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의 테러리스트 공격에 관한 총감독회 회장의 성명서

총감독회 회장이 지난 13일 발생한 파리의 테러리스트 공격에 관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요한복음 11:35 “예수께서 눈물을 흘리시더라”

이번 주 우리는 파리의 사람들을 위해 눈물을 흘립니다. 우리는 무자비한 폭력에 눈물을 흘립니다. 우리는 삶이 짧게 끝나버린 아무 잘못이 없는 사람들을 위해 눈물을 흘립니다. 우리는 애통해 하며, 두려워 떨고 아파하는 사람들을 위해 눈물을 흘립니다. 우리는 파리와 전 세계에서 가슴 아파하는 사람들을 위해 눈물을 흘립니다. 세계의 여러 지도자들이 언급했듯이 이번 공격은 전 인류에 대한 공격입니다.

우리는 눈물을 흘리며 또한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하심을 믿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희망으로 힘을 주시고 우리의 눈물을 닦아 주실 것입니다. 악의 세력이 다시 한 번 우리를 지배하기 위해 시도하였습니다. 하지만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인 우리는 어둠이 결코 우리의 빛을 이길 수 없다는 것을 증거해야 할 것입니다.

파리와 프랑스 국민을 위해 함께 기도합시다. 지난 2001년 9월 11일의 사건으로 미국이 애통해 했던 것처럼 이번 공격으로 그들이 애통해 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또한 뉴스에는 나오지 않지만, 폭력의 위협으로 떨고 있는 세계의 여러 나라를 위해 기도합시다. 성령님께서 폭력의 악순환을 끊는 길로 우리를 인도해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Warner H. Brown, Jr. 감독
총감독회 회장

영어 원문 기사

올린날: 2015년 11월 17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개체교회
내쉬빌 웨스트엔드 연합감리교회 본당의 스테인드글라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뉴노멀 시대의 교회

믿음이란 것은 ‘관계'이고, ‘이야기'이며, ‘여행'이다. 믿음은 풍성하고, 소외가 없으며, 아직 끝나지 않은 사랑이기도 하다. 뉴노멀 시대의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두루 살피며 주관식 답을 찾기 위한 여정을 걸어야 한다.
총회
일부 연합감리교인들은 2021년에 열린 총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할 수 있는지 검토하라고 총회위원회에게 촉구했다. 이미지, 캐터린 프라이스의 노트북 이미지와 캣 베리의 2019총회 사진을  로렌스 글래스가 그래픽 작업으로 만들었다. 연합감리교뉴스.

2021 총회도 온라인으로?

코로나19의 증가추세가 이어지자, 일부 연합감리교인들은 2021 총회를 온라인으로 열자고 주장한다.
사회적 관심
초기 감리교 운동이 태동했던 시기부터 감리교인들은 보다 평화롭고 정의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사회, 정치적인 문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와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와 정치 3

연합감리교회와 정치의 관계에 관한 시리즈의 마지막 3편으로, 다양한 자료들과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통해 책임감 있는 정치 참여의 방법에 대해 살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