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선교
아프리카와 아시아 여성 신학자 컨퍼런스 참가자들은 서울의 이화여자대학교를 방문했다. 이 학교는 감리교 선교사인 메리 스크랜튼에 의해 1886년 설립되었다. (왼쪽부터 일레인 고, 엘비라 모이세스, 메모리 치코시, 룻 다니엘, 비유티 마엔자니스, 박희로, 마아라잇조 무탐바라, 캐시 아미스테드, 엘리자베스 타피아, 유연희. 전면 :헬레나 구이디오네, 이현주)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아시아와 아프리카 여성 신학자들: 새 길을 내다

아시아와 아프리카 여성 신학자들이 여성의 눈으로 성서를 해석하고, 성, 인종, 계급 등에 관한 신학적 관점을 나누기 위해, 지난 8월 12일부터 15일까지 서울에서 모였다.
신학
박희로 목사(뒷줄 왼쪽에서 두 번째)와 아프리카 대학교 관계자들. 앞줄 비유티 맨자니스 박사. 사진 제공, 박희로 목사(GBHEM)

세계 최초의 아시아/아프리카의 여성 신학자 세미나가 서울에서

다음 달 8월 12일부터 15일까지 한국에서, 연합감리교회의 고등교육사역부가 주관하는 아시아와 아프리카 여성 신학자들의 학술 세미나가 사상 최초로 열린다.
선교
클로딘 미기샤 (우측)가 짐바브웨이 무타레에 위치한 아프리카대학교를 졸업하면서, 웨남 다발레씨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콩고의 고마 출신인 미기샤는 아프리카대학교 개교 25주년을 맞는 2019년의 졸업생 중 한 명이다. 다발레씨는 이 학교의 국제학생처장이다. 사진 제공, 아프리카대학교.

연합감리교 대학인 아프리카대학교가 526명의 졸업생을 배출하다

연합감리교 대학교의 25번째 졸업생은 아프리카대륙 22개국에서 왔지만, 변화에 대한 열정은 다르지 않다.
선교
짐바브웨 출신 선교사 로레인 챠린다는 서오하이오연회에서 온 방문객들에게 콩고 북카탕가의 카미삼바 농장을 보여주고 있다. 서오하이오연회는 북카탕가연회와 탄가니이카연회와 자매결연을 한 연회이다. 사진 제공 로레인 챠린다

선교사들은 아프리카에서 섬김의 기쁨을 나눈다.

50명 이상의 선교사들이 함께 모여 자신의 경험을 나누며, 다른 나라에서 봉사하는 이들의 경험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