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의 테러리스트 공격에 관한 총감독회 회장의 성명서

총감독회 회장이 지난 13일 발생한 파리의 테러리스트 공격에 관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요한복음 11:35 “예수께서 눈물을 흘리시더라”

이번 주 우리는 파리의 사람들을 위해 눈물을 흘립니다. 우리는 무자비한 폭력에 눈물을 흘립니다. 우리는 삶이 짧게 끝나버린 아무 잘못이 없는 사람들을 위해 눈물을 흘립니다. 우리는 애통해 하며, 두려워 떨고 아파하는 사람들을 위해 눈물을 흘립니다. 우리는 파리와 전 세계에서 가슴 아파하는 사람들을 위해 눈물을 흘립니다. 세계의 여러 지도자들이 언급했듯이 이번 공격은 전 인류에 대한 공격입니다.

우리는 눈물을 흘리며 또한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하심을 믿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희망으로 힘을 주시고 우리의 눈물을 닦아 주실 것입니다. 악의 세력이 다시 한 번 우리를 지배하기 위해 시도하였습니다. 하지만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인 우리는 어둠이 결코 우리의 빛을 이길 수 없다는 것을 증거해야 할 것입니다.

파리와 프랑스 국민을 위해 함께 기도합시다. 지난 2001년 9월 11일의 사건으로 미국이 애통해 했던 것처럼 이번 공격으로 그들이 애통해 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또한 뉴스에는 나오지 않지만, 폭력의 위협으로 떨고 있는 세계의 여러 나라를 위해 기도합시다. 성령님께서 폭력의 악순환을 끊는 길로 우리를 인도해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Warner H. Brown, Jr. 감독
총감독회 회장

영어 원문 기사

올린날: 2015년 11월 17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총감독회의
총감독회 회장인 신시아 피에로 하비(오른쪽) 루이지애나 연회 감독이 후임인 토마스 J. 비커튼 뉴욕 연회 감독에게 의사봉을 넘겨주고 있다. 총감독회는 4월 29일 봄 회기를 마쳤다. 사진, 총감독회 줌 회의 화면 캡처, 연합감리교뉴스.

신임 총감독회 회장인 토마스 J. 비커튼 감독 새로운 연합감리교회에 대한 소망을 나누다

총감독회는 5일간의 봄 회기 일정을 마치며, 감독들이 새로운 교단인 글로벌감리교회 출범 후 연합감리교회의 사역을 어떻게 이어갈지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신임 총감독회 회장인 토마스 J. 비커튼 감독은 새로운 연합감리교회에 대한 소망을 나누었다.
사법위원회
연합감리교회의 최고법원인 사법위원회는 가을 회기 문서 중 4개 사안을 판단하고 결정문을 발표했다.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교회 법원, 성소수자 관련 결의안들을 판단하다

연합감리교회의 최고법원인 사법위원회는 가을 회기 문서 중 4개 사안을 판단하고 그 결정문을 발표했다.
사회적 관심
2018년 8월 와싱톤 DC에서 열린 평화축제 참석자들이 한반도에서의 전쟁 중단과 가족 상봉 그리고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기도를 촉구하며 행진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2022년 부활절 공동기도문이 전 세계에 배포되다

세계교회협의회는 오는 4월 17일 부활절을 맞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작성한 “2022년 부활절 남·북 공동기도문”을 전 세계 회원 교회에 배포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