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루알리미, 7월부터 매주 독자들을 찾아간다

한인연합감리교회 목회자와 평신도를 위한 뉴스와 자료를 담은 전자신문인 <두루알리미>가 독자들의 폭발적인 호응과 성원에 힘입어 7월부터 매주 독자들을 찾아간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의 주간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공보부가 종이신문 형태로 매월 제작하여 발송했던 월간 <섬기는사람들>이 2017년 11월 말 시대적 소명을 다하고 폐간되었다. 그 후 공보부는 2018년 뉴스부와 자료부로 조직을 새롭게 개편하고, 같은 해 5월 22일부터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뉴스자료를 소개하며, 페이스북을 통해 이를 공유해왔다.

하지만 페이스북 계정이 없거나, 인터넷 사용에 어려움을 느끼는 독자들을 비롯해 뉴스와 자료를 정기적으로 받아보고 싶어 하는 독자들을 위해, 연합감리교 공보부는 지난해 5월 14일부터 격주간 전자신문인 <두루알리미> 수신 신청 권유 메일을 발송해왔고, 10월 19일부터는 구독신청자에 한해 본격적으로 <두루알리미>를 발송해왔는데, 이번에 매주 독자들을 찾아갈 수 있게 된 것이다.

<두루알리미> 구독을 신청하면, 한인연합감리교회뿐만 아니라 연합감리교 교단 전반에 걸친 최신 뉴스와 자료를 정기적으로 전달받을 수 있다. 또한 목회자와 평신도를 위한 목회 정보 및 신앙과 교리에 관한 안내와 함께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에서 벌어지고 있는 사역 소식을 신속하게 받아볼 수 있다.

전자신문인 <두루알리미>무료지만, 미국과 한국의 반스팸법에 따라 이를 구독하고, 배포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구독 신청을 해야 한다. 구독을 원하면 여기를 클릭하면 된다.

<두루알리미>를 책임질 연합감리교뉴스와 연합감리교자료를 소개한다.

연합감리교뉴스 웹사이트(www.umnews.org/ko) 7월 5일 자 화면 갈무리. 연합감리교뉴스 웹사이트(www.umnews.org/ko) 7월 5일 자 화면 갈무리.  

연합감리교뉴스는 1300만 연합감리교인들의 뉴스를 다루는 유일한 공식 언론기관으로, 연합감리교회와 관련된 전 세계의 뉴스를 객관적으로 다루고 있다.

김응선 목사가 지난 1월 22-24일 내쉬빌에서 열린 2020총회에서 사회/정의 분야 입법안 보고 세션에서 사회를 보는 모습. 사진, 케이트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김응선 목사가 지난 1월 22-24일 내쉬빌에서 열린 2020 총회 오리엔테이션에서 사회/정의 분야 입법안 보고 세션 사회를 보는 모습. 사진, 케이트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교단의 목소리와 시각을 가감 없이 담아 전달하고, 연합감리교회의 선교와 사역을 위해 헌신하는 전문성 있는 기자들의 기사와 개체교회에서 목회를 담당하는 목회자들 및 교인들의 견해를 균형 있게 전달하기 위해 콘텐츠를 다양화하는 등 더 나은 뉴스 전달을 위한 다각도의 접근을 하고 있다.

연합감리교뉴스는 한국어, 영어, 스페인어, 불어 그리고 포르투칼어 웹사이트를 통해 더욱 효과적인 의사 전달과 언어별 구성원 간의 정보교류 및 상호교류가 효과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연합감리교뉴스는 교회의 각 연회와 기관들에 속해 있는 커뮤니케이션 담당자를 비롯해 연합감리교인이라면 누구나 자신들의 이야기와 생각 그리고 지역 사회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기고를 권장한다.

또한 홈페이지(www.UMNews.org/ko)와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koreanumc)을 통해 기존의 뉴스 전달 방식을 벗어나 소통을 통한 연합감리교회 내 다양한 사안에 관한 이해를 돕고 그룹 간의 대화를 지원하고 있다.

연합감리교뉴스는 연합감리교회 공보부와 마찬가지로 교회의 헌금, 특히 선교분담금을 통해 운영된다.

연합감리교뉴스는 장정 1806.1*에 따라, “전통적인 공보 활동의 자유를 누리면서 교회와 사회의 모든 부문을 위하여 독자적인 뉴스 기관의 편집을 자유로이 하며 전체 교회에 관한 종교적 공공 뉴스를 제공한다.”

연합감리교뉴스는 더 많은 한인 공동체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페이스북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홈페이지에는 올리지 않는 교단과 한인 공동체 행사 및 단신과 매 주일 묵상할 성경구절을 사진 혹은 그래픽과 함께 올리고 있다.  

연합감리교뉴스는 디렉터인 김응선 목사가 편집자로 섬기고 있고, 돕는 스태프로는 양선진 집사가 있다.

연합감리교자료 웹사이트(www.resourceumc.org/ko) 7월 5일 자 화면 갈무리.연합감리교자료 웹사이트(www.resourceumc.org/ko) 7월 5일 자 화면 갈무리.
공보부에서 오천의 목사가 웃고 있는 모습.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오천의 목사, 연합감리교 공보부.

연합감리교자료는 한인연합감리교회를 위한 새로운 사이트로, 지역 교회가 세상을 변화시키고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를 만들기 위해 필요한 예배, 행정, 선교, 기독교 교육 등과 같은 실용적인 17가지 주제를 한국어로 제작해 정보와 영감 그리고 자료를 통해 제공한다.

또한 교회력을 바탕으로 교회의 절기에 맞춰 필요한 자료들을 제공하고, 연합감리교회한인총회 섹션을 통해 한인총회 전반의 소식과 자료들을 찾을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연합감리교회자료는 연합감리교회의 기관들과 공동으로 노력하여 교회 지도자들이 온라인에서 자료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연합감리교회 공보부에서 관리하며 한국부 담당자는 오천의 목사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이메일 또는 전화 630-797-6848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더 읽기 원하시면, 주간 전자신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개체교회
북조지아 연회 조사위원회의 기각에도 불구하고 감독은 김세환 목사를 라그랜지한인교회로 파송했다. 김 목사는 이에 대해 강력 반발하고 불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미주 최대 한인연합감리교회 중 하나인 아틀란타한인교회 전경. 사진 김응선, 연합감리교뉴스.

김세환 목사 고발 기각과 감독의 조치

북조지아 연회 조사위원회는 김세환 목사에게 제기된 3가지 고발건에 대해 합당한 근거가 없다고 결론 내리고, 감독에게 그에 따른 행정 또는 기타 조치를 내리라고 권고했다.
개체교회
음광현 목사가 2020년 7월 1일부터 섬기던 와셔(Warsaw)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사진 출처, 와셔 연합감리교회 페이스북.

38세의 음광현 목사의 갑작스런 죽음에 버지니아 연회와 한인 공동체 충격 가운데 애도를 표하다

버지니아 연회와 한인 공동체는 9월 13일 와샤 연합감리교회를 섬기던 음광현 목사(Rev. Terry Eum)의 죽음에 충격을 감추지 못하며 애도를 표하고 있다.
사회적 관심
2018년 8월 금강산에서 열린 남북 이산가족이 상봉을 마치고 작별하는 모습. 한국 MBC 뉴스 화면 캡처.

세계교회협의회 대북 제재 해제 촉구, 미 국무부는 북한 여행 금지 연장

세계교회협의회(WCC)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북한에 대한 제재를 재고해달라고 호소했지만, 미 국무부는 대북 여행 제한 조치를 연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