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관련 구제헌금

연합감리교회 구호위원회(UMCOR)는 고난과 고통을 당하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달려가 예수님의 "고통을 함께 나누는 긍휼"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기 위해 구제헌금을 모아 미국을 비롯한 세계 여러 나라의 재해복구와 회복을 위해 힘쓰고 있다.

이번에 한국에서 발생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하여 여러 미주 한인공동체들은 이번 참사 피해자들을 실제적인 여러 방면으로 도우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연합감리교회 구호위원회에서는 피해자들을 돕기 위한 구제헌금을 모으기로 결정하고, 구좌(Advance # 00418A)를 개설하여 헌금을 받고 있다. 다른 구제헌금과 마찬가지로, 이번에 모아진 구제헌금 전액은 연합감리교회 구호위원회의 관리 하에 기독교대한감리회의 선교국과 협의하여 피해자를 실제적으로 돕는 여러 일에 쓰일 예정이다.

수표는 payable to ‘ADVANCE GCFA’로 적고 메모칸에 “Advance # 00418A”를 꼭 기록한 후 총회세계선교부 연합감리교회 구호위원회(UMCOR)로 보내면 된다.

Advance GCFA
P.O. Box 9068
New York, NY 10087-9068

Mail a check to Global Ministries:
payable to ADVANCE GCFA.

Write the following info on the memo line:
Advance # 00418A

자료제공: 총회세계선교부
올린날: 2014년 5월 12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RESOURCES

연합감리교회 구호위원회(UMCOR) 웹사이트

선교
8월 중순, 캘리포니아 수잔빌 인근에서 산불이 타오르고 있다. 일련의 산불은 30,000에이커 이상의 수잔빌 준변 땅을 태웠다. 사진 제공 덕 매길, 미군 육군.

코로나바이러스로 화재 구조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미 서부

산불로 인한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교회는 구호품 전달을 도우려고 사람들을 모아 팀을 조직했지만,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모두 집에 묶여 있어 사람들을 모으지 못하고 있다.
교회 역사
LA 연합감리교회가 창립 115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의 일환으로 2019년 8월 16일 가진 역사 포럼. 김찬희 클레어몬트 신학대학원 명예교수(맨 앞줄 왼쪽에서 7번째)가 이 포럼에 발표자로 나왔었다. 사진 제공, LA 연합감리교회.

2020년에 되돌아본 한인연합감리교회와 목회자들의 발자취와 현황

1902년, 한인들의 이민사와 함께 시작된 연합감리교회와 한인 목회자의 발자취와 현황을 되돌아 볼 수 있는 통계자료가 배포되었다.
사회적 관심
베들레헴의 인구조사, 피에터 브구에겔 Jr, Photo courtesy of Wikimedia Commons.

크리스찬 여러분 2020 센서스 인구통계조사에 참여하셨나요?

인종 갈등이 심화하고 미국 현실에서 한인을 비롯한 소수 인종의 정치력 신장이 한층 더 요구되는 가운데, 국가 예산 등과 교회의 사역과 전도에 중요한 자료가 되는 센서스 인구통계조사가 9월 말로 종료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