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의 차이

옛날 어떤 한 젊은이가 과거 시험을 치르려고 한양에 갔습니다. 큰 시험을 준비하다가 보니까 너무 긴장이 되어서 그랬는지 며칠 동안 계속 같은 꿈을 반복해서 꾸었습니다. 첫 번째는, 밭에다 심어야 하는 배추를 벽에다 심는 꿈을 꾸었습니다. 두 번째는, 장대비가 쏟아지는데 그 빗속에서 두건을 쓰고, 비옷을 입고, 우산을 쓰고 있는 꿈이었습니다. 그리고 세 번째는, 이 젊은이에게 사모하는 처자가 있었는데, 그녀와 등을 맞대고 누워 있는 꿈을 꾼 것입니다. 마주보고 누워있어도 시원찮을 판인데, 등을 지고 누워있는 것이 이상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 세 가지 꿈을 매일 반복해서 꾸었다는 것 입니다. 너무 꿈이 불길하고 심상치 않아서 한양에서 아주 용하다는 점쟁이를 찾아가 꿈 이야기를 하고 상담을 했습니다. 그러자 점쟁이는 혀를 차며 말했습니다. 

 “젊은이 참 안됐네.  배추를 벽에다 심었다는 것은 되지도 않을 일에 헛된 짓을 한다는 뜻이고, 비 오는 날, 두건을 쓰고, 비옷을 입고, 또 우산을 받쳐 쓰고 빗 속에 서 있었다는 것은 한마디로 헛수고를 한다는 뜻이네. 그리고 세 번째로, 사랑하는 여인과 등을 지고 누웠다는 것은 이미 둘 사이의 관계가 “끝장났다”는 뜻일세. 그러니, 이번 과거시험은 완전히 물 건너 간 것 같네. 헛수고하지 말고 빨리 낙향해서 미래를 준비하게나.”

그럴듯한 점쟁이의 말에 젊은이는 크게 낙심했습니다. 그래서 이튿날 아침 일찍 짐을 꾸려 여관을 떠나려다가 마당에서 “여관주인”과 마주치게 되었습니다. 여관 주인은 내일 있을 과거시험을 미리 포기하고 무작정 고향으로 내려가는 젊은이가 의아해했습니다. 그래서 이유를 묻자, 젊은이는 낙심해서 자신이 꾼 꿈 이야기를 해 주었습니다. 꿈 이야기를 다 들은 여관주인은 크게 웃으면서 전혀 다른 해석을 해 주었습니다.   

  “축하허이, 자네 이번에 장원급제 하겠구먼!  배추를 벽에 심었다는 것은 “자네의 이름이 벽보의 합격자 명단에 크게 적힌다”는 뜻이고, 비 오는 날, 두건을 쓰고, 비옷도 입고, 게다가 우산까지 받쳐 썼다는 것은 “이번 시험을 위해 이중, 삼중으로 철저하게 준비를 했다”는 뜻일세. 그리고 사랑하는 연인과 등을 지고 누웠다는 것은 몸만 돌리면 그 여인을 품에 안을 수 있는 자리에 있다는 뜻이니, 아주 쉽게 뜻을 이룰 것이 분명하네. 자네는 이번에 분명히 장원급제를 하겠구먼.”

여관주인의 말에 다시 힘이 난 젊은이는 정신을 번쩍 차리고 다음 날 과거시험에 집중해서 장원급제를 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같은 일인데 정 반대의 해석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이 참으로 놀랍습니다. 실제로, 일어난 일(fact) 보다도 그 일을 해석하고 바라보는 시각(perspective)이 훨씬 더 중요합니다. “어떤 시각에서 바라보느냐?”에 따라 천양지판의 결과를 빗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인”이란 말은 “내 생각과 판단으로” 모든 일을 바라보고 처리하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의 시각으로” 삶을 바라보는 사람입니다.  결국 “신앙생활”이라는 말은 나의 눈을 주님의 눈으로 바꾸는 “개안작업”을 의미합니다. 우리가 하루하루 경험하는 삶을 내 입장에서가 아니라, 주님의 입장에서 바라보게 되면 분명히 달라지는 것들이 많이 있을 것입니다.  

많은 믿음의 선배들이 절망의 돌산에서 희망의 다이아몬드를 일구어내는 놀라운 기적을 이룰 수 있었던 것은 자신의 눈이 아니라 주님의 눈으로 삶을 바라보는 영적인 혜안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주님, 우리의 눈을 열어 주소서!”  우리가 평생 드려야 할 기도일 것입니다.

글쓴이: 김세환 목사, 아틀란타한인교회, GA
올린날: 2015년 10월 12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사회적 관심
세계교회협의회가 출간한 소책자 『평화의 빛』표지에 담긴 사진. 이 소책자는 누구나 다운로드 받아 교회의 강단과 성경공부 모임 그리고 개인의 묵상을 위해 사용할 수 있다. 표지 사진, 앨빈 힐러트(Albin Hillert), WCC.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전 세계 기도 캠페인의 묵상과 기도문 『평화의 빛』

지난해 전 세계 기독교인들을 대상으로 3월 1일부터 8월 15일까지 진행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전 세계 기도 캠페인>에 사용된 신앙 간증과 경험담 그리고 신학적 묵상과 기도문 등이 수록된 『평화의 빛』 한국어판이 2021년 1월 8일 전자책(e-book)으로 출간되었다.
개체교회
버클리신학대학원에서 김영일 교수가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제공, 김영일 교수.

코로나 시대와 교회 윤리

교회의 사회적 책임은 복음을 통한 삶의 의미와 평화 공급을 넘어 코로나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과 교회 그리고 사회가 상호작용을 할 수 있게 돕는 것이다.
개체교회
내쉬빌 웨스트엔드 연합감리교회 본당의 스테인드글라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뉴노멀 시대의 교회

믿음이란 것은 ‘관계'이고, ‘이야기'이며, ‘여행'이다. 믿음은 풍성하고, 소외가 없으며, 아직 끝나지 않은 사랑이기도 하다. 뉴노멀 시대의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두루 살피며 주관식 답을 찾기 위한 여정을 걸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