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과 기도의 능력

기적을 고대해 본 적이 있으십니까? 대강절이 다가올 때 마다 이 기적을 기억하고 감사하지만,  기적의 실체가 개인적으로 깊이 다가오는 경우는 드믑니다. 기도하고 청원하고 소망하고 꿈꿔오던 기적같은 일이 우리 세상에 실제로 벌어지면, 이는 매우 다른 경우가 됩니다. 저는 평생동안 우리 나라가, 모국이, 고향이, 또한 우리의 뿌리와 가족이 평화와 화해를 경험하고, 전 세계와 함께 평화롭고 생산적인 관계를 갖게 되기를 기도해 왔습니다. 저는 이러한 기적이 일어나는 것을 목격하면서 감격하며, 우리를 화해시키고, 치유하고, 연합하고, 새로운 피조물을 위한 새로운 시대로 인도하는 기도의 능력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됩니다.

이번 주(6월 12일, 편집자 주)에 싱가포르에서 있었던 역사적인 정상회담에서 조선인민민주주의 공화국(이하 북한 편집자 주)의 최고 지도자인 김정은 위원장과 미국의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이 한 자리에 모여 양국간의 관계 뿐만 아니라 한반도의 미래에 대해서도 논의하였습니다.

네 가지 약속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위한 토대로 제시되었습니다.

북한과 미국은 평화와 번영을 원하는 양국의 국민들의 기대에 부합하는 새로운 외교관계를 맺기로 약속한다.

북한과 미국은 한반도에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 체제를 확립하기 위해 협력한다.

2018년 4월 27일에 있었던 판문점선언을 재확인하며, 북한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나아갈 것을 약속한다.

북한과 미국은 이미 확인된 유해들을 즉각적인 송환하는 것을 포함하여, 전쟁포로와 실종군인들의 유해를 발굴을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

이는 양국의 관계를 전면적으로 전환시킬 놀라운 합의이며, 이러한 합의는 남북 관계도 회복시킬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 합의는 동 아시아와 전 세계에 새로운 정신과 평화로운 관계를 가져올 것입니다. 모든 새로운 관계들처럼, 혹은 은혜와 용서의 시간을 경험하는 기존의 관계에서처럼, 참  미묘하고 조심스러운 시간입니다. 물론 이 합의가 표면적으로는 간단해 보여도, 실제로는 쉽지 않은 일입니다. 지금은 우리 지도자들이 최선을 다해 양국간의 건강한 관계를 유지하고 발전시킬 수 있도록 열렬한 기도와 격려가 필요한 시기입니다.

지금은 또한 우리 교회가 교단 차원에서 이러한 외교적인 노력에 대해 지지를 보낼 수 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총감독회와 총회 세계선교부와 연합감리교회의 다른 기관들이 합력하여  남한과 북한을 방문할 기회를 마련하고, 평화와 화합을 증진시키기 위해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무엇이든 해야 합니다.

평화는 성령의 열매 중 중요한 요소입니다. 하나님이 일하시는 곳에, 은혜와 소망과 자비와 긍휼이 당연한 일이 되고, 기대될 때 기적이 일어납니다. 형제 자매 여러분, 이것은 기적이라고 불러도 지나치지 않으며, 우리를 하나 되게 하시는 하나님의 능력의 선언입니다. 한반도의 비핵화, 군비축소, 정전을 위한 기도에 동참해 주시고, 하나님의 은혜와 평화와 사랑이 풍성하게 넘치도록 저와 함께 기도해 주십시요.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은혜와 평강을 구하며,

정희수 감독

영문기사로 읽기

관련

선교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KAKAUMPSCRA) 2019년 대회 Logo,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 제공

관계를 형성하고 공동체 치유를 모색하는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

<관계 형성과 공동체 치유>라는 주제로 열리는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는 연합감리교회의 갱신의 새로운 발걸음이 되고자 한다.
선교
박희로 목사가 2018년 7월 하와이 그리스도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오하나 총회에서 설교하고 있는 모습. 박 목사는 인터뷰에서 “우리의 소명이자 우리가 하나님과 맺은 언약은, 그럼에도 불구하고(in spite of) 누군가를 사랑하기로 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 News.

어떤 상황에도 불구하고, 사랑하기로

박희로 목사는 "토큰이즘은 소수인종들에게 적당히 자리하나 떼어주고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고, 이루어 낸 성취에 대해서도 전혀 인정하거나 고마워하지 않는다."라고 말한다.
교단
황인숙 목사는 일리노이 그레이트리버스연회의 정회원 목사로, 30년 동안 지역 교회의 목사와 감리사로 섬기다가 2018년에 일리노이주 카본데일의 그레이스연합감리교회에서 은퇴했다. 사진 제공 황인숙 목사.

우리는 장벽을 무너뜨리며, 다리를 놓으라고 부름 받은 존재

우리는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되어야 한다. 우리는 모두 배척받는 사람들과 연대하고, 장벽을 무너 뜨리며, 다리를 놓으라고 부름 받은 존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