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루알리미, 7월부터 매주 독자들을 찾아간다

한인연합감리교회 목회자와 평신도를 위한 뉴스와 자료를 담은 전자신문인 <두루알리미>가 독자들의 폭발적인 호응과 성원에 힘입어 7월부터 매주 독자들을 찾아간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의 주간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공보부가 종이신문 형태로 매월 제작하여 발송했던 월간 <섬기는사람들>이 2017년 11월 말 시대적 소명을 다하고 폐간되었다. 그 후 공보부는 2018년 뉴스부와 자료부로 조직을 새롭게 개편하고, 같은 해 5월 22일부터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뉴스자료를 소개하며, 페이스북을 통해 이를 공유해왔다.

하지만 페이스북 계정이 없거나, 인터넷 사용에 어려움을 느끼는 독자들을 비롯해 뉴스와 자료를 정기적으로 받아보고 싶어 하는 독자들을 위해, 연합감리교 공보부는 지난해 5월 14일부터 격주간 전자신문인 <두루알리미> 수신 신청 권유 메일을 발송해왔고, 10월 19일부터는 구독신청자에 한해 본격적으로 <두루알리미>를 발송해왔는데, 이번에 매주 독자들을 찾아갈 수 있게 된 것이다.

<두루알리미> 구독을 신청하면, 한인연합감리교회뿐만 아니라 연합감리교 교단 전반에 걸친 최신 뉴스와 자료를 정기적으로 전달받을 수 있다. 또한 목회자와 평신도를 위한 목회 정보 및 신앙과 교리에 관한 안내와 함께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에서 벌어지고 있는 사역 소식을 신속하게 받아볼 수 있다.

전자신문인 <두루알리미>무료지만, 미국과 한국의 반스팸법에 따라 이를 구독하고, 배포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구독 신청을 해야 한다. 구독을 원하면 여기를 클릭하면 된다.

<두루알리미>를 책임질 연합감리교뉴스와 연합감리교자료를 소개한다.

연합감리교뉴스 웹사이트(www.umnews.org/ko) 7월 5일 자 화면 갈무리. 연합감리교뉴스 웹사이트(www.umnews.org/ko) 7월 5일 자 화면 갈무리.  

연합감리교뉴스는 1300만 연합감리교인들의 뉴스를 다루는 유일한 공식 언론기관으로, 연합감리교회와 관련된 전 세계의 뉴스를 객관적으로 다루고 있다.

김응선 목사가 지난 1월 22-24일 내쉬빌에서 열린 2020총회에서 사회/정의 분야 입법안 보고 세션에서 사회를 보는 모습. 사진, 케이트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김응선 목사가 지난 1월 22-24일 내쉬빌에서 열린 2020 총회 오리엔테이션에서 사회/정의 분야 입법안 보고 세션 사회를 보는 모습. 사진, 케이트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교단의 목소리와 시각을 가감 없이 담아 전달하고, 연합감리교회의 선교와 사역을 위해 헌신하는 전문성 있는 기자들의 기사와 개체교회에서 목회를 담당하는 목회자들 및 교인들의 견해를 균형 있게 전달하기 위해 콘텐츠를 다양화하는 등 더 나은 뉴스 전달을 위한 다각도의 접근을 하고 있다.

연합감리교뉴스는 한국어, 영어, 스페인어, 불어 그리고 포르투칼어 웹사이트를 통해 더욱 효과적인 의사 전달과 언어별 구성원 간의 정보교류 및 상호교류가 효과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연합감리교뉴스는 교회의 각 연회와 기관들에 속해 있는 커뮤니케이션 담당자를 비롯해 연합감리교인이라면 누구나 자신들의 이야기와 생각 그리고 지역 사회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기고를 권장한다.

또한 홈페이지(www.UMNews.org/ko)와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koreanumc)을 통해 기존의 뉴스 전달 방식을 벗어나 소통을 통한 연합감리교회 내 다양한 사안에 관한 이해를 돕고 그룹 간의 대화를 지원하고 있다.

연합감리교뉴스는 연합감리교회 공보부와 마찬가지로 교회의 헌금, 특히 선교분담금을 통해 운영된다.

연합감리교뉴스는 장정 1806.1*에 따라, “전통적인 공보 활동의 자유를 누리면서 교회와 사회의 모든 부문을 위하여 독자적인 뉴스 기관의 편집을 자유로이 하며 전체 교회에 관한 종교적 공공 뉴스를 제공한다.”

연합감리교뉴스는 더 많은 한인 공동체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페이스북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홈페이지에는 올리지 않는 교단과 한인 공동체 행사 및 단신과 매 주일 묵상할 성경구절을 사진 혹은 그래픽과 함께 올리고 있다.  

연합감리교뉴스는 디렉터인 김응선 목사가 편집자로 섬기고 있고, 돕는 스태프로는 양선진 집사가 있다.

연합감리교자료 웹사이트(www.resourceumc.org/ko) 7월 5일 자 화면 갈무리.연합감리교자료 웹사이트(www.resourceumc.org/ko) 7월 5일 자 화면 갈무리.
공보부에서 오천의 목사가 웃고 있는 모습.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오천의 목사, 연합감리교 공보부.

연합감리교자료는 한인연합감리교회를 위한 새로운 사이트로, 지역 교회가 세상을 변화시키고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를 만들기 위해 필요한 예배, 행정, 선교, 기독교 교육 등과 같은 실용적인 17가지 주제를 한국어로 제작해 정보와 영감 그리고 자료를 통해 제공한다.

또한 교회력을 바탕으로 교회의 절기에 맞춰 필요한 자료들을 제공하고, 연합감리교회한인총회 섹션을 통해 한인총회 전반의 소식과 자료들을 찾을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연합감리교회자료는 연합감리교회의 기관들과 공동으로 노력하여 교회 지도자들이 온라인에서 자료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연합감리교회 공보부에서 관리하며 한국부 담당자는 오천의 목사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이메일 또는 전화 630-797-6848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더 읽기 원하시면, 주간 전자신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연회
2019년 특별총회에 참석한 아시아-태평양계 참석자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는 정희수 감독.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우리 교회 지금 어디에 서 있는가?

이 글은 2022년 위스컨신 연회를 마치고, 아프리카 잠비아로 향하는 정희수 감독과 나눈 대화를 정리한 것이다.
개체교회
<사모 5일 영성형성 아카데미>에서 권희순 목사가 강의하고 있다. 사진 제공, 영성형성 아카데미.

선인장에 꽃이 피다

지난 3월 “나의 사랑, 나의 어려뿐 자여”라는 주제로 애리조나주 투산에서 열린 에 참석한 사모들의 간증 시리즈 중 세 번째로, 일리노이주 알링톤하이츠의 Church of The Incarnation UMC의 이선정 사모의 글이다.
개체교회
남플로리다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4월 29에서 5월 2일까지 열린 2019년 한인총회 참가자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사설: 한인총회는 재건되어야 한다

한인 공동체의 현재와 미래를 위해, 여성 목회자, 타인종 목회자, 한인교회총회, NEXUS, PSKUMC 등의 연대 대표자들은 한인 공동체를 재건하기 위한 자신의 소임을 다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