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이민 역사와 2세 신앙 교육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의 주간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오는 6월 26일 토요일, 연합감리교회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NNKUMW)는 <한인 이민 역사와  2세 신앙 교육>을 주제로 제3회 학당을 개최한다.

1903년 시작된 한인의 미국 이민 역사 속에서 한인 교회는 이민자들의 삶과 교육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특히 여성 교인들이 중심을 이뤄 행동하는 믿음과 소망 그리고 사랑을 마음에 품고, 시대와 환경의 장벽을 넘어선 선교의 역사를 써왔던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는 안타깝게도 2019년 코로나 감염병 유행의 영향으로 한동안 자체 내 프로그램과 사역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끊임없이 ‘여성과 어린이 그리고 청소년을 위한 선교사역’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던 한인여선교회는 2020년 11월 “숨과 쉼으로 평화의 세계를 만들자”라는 주제 아래 환경 및 인종차별에 관한 세미나를 열 수 있게 되었고, 기독교인의 양심과 책임감을 느끼며 고민 끝에 찾아낸 실천 방안들과 소그룹 모임을 통해 선정된 새로운 선교 방향과 방법들을 2021년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의 선교사역에 반영하기로 결정했다.

제3회 한인여선교회 학당 포스터. 사진 제공, 한인여선교회전국연합회.제3회 한인여선교회 학당 포스터. 사진 제공, 한인여선교회전국연합회. 
강의를 맡은 클레어몬트 신학대학원의 김남중 교수. 사진 제공, 김남중 교수.강의를 맡은 클레어몬트 신학대학원의 김남중 교수. 사진 제공, 김남중 교수.

학당은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가 코로나로 지친 여선교회 회원들에게 사회와 경제, 문화와 역사 등 다양한 주제를 두루 교육하여, ‘보다 나은 미래’와 ‘새로운 길’ 그리고 뉴노멀의 시대에 맞는 선교적 사명을 감당하며, 선교 방안들을 찾아 나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해 개발한 선교 훈련 사역 프로그램 중 하나이다.

이번 학당은 지난  2월26일 줌으로 열린 제1회 학당 <미국 청교도와 미국 원주민의 역사>와 4월 24일 열린 제2회 학당 <빈민 선교, 슬럼가에 꽃을 피우다>에 이어 세 번째로 열리는 화상 훈련 프로그램으로, 한인 이민 역사와 한인 교회가 당면한 2세 신앙 교육에 대해서 진지하게 평가하고 대안을 찾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강사는 클레어몬트 신학대학원의 김남중 교수이다.

여선교회의 제3회 학당 시간은 6월 26일(토) 동부시간 오후 7-9시, 중부시간 오후 6-8시 그리고 서부시간 오후 4-6시이며, 등록은 여기를 클릭해서 작성하면 된다.

등록비($20)는 Zelle (Bank account: [email protected]) 또는 체크를 통해 결재할 수 있다.

체크를 보낼 경우 주소는 아래와 같다.

Payable to: NNKUMW

Eunsoon Song

2 Henlopen CT.

Newark, DE 19711

기타 문의는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NNKUMW) 김명래 총무에게 [email protected] 또는 [email protected]으로 하면 된다.

 

관련 기사 보기

숨과 쉼이 있는 평화를 향한 거룩한 소명

빈민 선교, 슬럼가에 꽃을 피우다

코로나 시대의 여선교회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로 이메일을 보내거나 (630)797-6848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더 읽기 원하시면, 주간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개체교회
2022년 3월 21일(월)부터 25일(금)까지 5일간 애리조나주 투산에 소재한 리뎀투어리스트 수양관에서 나의 사랑, 나의 어여쁜 자여라는 주제로 열리는 사모를 위한 영성형성 아카데미가 열렸다. 사진 제공, 영성형성 아카데미.

참 아름답고 아름답다

지난 3월에 열린 사모들을 위한 영성형성아카데미에 참석한 사모들의 간증 시리즈 중 첫 번째로 버지니아주 래드밸리 연합감리교회 홍사랑 사모의 글이다.
교단
김정호 목사가 달라스 중앙 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교총 저녁 집회에서 “하나님이 하시고 아십니다”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하나님이 하시고 아십니다

김정호 목사는 한인 교회를 향하여 “성령의 능력으로 살아서 이루어내야 할 우리의 목표가 무엇일까? 우리가 찾아가야 하는 에스겔 골짜기는 어디인가?”라고 묻는다.
개체교회
달라스 중앙 연합감리교회 찬양단이 2022년 4월 25일 열린 한인교회총회 연차 대회 개회 예배에서 찬양을 인도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 불확실한 미래를 분별하는 시간을 가지다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는 4월 25-28일 달라스에서 연차총회를 열고 한인 교회의 미래를 향한 다양한 토론과 집회 등을 가졌다. 이를 총정리 보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