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순절과 부활절 음악 동영상 무료로 배포되다

Other Manual Translations: English

부활절과 사순절 기간에 사용할 수 있는 찬송가와 특별찬송을 녹화해 무료로 제공한 한인연합감리교회 사역자 부부가 있다.

고요한 목사와 이주희 목사 모습. 사진 제공 고요한 목사.고요한 목사와 이주희 목사 모습. 사진 제공, 고요한 목사.

뉴잉글랜드 연회의 고요한 목사(시온 한인연합감리교회 담임)와 이주희 목사(헤이븐 연합감리교회 담임) 부부가 그들이다. 이 목회자 부부는 다섯 명의 음악인들과 함께 부활절과 사순절 기간에 사용 가능한 음악 47곡을 녹화해 교회들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구글 드라이브에 공유했다.

또한 게시된 곡의 대부분이 연합감리교 찬송가에 수록된 것이어서 CCLI 라이센스만 있으면 누구나 저작권 걱정 없이 온라인 예배에 사용할 수 있다.

지난해 3월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 19(CoVid-19)의 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한 후,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에 미국 내 연합감리교회 감독들은 대면 예배 중지를 권고했고, 온라인 예배가 그 자리를 차지하기 시작했다.

그에 따라 음악을 담당하는 사역자나 평신도가 충분한 중대형 교회와는 달리 작은 교회들은 온라인 예배를 위한 음악 때문에 많은 어려움을 겪어왔다. 유튜브를 방문하면 좋은 음악들이 많이 있지만, 저작물의 무단 사용으로 인한 분쟁 우려 때문에 음원을 구매했다 하더라도 허용된 범위 내에서만 사용해야 하는 등 예배에 적절한 음악을 사용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었다.

온라인 예배에 사용할 음악으로 인한 어려움은 고요한 목사가 시무하는 시온한인연합감리교회와 이주희 목사가 시무하는 헤이븐 연합감리교회도 예외가 아니었다.

그간 시온교회는 보스턴 대학교 -신학대학원과 연계하여 크리에이티브콜링프로젝트(Creative Calling Project) (이하 콜링프로젝트)라는 사역을 진행해 왔다. 이 프로젝트는 다원화된 사회에서 새로운 소명을 찾고, 변화를 위한 창의적인 사역을 통해 의미 있는 삶을 추구하는 교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보스턴 대학교 신학대학원의 파트너쉽 프로그램이다. 

고요한 목사는 이번 사역의 동기를 이렇게 설명했다.

“처음엔 콜링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모든 사람을 위한 음악학교’를 기획했었다. 경제적인 이유로 음악을 배울 수 있는 기회가 없었던 이들에게 무료로 음악을 배울 기회를 제공하고, 함께 곡을 연주하며, 공동체를 경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마중물 같은 교회’가 되자는 취지로 시작을 했는데, 코로나19 가 대유행하면서 ‘대면 교육’이 제한되고, 모일 기회마저 박탈당했다. 그런 상황이 되자 어떻게 하면 다른 교회들을 섬길 수 있을까 고민이 되었고, 그러다 생각난 것이 ‘작은 교회 온라인 예배를 돕기 위한 음악 프로젝트’였다.”

고 목사와 이 목사 부부는 콜링프로젝트 기금을 사용해, 음악을 제작하고 이것을 주변의 작은 교회에 나누어 주기 시작했다. 3명의 바이올린 연주자와 클라리넷, 피아노, 오르간에 각 1명씩 모두 6명의 참여로 만들어진 연주 비디오는 온라인 예배에 쓸 음악이 필요한 다른 교회들을 섬기는 기회가 되었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에서 새로 시작한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격주로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이주희 목사는 자신이 섬기는 헤이븐 연합감리교회에서도 음악학교 사역을 하고 있다.

이 목사는 이번에 참여한 음악인들이 그간 연합감리교 구제위원회(UMCOR) 선교를 위한 모금 운동과 양로원 방문 등의 선교 사역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온 교인들이라고 전했다.

이들의 사역은 주변 교회를 넘어 자신의 지방과 연회에까지 확산되었다.

뉴잉글랜드 연회의 시코스트 지방 감리사인 데이빗 칼호운 목사는 연합감리교뉴스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자신의 지방은 이주희 목사가 섬기는 교회의 음악학교에 열심히 지원해 왔다고 밝히며, 이 목사와 고 목사의 사역을 이렇게 말했다.

“고요한 목사와 이주희 목사는 매우 재능있는 음악인들이며, 그들이 지방과 연회에 그들의 재능을 기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그들은 존 웨슬리의 ‘세계는 나의 교구다.’라는 말을 실천하는 사람들입니다… 또한 그들의 사역은 ‘이는 성도를 온전하게 하여 봉사의 일을 하게 하며 그리스도의 몸을 세우려 하심이라.’라는 에베소서 4장 12절의 말씀을 생각나게 합니다. 나는 하나님께서 이 목사와 고 목사를 축복하시어 그들이 자신이 가진 풍성한 은사를 이웃과 나누며, 이 사역을 위해 잘 사용한 것이라 믿습니다. 이 사역은 코로나19  대유행이 가져다준 축복 중 하나입니다.”

뉴잉글랜드 연회 공보 담당 디렉터인  베스 디코코는 뉴잉글랜드 연회에서 지난 크리스마스이브 예배를 위해 해당 연회 소속 교회에 배포했던 자료가 담긴 파일을 보내왔다.

디코코는 이번에 만든 47개의 동영상이 1월 13일부터 배포되었다고 말했다.

“지금은 목회자와 교인들 모두에게 참으로 어려운 시기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시기에 자신의 지식과 은사 그리고 가진 것을 공유하는 것은 우리 연합감리교회가 가진 DNA의 일부이며, 이 뮤직비디오의 공유는 우리 연회와 교단을 통해 본 많은 사례 중 하나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하는 고립과 비대면의 문제를 생각할 때, 저는 지금이 그 어떤 시기보다 공동체를 위해 우리 교단이 지닌 강한 연대주의를 발휘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뉴잉글랜드 연회에서 지난 크리스마스이브 예배를 위해 해당 연회 소속 교회에 배포했던 자료가 담긴 파일 갈무리. 뉴잉글랜드 연회에서 지난 크리스마스이브 예배를 위해 해당 연회 소속 교회에 배포했던 자료가 담긴 파일 갈무리.

연합감리교 한인총회도 이 사역을 반색하며 환영했다.

한인총회 총회장인 류재덕 목사는 “고요한 목사님과 이주희 목사님께서 귀한 일을 하셨네요. 비대면 영상 예배의 시대가 되면서 많은 교회가 힘들어하는 상황인데, 이럴 때 오는 사순절과 부활절에 사용할 수 있는 음악 자료를 만들어 주셨다니, 정말 고마운 일입니다. 힘들고 어려울 때, 곳곳에서 서로를 위로하니 힘이 나네요. 하나님이 주신 은사를 어려운 때에 사용하시는 그 마음이 귀하고, 소중합니다. 한인총회 모든 회원에게 배포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한인목회강화위원회(회장 정희수 감독)의 사무총장인 장학순 목사는 “감염병 대확산으로 인해 시간이 갈수록 온라인 예배를 위해 더 많은 자료가 요구되는 상황에, 뉴잉글랜드의 두 목사님께서 직접 녹화한 동영상을 만들어 공유해 주시니 고마운 일입니다. 이를 계기로 예배와 관련된 다양한 '콘텐츠'가 우리 가운데 축적되고, 서로서로 목회에 힘을 보탤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저희 한목협에서도 예배를 위한 자료 발굴과 개발을 위해 힘쓸 계획입니다."라고 말했다.

 

참고 자료

사순절과 부활절 음악 동영상 링크 

2020년 크리스마스이브 예배 동영상 링크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이메일을 보내거나 (615)742-5109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읽기 원하시면, 격주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신청하세요.

개체교회
음광현 목사가 2020년 7월 1일부터 섬기던 와셔(Warsaw)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사진 출처, 와셔 연합감리교회 페이스북.

38세의 음광현 목사의 갑작스런 죽음에 버지니아 연회와 한인 공동체 충격 가운데 애도를 표하다

버지니아 연회와 한인 공동체는 9월 13일 와샤 연합감리교회를 섬기던 음광현 목사(Rev. Terry Eum)의 죽음에 충격을 감추지 못하며 애도를 표하고 있다.
개체교회
중재 시도가 실패로 돌아가자 북조지아 연회는 마운트베델 교회의 자산 운영권을 연회로 이전할 것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사진, 웬디 파커, 이스콥 뉴스.

북조지아 연회, 마운트베델 연합감리교회에 소송 제기

중재 시도가 실패한 뒤, 북조지아 연회의 재단이사회는 마운트베델 교회의 재산과 자산 운영권을 연회로 이전할 것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이민
지난 8월 20일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서 위기 대응팀 소속의 미군 공군 조종사가 아프간 가족의 재결합을 도운 후, 그 가족을 얼싸안고 있다. 사진, 데이비스 해리스, 미 해병대.

아프간 난민의 미국 정착을 돕는 연합감리교인들

연합감리교의 개체교회와 연회 그리고 교단 기관과 비영리단체 동역자들이 아프간 난민들의 미국 정착을 돕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