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의 아시아/아프리카의 여성 신학자 세미나가 서울에서

다음 달 8월 12일부터 15일까지 한국에서 아시아와 아프리카 여성 신학자들의 성과 인종과 계급과 신학 사이의 공통분모를 찾기 위한 학술 세미나가 열린다.

연합감리교회의 고등교육사역부가 주관하는 이번 세미나는, 아시아와 아프리카 대륙의 여성 신학자 20명이 참석하여 논문을 발표하고 서로의 의견을 교환하는 장이 될 것이라고, 이 행사를 준비하는 고등교육사역부의 상임 디렉터 박희로 박사는 말했다.

고등교육사역부(General Board of Higher Education and Ministry)는 평신도와 성직자를 육성하고 교육을 위한 자료를 제공함으로, 세계를 변화시키고자 하는 목표를 가진 연합감리교회의 기관이다. 또 그리스도인들이 자신의 소명을 발견하고, 이를 펼칠 수 있도록 돕고, 서로 다른 문화와 환경 속에 있는 그들 자신의 소명을 되새기고, 적응하며, 협력을 통해 실천할 수 있도록 그리스도인들과 동행하여, 세상에 그리스도를 전하는 것을 사명으로 삼고 있다.

박희로 박사는 이번 학술 세미나가 “고등교육사역부의 사명인 전 세계 지도자들을 양육하고, 삶의 변혁을 일으키는 실천 사역 일환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행사의 목표를 “첫째, 아시아와 아프리카 여성 신학자들의 공통점을 함께 찾고; 둘째, 아시아와 아프리카 여성 신학자들의 신학적 활동을 강화하고, 그들을 대변하며; 셋째, 신학적 유산과 독창적인 업적을 공유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 학술 세미나는 일반적으로 학술계나 출판계에서 아시아와 아프리카 출신 여성 신학자들이 존중받지 못하고, 인정받지 못하는 풍토가 있는데, 그들의 목소리를 담는 세미나를 갖고자 한다.”라며 이 행사의 선지자적인 의의를 이해해야 한다고 박희로 박사는 덧붙였다.

고등교육사역부의 출판을 담당하는 캐씨 아미스테드 박사는 이번 세미나 참석자들의 논문을 모아 출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볼티모어/와싱톤연회의 감독인 라트렐 에스털링 감독도 이번 세미나에 참석해 기조 발제를 할 예정이다.

연합감리교회 고등교육사역부는 이 행사를 위해 한국의 감리교대학교, 기독교감리회의 고등교육국, 서울의 중앙감리교회, 연합감리교회 여선교회아시아지국, 연합감리교회 세계선교부아시아지국과 연합감리교 뉴스(UM News) 등과 협력하여 준비하고 있다.

지난 2018년 9월, 중앙교회에서 열린 다락방 한글판 출판 80주년 기념 아시안 지도자 세미나 중 교회 표지판 앞에선 참석자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회 뉴스.지난 2018년 9월, 중앙교회에서 열린 다락방 한글판 출판 80주년 기념 아시안 지도자 세미나 중 교회 표지판 앞에선 참석자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회 뉴스.

특별히 이 행사가 열리는 서울의 중앙감리교회는 조선 말기인 1890년 헨리 아펜젤러가 창립한 교회로, 당시 이름은 종로교회였다. 아펜젤러는 순직할 때까지 중앙교회를 거점으로 복음화에 힘을 쏟았으며, 조선의 계몽운동에도 앞장섰던 한국의 독립운동과 복음화에 깊은 연관이 있는 교회다.

1919년 3.1 독립운동 당시 독립선언문에 서명한 민족 대표 33인 중 중앙교회의 담임이었던 김창준 목사와 박희도 목사가 포함되기도 했던 교회다.

그뿐만 아니라, 이 교회가 1918년에 조선의 유치원 교사 양성을 위해 중앙보육학교를 개교하였는데, 이 학교가 오늘의 중앙대학교이다.

1930년 종로교회는 중앙교회로 이름을 개칭했고, 1975년 인사동으로 이전하였다.

한국의 복음화와 기독 운동을 넘어, 독립운동과 계몽운동에 앞장서 온 중앙감리교회에서 연합감리교회의 고등교육사역부가 한국의 기관과 연대하여,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여성 신학자들이 학술 세미나를 사상 최초로 개최하는 것이다.

“8월 14일, 매주 수요일 일본 대사관 앞에서  열리는 일본 제국주의의 한국 점령기에 일본에 의해 위안부로 끌려가 성노예로 희생당한 여성들을 기억하며 연대하는 1400차 시위 및 제7차 세계일본군위안부기림일 행사에 이번 세미나에 참석한 여성 신학자들도 참가할 예정이다.”라고 박희로 박사는 밝혔다.  

기사에 관한 문의 또는 연락을 원하시면 김응선(Thomas Kim) 목사에게 615-742-5470 or newsdesk@umnews.org하시기 바랍니다.

선교
아틀란타한인교회가 교회 창립 50주년을 맞아 감사의 뜻으로, 연합감리교구호위원회에 10만 불을 전달했다. 이 헌금은 라이베리아의 학교 10곳과 지역공동체 14곳을 지원하는 데 사용된다. 9개의 새 우물과 10개의 우물 개보수, 우물을 위한 4개의 관정 및 3곳의 화장실 시설과 3곳의 세면시설 등을 지원하는 데 쓰이게 된다. (사진 왼쪽 두 번째) 김세환 목사와 아틀란타 한인교회 교인들 그리고 (체크를 들고 있는 가운데) 세계선교부 총무 토마스 켐퍼. 사진 제공, 총회세계선교부 연합감리교회구호위원회.

창립 50주년을 선교의 기회로 삼다: 아틀란타한인교회 이야기

아틀란타한인교회가 교회 창립 50주년을 맞아 감사의 뜻으로, 연합감리교구제위원회에 10만 불을 전달했다. 또한, 미주 한인 공동체와 목회자들에게 쉼터를 제공하기 위해 수양관도 건축 중이다.
사회적 관심
캄보디아에서의 인신매매 대책을 강구하기 위해 캄보디아를 방문 중인 선교단이 세계선교부 캄보디아 사무실에서 캄보디아의 현실에 대한 강의를 받고 나서는 모습.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UM News).

밥은 곧 인권이다: 캄보디아 인신매매 피해자를 위한 방주(ARK)사역

한인연합감리교인들과 세계선교부 사역자로 구성된 선교단은 인신매매방지대책을 강구하기 위해 캄보디아를 방문했다.
선교
한국 남부연회의 이전 주재감독이었던 안승철 감독과 3명의 한국 목사들이 홀스톤연회(테네시)의 디니 테일러 감독을 방문하고, 한국의 호수돈여중여고를 방문해달라고 초청했다. 사진설명: (왼쪽부터  백승범 목사, 고종욱 목사, 안승철 감독, 디니 테일러 감독, 로리 슬루더, 윤태훈 목사) 사진 제공, 홀스톤연회.

홀스톤연회의 선교 열매, 대전 호수돈여중·고

한국 남부연회의 이전 주재감독이었던 안승철 감독과 3명의 한국 목사들이 홀스톤연회(테네시)의 디니 테일러 감독을 방문하고, 홀스톤연회의 선교 열매인 호수돈여중·고를 방문해달라고 초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