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 활동 시작

지난 3월 4일 발족한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이하 한교총): 회장 이철구 목사>가 전국의 한인교회와 목회자들에게 월간 e-뉴스레터(e-newsletter)를 발송했다.

지난 5월 25일 발송된 <한교총>의  e-뉴스레터에서 회장 이철구 목사는 “교단 분리로 나갈 가능성이 농후한 것으로 알려졌다.”라고 언급했다.

이 목사는 연합감리교 뉴스와의 대화에서 “현 상황에서 한인교회를 섬기는 목회자들이 신앙적 정체성을 지키는 것으로 인해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보호할 것”이라고 말하며, “교단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전국의 한인교회를 연합하고, 뜻을 같이하여 힘을 모으고, 서로 이해하고 포용하는 <한교총>이 되기를 원한다. 우선 전국의 한인교회를 연대하기 위해 강단교류를 하고, 매달 <e-뉴스레터>를 통해 전국 한인교회의 사역을 알릴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번 e-뉴스레터는 지난 한인총회에 참석한 평신도들의 소감과 한인교회평신도연합회 소식도 포함하고 있다.  

한인교회총회 평신도연합회 회장인 안성주 장로(LA 연합감리교회)는 지난 한인총회에 참석한 한 평신도의 "한인교회의 입장을 목사님들이 잘 아시는 만큼, 한인교회의 입장이 한인총회에서 드러나도록 해달라."는 말을 전하며, 목사들이 평신도를 도와 교인들의 심정과 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기를 부탁했다.

그러나 한인총회 기간 30여 명이 모인, 평신도연합회의 일부 참석자들은 “한인교회총회가 또 하나의 한인총회가 되지 않을까 염려한다.”고 우려를 표했다.

강단 교류 포스터, 사진 제공 한인교회총회.

사진 제공 한인교회총회.

<한교총>의 중점사역 중 또 다른 하나는 강단교류다. <한교총>에 따르면, "강단교류는 연합감리교회 내의 한인회중과 담임 목회자들의 연대를 강화하기 위한 사역"으로, "신앙의 동질성 공감을 통한 동역의 관계 발전을 기대"하고 있다. 5월 28일 현재 강단교류를 신청한 사람은 16명이다.

‘강단교류는 연합감리교회 내의 한인회중과 담임 목회자들의 연대를 강화하기 위한 사역’으로, ‘신앙의 동질성 공감’을 통한 동역의 관계 발전을 기대하고 있다.

 “현 강단교류는 담임 목회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지만, 점차 부교역자들에게도 기회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한교총>은 밝혔다.

<한교총>의 서기로 e-뉴스레터 제작을 담당하는 배연택 목사는, 특별히 강단교류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인총회에 관해 관심을 잃은 30-40대 목회자들의 순수하고 뜨거운 가슴을 나누고, 연결할 수 있는 사역으로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소망을 표했다.

강단 교류 온라인 신청서

강단 교류 신청서

강단교류를 원하는 목회자는 배연택 목사(charlestonkumc.pastor.bae@gmail.com)에게 7월 28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강단교류는 9월 8일 둘째 주일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교회의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한교총>에 따르면, 초청한 교회는 설교하는 방문 목회자에게 사례비 없이 숙식만을 제공하며, 설교를 위해 타교회를 방문하는 담임 목사의 교통경비는 본 교회에서 부담한다.

강단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한교총>에서는 교인 수 100명 이하의 교회에 장학금을 주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한교총>은 6월 17-18일 달라스에서 한인교회총회의 확대임원회를 비롯한, 달라스지역 한인목회자와의 모임을 예정하고 있다.

또, 다가오는 2020년 교단 총회를 대비해, <한교총>의 이름으로 청원안을 마련하여, 9월 초까지 제출하기로 했다고 배연택 목사는 전했다.

“아직 청원안의 내용은 정해진 바가 없습니다. 하지만 앞으로 교단 내의 상황을 주의 깊게 지켜보며, 한인교회의 목소리를 전할 예정입니다.”

김응선(Thomas Kim)목사는 연합감리교 뉴스의 Korean/Asian News Director섬기고 있다. 문의 연락처: 전화 (615) 742-5470, 또는 이메일 newsdesk@umnews.org로 하면 된다.

 

교단
한인 공동체 지체들인 한인연합감리교 선교협의회와 타인종목회자 전국연합회, 한인 2, 3세가 중심이 된 NEXUS와 한인교회총회 등이 다양한 활동과 행사를 가졌다. 사진은 남플로리다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4월 29일 - 5월 2일 열린 2019년 한인총회 참가자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사역은 계속된다: 2019 여름 한인 공동체의 다양한 사역들

2019년 여름, 한인 공동체 지체들인 한인연합감리교 선교협의회와 타인종목회자 전국연합회, 한인 2, 3세가 중심이 된 NEXUS와 한인교회총회 등이 다양한 활동과 행사를 가졌다.
신학
아프리카와 아시아 여성 신학자 컨퍼런스 참가자들은 서울의 이화여자대학교를 방문했다. 이 학교는 감리교 선교사인 메리 스크랜튼에 의해 1886년 설립되었다. (왼쪽부터 일레인 고, 엘비라 모이세스, 메모리 치코시, 룻 다니엘, 비유티 마엔자니스, 박희로, 마아라잇조 무탐바라, 캐시 아미스테드, 엘리자베스 타피아, 유연희. 전면 :헬레나 구이디오네, 이현주)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아시아와 아프리카 여성 신학자들: 새 길을 내다

아시아와 아프리카 여성 신학자들이 여성의 눈으로 성서를 해석하고, 성, 인종, 계급 등에 관한 신학적 관점을 나누기 위해, 지난 8월 12일부터 15일까지 서울에서 모였다.
교단
중도, 진보, 그리고 전통주의 교회 지도자들의 모임에서 연합감리교회가 원만하게 둘 혹은 그 이상의 교단으로 나뉠 수 있도록 하자는 초안을 만들었다. 그 안건은 모임이 열린 장소를 따서 인디애나폴리스 플랜이라고 부른다. 사진 제공 윌리암 슈튜겔, 픽사베이의 허락을 받아 사용함. 도안 연합 감리교회 뉴스 서비스 작성.

인디애나폴리스 플랜이 공개되다

지난 6월 말 모임을 가진, 교단의 중도와 전통주의 그리고 진보주의를 대변하는 12명의 모임은, 연합감리교회의 동성애에 관한 갈등은 화해할 수 없는 사안이며, 차라리 사이좋게 다른 교단으로 나뉘는 편이 낫다는데 동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