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의 테러리스트 공격에 관한 총감독회 회장의 성명서

Photo courtesy of the Council of Bishops

총감독회 회장이 지난 13일 발생한 파리의 테러리스트 공격에 관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요한복음 11:35 “예수께서 눈물을 흘리시더라”

이번 주 우리는 파리의 사람들을 위해 눈물을 흘립니다. 우리는 무자비한 폭력에 눈물을 흘립니다. 우리는 삶이 짧게 끝나버린 아무 잘못이 없는 사람들을 위해 눈물을 흘립니다. 우리는 애통해 하며, 두려워 떨고 아파하는 사람들을 위해 눈물을 흘립니다. 우리는 파리와 전 세계에서 가슴 아파하는 사람들을 위해 눈물을 흘립니다. 세계의 여러 지도자들이 언급했듯이 이번 공격은 전 인류에 대한 공격입니다.

우리는 눈물을 흘리며 또한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하심을 믿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희망으로 힘을 주시고 우리의 눈물을 닦아 주실 것입니다. 악의 세력이 다시 한 번 우리를 지배하기 위해 시도하였습니다. 하지만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인 우리는 어둠이 결코 우리의 빛을 이길 수 없다는 것을 증거해야 할 것입니다.

파리와 프랑스 국민을 위해 함께 기도합시다. 지난 2001년 9월 11일의 사건으로 미국이 애통해 했던 것처럼 이번 공격으로 그들이 애통해 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또한 뉴스에는 나오지 않지만, 폭력의 위협으로 떨고 있는 세계의 여러 나라를 위해 기도합시다. 성령님께서 폭력의 악순환을 끊는 길로 우리를 인도해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Warner H. Brown, Jr. 감독
총감독회 회장

영어 원문 기사

올린날: 2015년 11월 17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교회 역사
사진제공 남부감리교회 퍼킨스 신학대학의 브리드웰 도서관 특별 컬렉션

연합감리교회의 장정은 언제 처음 만들어졌나요?

감리교회의 첫 장정은 1784년 성탄절, 미국에서 새로 태어난 감리교의 치리를 위해 “토마스 코크, 프란시스 애즈베리 목사 및 다른 지도자들의 대화 회의록”이라는 이름으로 채택되었습니다.
교단
사진제공 잰 슈나이더,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연합감리교회 신탁조항: 갈등의 핵심?

“우리가 이와 같은 시기에 신탁 조항의 ‘탈출구’를 만들어 의무 불이행을 시작하게 한다면 신탁 조항 존재 자체를 위협할 수 있다.”
교단
2016년 총회에서 대의원들이 토의하고 있는 모습. 사진 photo by Mike DuBose, UMNS.

2019년 특별총회에 제출된 교단 탈퇴 승인을 요청하는 청원

교단의 분열이 일어나면, 누가 교회 재산의 소유권을 보유할 것이며, 은혜로운 방법으로 교단 탈퇴를 허락해달라는 청원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