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감독회, CUIC가 제작한 연말 절기 설교와 성경공부 자료 사용 권고

연합감리교 총감독회는 연합감리교회와 교회 지도자들에게 기독교인들의 화해와 일치 그리고 정의 추구를 위해 조직된 CUIC(Churches Uniting in Christ, 이하 CUIC)가 연말 절기에 개체 교회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모아놓은 설교와 성경공부 자료를 사용하라고 권고한다고 10월 19일 발표했다.

그래픽, 2017년 8월 16일 더 리빙 처치에 작성된 글 “Nationalism in All its forms” 갈무리.그래픽, 2017년 8월 16일 더 리빙 처치에 작성된 글 “Nationalism in All its forms” 갈무리. 

CUIC는 50여 년의 역사를 가진 미국 내 에큐메니컬 단체로 아프리카감독감리교회(Christian Methodist Episcopal Church)의 테레사 제퍼슨-스노톤 감독이 의장을 맡고 있으며, 연합감리교회를 비롯한 미국 내 10대 기독교 교단인 아프리카감독감리교회, 아프리카시온감리교회(African Methodist Episcopal Zion Church), 제자교회(Church (Disciples of Christ), 크리스천감독감리교회(Christian Methodist Episcopal Church), 성공회(Episcopal Church), 국제기독교협의회(International Council of Community Churches), 모라비안교회 북부(Moravian Church), 미장로교(PCUSA), 그리스도연합교회(United Church of Christ)가 참여하고 있다.

CUIC에 가입한 10대 교단 역시 소속 교회의 목회자들과 평신도들에게 연말의 휴가와 명절 기간에 이 자료들을 사용하라고 권장하고 있다. 

목회자를 위한 설교 자료, 주일학교 교사를 위한 자료 및 예배서 등이 포함된 이 자료집은 CUIC의 에큐메니컬 팀에 의해 개체 교회가 만인성도주일(All Saints Day)과 추수감사절 그리고 송구영신예배에 사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다.

또한 모든 그리스도인이 크리스천의 핵심 가치 중 하나인 인종적 정의와 평등을 추구하도록 돕고, 인종 정의의 관점에서 이 휴일들을 이해하고 하나님께 감사하는 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예배서와 설교 자료를 만들었고, 저명한 기독교인들을 초대해 영상 자료도 제작하고 있다.  

현재 CUIC 웹사이트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는 만인성도주일을 위한 자료에는 인종과 성도의 의미를 토론할 수 있도록 돕는 자료와 줌 예배에 사용할 수 있는 설교 자료가 포함되어 있다.

만인성도주일인 11월 1일은 우리의 신앙과 교회에 선한 영향력을 끼친 분들을 기억하는 날이다. 마어스팍 연합감리교회의 제임스 하웰 목사와 모라비안 신학대학원의 학장인 크레이그 아트우드 박사의 성경공부 자료와 아프리카시온감리교회의 다린 무어 감독의 설교가 포함된 이날의  예배 자료는 성도(saints)의 개념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열어줄 기회를 제공한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에서 새로 시작한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격주로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그뿐만 아니라, CUIC는 만인성도주일을 기념하여, 유색 인종 신앙의 용사들과 그들의 역사를 이해하고, 신화를 넘어 사회 정의와 문제의 포용까지 살펴볼 수 있도록 자료를 준비했다. 

아메리카 원주민의 관점에 초점을 맞춘 추수감사절 자료는 주일학교에서 사용할 수 있는 비디오를 비롯해 추수감사절 예배 전체에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되고 있다.

송구영신 예배 자료에는 주일학교용 비디오와 설교자를 위한 영상 및 예배서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추수감사절과 송구영신 예배 자료는 곧이어 발표될 예정이다.

더 자세한 내용을 미리 알기 원하는 주일학교 교사와 목회자들은 CUIC의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이미 준비된 자료와 앞으로 추가될 자료를 받아볼 수 있다.

 

관련 기사 보기 

연합감리교회는 부끄러운 인종차별의 역사에 대해 뭐라고 말하나?

교회는 인종 간 정의에 책임감을 가져야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 이메일을 보내거나 (615)742-5109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읽기 원하시면, 격주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사회적 관심
대뉴저지연회의 한국계 미국인 목회자들이 아콜라연합감리교회에 모여 인종차별에 항거하는 의미를 담은 촛불기도회를 열었다. 사진, 김재연 목사(Thiells Garnerville UMC)

나는 침묵...했다

침묵하다 침묵을 강요당하는 상황에 부딪힌 현실에서 벗어나, 인종차별과 폭력의 굴레를 벗어나기 위한 외침과 함께 하나님의 은혜를 구하는 한명선 목사의 시를 소개한다.
사법위원회
2016-2020 사법위원회 위원들. (왼쪽부터) 앞줄: 디넬 리스 타차, 엔 오스왈드 트웨 시니어, 루안 부 트랜 목사. 뒷줄: 리디아 로마오 구레레, 루벤 티 레이스, 위빈트 헬리젠 목사, 데니스 블랙웰 목사, 제이 카밤바 키보코 목사. (베스 케이픈은 사진에 없다). 사진, 케이트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사법위원회, 연회 목회자 모임(clergy session)의 투표 자격에 관한 해석을 분명히 하다

연합감리교회의 최고 법정인 사법위원회는 목회자가 행정 처분을 받는다 해도 공정하고 적법한 기본적 권리를 보장받아야 한다고 분명히 했다.
사회적 관심
테네시주 내쉬빌에 있는 글렌데일 연합감리교회 앞 표지판에 (하나님 앞에) “‘우리와 그들’은 없다. 모든 사람이 우리다.”라고 쓰여 있다. 코로나19 이후 미국 내 아시아계 사람들을 향한 혐오 범죄가 증가하고 있다. 사진, 스티븐 카일 아데어, 연합감리교뉴스.

아시안을 향한 인종차별에 대해 미 연합감리교인들에게 보낸 정희수 감독의 목회 서신

지금은 억압받고 공격당하는 사람들과 동행하며, 파괴와 폭력이 난무하는 이 세상에 하나님의 사랑을 증거하기 위해 기도하고 실천해야 할 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