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감리교 구호위원회

지난 2월 25일, 내쉬빌에 소재한 테네시 주 청사 계단에 우크라이나 이민자들과 우크라이나 지지자들이 평화 기도회를 위해 모여 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우크라이나의 연합감리교인들을 소개합니다

우크라이나 연합감리교회는 전쟁으로 고통받는 우크라이나인과 모든 사람을 위해 기도하며, 우크라이나에 있는 교회 그리고 선교 파트너들과 더불어 가능한 모든 방법으로 그들에게 희망을 주고, 후원하며, 지원하고 있습니다.
폭력
아틀란타한인교회의 임시 담임인 조영진 (은퇴) 감독이 세계선교부 총무인 로랜드 퍼난데스에게 한 교인이 익명으로 기부한 10만 달러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 제공, 아틀란타한인교회.

우크라이나를 향한 온정의 손길들

많은 연합감리교인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발생한 수많은 피난민을 돕기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기금을 모으고 있다.
재난 구호
태풍 하이옌의 피해를 당한 필리핀 다가미 지역에서 연합감리교 구호위원회가 트럭에 싣고 온 식량을 배급하고 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재해가 발생했을 때 연합감리교인은 어떻게 도움의 손길을 줄 수 있을까?

연합감리교인들은 3월 4째 주일(2022년은 3월 27일)을 연합감리교 구호위원회(United Methodist Committee on Relief) 주일로 지킵니다. UMCOR 주일에 앞서 전 세계 각지에서 발생하는 재난 지역을 돕는 UMCOR의 사역을 소개합니다.
폭력
한인 공동체를 비롯한 전 세계의 연합감리교 교인들이 우크라이나를 위해 기도와 재정적 지원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연합감리교 공보부 제공.

우크라이나 난민을 위해 발벗고 나선 연합감리교인들

루마니아, 헝가리, 슬로바키아, 폴란드의 연합감리교인들은 우크라이나를 탈출한 사람들에게 피난처와 음식 등 다양한 도움을 주고 있으며, 한인 공동체를 비롯한 전 세계의 연합감리교 교인들의 기도와 후원이 이어지고 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