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신학
녹색은 주현절 후 강단에 사용되는 색이다. 이 시기에 우리가 읽는 성경 구절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 삼아 이 세상을 변화시키는 교회의 선교적 사명을 뒷받침한다. 사진 수샌 닐스, 플리커, 크리에이티브 코몬즈.

주현절 후 교회는 사역의 목표를 어디에 둬야 하나요?

주현절 후 교회는 교인들 가운데 아직 세례를 받지 못한 사람들과 동행하며 예수를 구주로 고백하고 세례받을 준비를 하도록 돕는 데 중점을 둡니다.
선교
동방 박사가 별을 따라가고 있는 모습을 그린 6세기의 모자이크. 이탈리아 라벤나 근처 산탄폴레나레 성당. 사진 니나-노. 출처 Wikimedia Commons.

베들레헴의 별은 무엇이었을까?

2000년 전 베들레헴 하늘에 나타났던 별은 무엇이었을까? 일부 천문학자들은 그것은 행성의 겹침, 신성 또는 어떤 별자리의 움직임일 것으로 추측한다. 하지만 닉 스트로벨은 크리스마스는 신앙의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신학
사진,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가 생각하는 할로윈이란?

연합감리교회에서는 할로윈과 <만인성도의 날>을 통해,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의 거룩한 삶에 대한 이해와 다가올 부활을 향한 소망을 강조합니다.
신학
각 색깔은 교회력의 절기를 시각적으로 표현해준다. 각 색깔은 그 절기의 본질과 축하하는 내용을 상징한다. 그래픽 by 로렌스 글래스, UM Communications.

교회의 절기 중 <연중시기>란?

그리스도인들은 매년 준비하고 축하하며 실천하는 크리스마스와 부활절의 두 정기적인 절기와 더불어, <연중시기>를 사역 실천의 주된 기간으로 삼는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