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의 차이

옛날 어떤 한 젊은이가 과거 시험을 치르려고 한양에 갔습니다. 큰 시험을 준비하다가 보니까 너무 긴장이 되어서 그랬는지 며칠 동안 계속 같은 꿈을 반복해서 꾸었습니다. 첫 번째는, 밭에다 심어야 하는 배추를 벽에다 심는 꿈을 꾸었습니다. 두 번째는, 장대비가 쏟아지는데 그 빗속에서 두건을 쓰고, 비옷을 입고, 우산을 쓰고 있는 꿈이었습니다. 그리고 세 번째는, 이 젊은이에게 사모하는 처자가 있었는데, 그녀와 등을 맞대고 누워 있는 꿈을 꾼 것입니다. 마주보고 누워있어도 시원찮을 판인데, 등을 지고 누워있는 것이 이상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 세 가지 꿈을 매일 반복해서 꾸었다는 것 입니다. 너무 꿈이 불길하고 심상치 않아서 한양에서 아주 용하다는 점쟁이를 찾아가 꿈 이야기를 하고 상담을 했습니다. 그러자 점쟁이는 혀를 차며 말했습니다. 

 “젊은이 참 안됐네.  배추를 벽에다 심었다는 것은 되지도 않을 일에 헛된 짓을 한다는 뜻이고, 비 오는 날, 두건을 쓰고, 비옷을 입고, 또 우산을 받쳐 쓰고 빗 속에 서 있었다는 것은 한마디로 헛수고를 한다는 뜻이네. 그리고 세 번째로, 사랑하는 여인과 등을 지고 누웠다는 것은 이미 둘 사이의 관계가 “끝장났다”는 뜻일세. 그러니, 이번 과거시험은 완전히 물 건너 간 것 같네. 헛수고하지 말고 빨리 낙향해서 미래를 준비하게나.”

그럴듯한 점쟁이의 말에 젊은이는 크게 낙심했습니다. 그래서 이튿날 아침 일찍 짐을 꾸려 여관을 떠나려다가 마당에서 “여관주인”과 마주치게 되었습니다. 여관 주인은 내일 있을 과거시험을 미리 포기하고 무작정 고향으로 내려가는 젊은이가 의아해했습니다. 그래서 이유를 묻자, 젊은이는 낙심해서 자신이 꾼 꿈 이야기를 해 주었습니다. 꿈 이야기를 다 들은 여관주인은 크게 웃으면서 전혀 다른 해석을 해 주었습니다.   

  “축하허이, 자네 이번에 장원급제 하겠구먼!  배추를 벽에 심었다는 것은 “자네의 이름이 벽보의 합격자 명단에 크게 적힌다”는 뜻이고, 비 오는 날, 두건을 쓰고, 비옷도 입고, 게다가 우산까지 받쳐 썼다는 것은 “이번 시험을 위해 이중, 삼중으로 철저하게 준비를 했다”는 뜻일세. 그리고 사랑하는 연인과 등을 지고 누웠다는 것은 몸만 돌리면 그 여인을 품에 안을 수 있는 자리에 있다는 뜻이니, 아주 쉽게 뜻을 이룰 것이 분명하네. 자네는 이번에 분명히 장원급제를 하겠구먼.”

여관주인의 말에 다시 힘이 난 젊은이는 정신을 번쩍 차리고 다음 날 과거시험에 집중해서 장원급제를 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같은 일인데 정 반대의 해석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이 참으로 놀랍습니다. 실제로, 일어난 일(fact) 보다도 그 일을 해석하고 바라보는 시각(perspective)이 훨씬 더 중요합니다. “어떤 시각에서 바라보느냐?”에 따라 천양지판의 결과를 빗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인”이란 말은 “내 생각과 판단으로” 모든 일을 바라보고 처리하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의 시각으로” 삶을 바라보는 사람입니다.  결국 “신앙생활”이라는 말은 나의 눈을 주님의 눈으로 바꾸는 “개안작업”을 의미합니다. 우리가 하루하루 경험하는 삶을 내 입장에서가 아니라, 주님의 입장에서 바라보게 되면 분명히 달라지는 것들이 많이 있을 것입니다.  

많은 믿음의 선배들이 절망의 돌산에서 희망의 다이아몬드를 일구어내는 놀라운 기적을 이룰 수 있었던 것은 자신의 눈이 아니라 주님의 눈으로 삶을 바라보는 영적인 혜안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주님, 우리의 눈을 열어 주소서!”  우리가 평생 드려야 할 기도일 것입니다.

글쓴이: 김세환 목사, 아틀란타한인교회, GA
올린날: 2015년 10월 12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개체교회
사진, 캐서린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수요일 25일 정오, 전 세계 기독교인과 함께 주기도문을

코로나 19의 전 세계적 대유행을 해결하기 위해 연합감리교 총감독회를 비롯한 전 세계의 종교 지도자들이 기도 운동에 참여해달라고 호소했다.
교단
영화 감독 노아 바움백(Noah Baumbach)은 영화 <결혼 이야기>는 이혼의 위기에 처했다가 다시금 재결합하는 모습을 절제 있고 호소력 있게  그려냈다. 넷플릭스의 홍보 영상. Publicity still courtesy of Netflix.com.

영화 <결혼 이야기>와 의정서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를 영화 <결혼 이야기>와 성서의 관점에서 살펴본다.
교회일치
밝은누리 공동체 회원이 스위스 제네바의 에큐메니컬센터 기도실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기도를 하고 있다. 사진, 알빈 힐러트/ WCC

WCC, 전 세계에 한반도 평화를 위한 70일 기도 캠페인 참여 요청

세계교회협의회(WCC)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전 세계 70일 기도 캠페인이 3월 1일부터 8월 15일까지 진행된다고 발표하고, 전 세계 기독교인들에게 “한반도 평화와 전쟁 종식”을 위한 기도 캠페인에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