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의 차이

옛날 어떤 한 젊은이가 과거 시험을 치르려고 한양에 갔습니다. 큰 시험을 준비하다가 보니까 너무 긴장이 되어서 그랬는지 며칠 동안 계속 같은 꿈을 반복해서 꾸었습니다. 첫 번째는, 밭에다 심어야 하는 배추를 벽에다 심는 꿈을 꾸었습니다. 두 번째는, 장대비가 쏟아지는데 그 빗속에서 두건을 쓰고, 비옷을 입고, 우산을 쓰고 있는 꿈이었습니다. 그리고 세 번째는, 이 젊은이에게 사모하는 처자가 있었는데, 그녀와 등을 맞대고 누워 있는 꿈을 꾼 것입니다. 마주보고 누워있어도 시원찮을 판인데, 등을 지고 누워있는 것이 이상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 세 가지 꿈을 매일 반복해서 꾸었다는 것 입니다. 너무 꿈이 불길하고 심상치 않아서 한양에서 아주 용하다는 점쟁이를 찾아가 꿈 이야기를 하고 상담을 했습니다. 그러자 점쟁이는 혀를 차며 말했습니다. 

 “젊은이 참 안됐네.  배추를 벽에다 심었다는 것은 되지도 않을 일에 헛된 짓을 한다는 뜻이고, 비 오는 날, 두건을 쓰고, 비옷을 입고, 또 우산을 받쳐 쓰고 빗 속에 서 있었다는 것은 한마디로 헛수고를 한다는 뜻이네. 그리고 세 번째로, 사랑하는 여인과 등을 지고 누웠다는 것은 이미 둘 사이의 관계가 “끝장났다”는 뜻일세. 그러니, 이번 과거시험은 완전히 물 건너 간 것 같네. 헛수고하지 말고 빨리 낙향해서 미래를 준비하게나.”

그럴듯한 점쟁이의 말에 젊은이는 크게 낙심했습니다. 그래서 이튿날 아침 일찍 짐을 꾸려 여관을 떠나려다가 마당에서 “여관주인”과 마주치게 되었습니다. 여관 주인은 내일 있을 과거시험을 미리 포기하고 무작정 고향으로 내려가는 젊은이가 의아해했습니다. 그래서 이유를 묻자, 젊은이는 낙심해서 자신이 꾼 꿈 이야기를 해 주었습니다. 꿈 이야기를 다 들은 여관주인은 크게 웃으면서 전혀 다른 해석을 해 주었습니다.   

  “축하허이, 자네 이번에 장원급제 하겠구먼!  배추를 벽에 심었다는 것은 “자네의 이름이 벽보의 합격자 명단에 크게 적힌다”는 뜻이고, 비 오는 날, 두건을 쓰고, 비옷도 입고, 게다가 우산까지 받쳐 썼다는 것은 “이번 시험을 위해 이중, 삼중으로 철저하게 준비를 했다”는 뜻일세. 그리고 사랑하는 연인과 등을 지고 누웠다는 것은 몸만 돌리면 그 여인을 품에 안을 수 있는 자리에 있다는 뜻이니, 아주 쉽게 뜻을 이룰 것이 분명하네. 자네는 이번에 분명히 장원급제를 하겠구먼.”

여관주인의 말에 다시 힘이 난 젊은이는 정신을 번쩍 차리고 다음 날 과거시험에 집중해서 장원급제를 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같은 일인데 정 반대의 해석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이 참으로 놀랍습니다. 실제로, 일어난 일(fact) 보다도 그 일을 해석하고 바라보는 시각(perspective)이 훨씬 더 중요합니다. “어떤 시각에서 바라보느냐?”에 따라 천양지판의 결과를 빗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인”이란 말은 “내 생각과 판단으로” 모든 일을 바라보고 처리하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의 시각으로” 삶을 바라보는 사람입니다.  결국 “신앙생활”이라는 말은 나의 눈을 주님의 눈으로 바꾸는 “개안작업”을 의미합니다. 우리가 하루하루 경험하는 삶을 내 입장에서가 아니라, 주님의 입장에서 바라보게 되면 분명히 달라지는 것들이 많이 있을 것입니다.  

많은 믿음의 선배들이 절망의 돌산에서 희망의 다이아몬드를 일구어내는 놀라운 기적을 이룰 수 있었던 것은 자신의 눈이 아니라 주님의 눈으로 삶을 바라보는 영적인 혜안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주님, 우리의 눈을 열어 주소서!”  우리가 평생 드려야 할 기도일 것입니다.

글쓴이: 김세환 목사, 아틀란타한인교회, GA
올린날: 2015년 10월 12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신앙 간증
김선중 목사(오른쪽)와 정희수 감독이 2018년 12월 대강절 첫 주일을 함께 했다. 사진 제공 김선중 목사.

누가 내 예수를 훔쳐갔는가?

십자가에서 보여주신 하나님의 “함께 고통받는 사랑” 그리고 부활을 통해 확증된 그 사랑에 사로잡힌다면, 생명을 품어내는 사랑의 삶을 사는 것도 가능할 것입니다.
신앙 간증
2019년 3월 18-22일 아리조나주 투산에서 열린 영성형성 아카데미에서 성만찬에 참여한 (오른쪽부터) 현혜원 목사와 정희수 감독, 집례자인 정임현 목사와 류미숙 목사

프리다 칼로, 사막, 선인장의 가시, 그리고 십자가와 나

혼자인 줄 알았는데 혼자가 아니라는 것, 가시인 줄 알았는데, 이제 보니 나를 보호한 하나님의 사랑이었다.
신학
2019년 3월 18-22일 애리조나주 투산에서 열린 <영성형성 아카데미>에서 강의하는 정희수 감독.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사막을 지날 때(Going Through the Desert)

35년의 역사를 가진 <영성형성 아카데미>는 목회자들과 평신도들이 영성형성을 통해 영적으로 성장하고 실천하며 살아가도록 돕는, 프로그램이 아니라, 영적인 운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