에서 “지금은 신앙인으로서 모든 형태의 인종차별과 백인우월주의에 맞서 저항해야 할 때다.”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보기

총감독회 보도 자료 및 브루스 오 감독 성명서

무고한 죽음 위에 흘리는 애통의 눈물

연합감리교회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이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회뉴스를 더 읽기 원하시면, 격주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교단
일레인 스타노프스키 감독이 2016년 총회에서 사회를 보고 있다. 사진, 폴 제프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 총회 2022년으로 재차 연기

연합감리교 총회위원회는 교단의 최고 입법 기관인 총회를 2022년 8월 29일부터 9월 6일로 한 해 더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총감독회는 2021년 5월 8일 특별총회를 소집했다.
사회적 관심
2014년 8월 10일, 미얀마 양곤에 소재한 아웅산 수 치 여사의 집무실에 미얀마 감리교회의 조탄 모야 감독과 정희수 감독이 방문하여 대화를 나눈 후 기도를 드리고 있다. 그 당시 아웅산 수 치 여사는 자택 연금 상태였다. 사진 제공, 정임현 목사, 다락방 아시아 담당 디렉터.

세계 기독교인들 미얀마 군사 쿠데타를 규탄하다

세계교회협의회(WCC)와 아시아기독교협의회(CCA) 그리고 연합감리교(UMC) 세계선교부는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켜 국가 권력을 장악한 미얀마의 현실에 깊은 우려와 슬픔을 표하고, 미얀마의 교회와 기독교인들을 위로하는 목회서신을 미얀마교회협의회(MCC)에 발송했다.
교단
연합감리교 신시아 피에로 하비 감독이 온라인으로 열린 총감독회의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총감독회 줌 회의 장면 갈무리.

미국 내 감독 선거 4년 후로 연기하자

총감독회는 재정 압박과 잠재적 교단 분리를 고려하여, 향후 4년간 미국 내 새로운 감독 선거를 연기할 것과 아프리카에 추가 예정이었던 5명의 감독 선출도 재정이 허용하는 한도 내에서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