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교단
연합감리교 신시아 피에로 하비 감독이 온라인으로 열린 총감독회의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총감독회 줌 회의 장면 갈무리.

미국 내 감독 선거 4년 후로 연기하자

총감독회는 재정 압박과 잠재적 교단 분리를 고려하여, 향후 4년간 미국 내 새로운 감독 선거를 연기할 것과 아프리카에 추가 예정이었던 5명의 감독 선출도 재정이 허용하는 한도 내에서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
개체교회
콩고 고마에서 열린 키부 연회에서 참가자들이 마모브 대학살의 민간인 희생자 19명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 살해당한 사람 중에는 교회 집회에 참석하러 가던 연합감리교인 6명이 포함되어 있다. 사진, 필립페 키투카 로롱가, 연합감리교뉴스.

콩고에서 연합감리교인들 이슬람 급진 무장 반군에 의해 희생되다

콩고의 마모브에서 이슬람 급진 무장 반군 단체인 연합민주군에 의해 민간인 19명이 희생되었고, 그중 6명이 연합감리교인이다.
교단
제리 쿨라 목사가 지난 2월 라이베리아 연회에서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의 변경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발표하는 모습. 쿨라 목사가 대표 코디네이터로 활동하고 있는 <아프리카 이니셔티브>는 2월 27일, 의정서를 지지한다고 발표했다. 사진 줄루 스웬, 연합감리교뉴스.

아프리카 이니셔티브, 의정서 지지 선언

아프리카 연합감리교 지도자들의 단체인 아프리카 이니셔티브는 이달 초 의정서 지지를 표명하고, 라이베리아 결의안에서 요구하는 것과는 결이 다른 완화된 수정을 요구했다.
교단
사무엘 퀴레 주니어 감독이 라이베리아의 간타에서 열린 라이베리아 연회를 주재하고 있다. 라이베리아 연회는 2020년 연합감리교회 총회에 제출될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의 내용 변경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사진, 줄루 스웬, 연합감리교뉴스.

라이베리아 연회, 의정서 변경을 요구하다

라이베리아 연회는 2020년 연합감리교회 총회에 제출될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의 내용을 대폭 변경할 것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