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의 차이

옛날 어떤 한 젊은이가 과거 시험을 치르려고 한양에 갔습니다. 큰 시험을 준비하다가 보니까 너무 긴장이 되어서 그랬는지 며칠 동안 계속 같은 꿈을 반복해서 꾸었습니다. 첫 번째는, 밭에다 심어야 하는 배추를 벽에다 심는 꿈을 꾸었습니다. 두 번째는, 장대비가 쏟아지는데 그 빗속에서 두건을 쓰고, 비옷을 입고, 우산을 쓰고 있는 꿈이었습니다. 그리고 세 번째는, 이 젊은이에게 사모하는 처자가 있었는데, 그녀와 등을 맞대고 누워 있는 꿈을 꾼 것입니다. 마주보고 누워있어도 시원찮을 판인데, 등을 지고 누워있는 것이 이상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 세 가지 꿈을 매일 반복해서 꾸었다는 것 입니다. 너무 꿈이 불길하고 심상치 않아서 한양에서 아주 용하다는 점쟁이를 찾아가 꿈 이야기를 하고 상담을 했습니다. 그러자 점쟁이는 혀를 차며 말했습니다. 

 “젊은이 참 안됐네.  배추를 벽에다 심었다는 것은 되지도 않을 일에 헛된 짓을 한다는 뜻이고, 비 오는 날, 두건을 쓰고, 비옷을 입고, 또 우산을 받쳐 쓰고 빗 속에 서 있었다는 것은 한마디로 헛수고를 한다는 뜻이네. 그리고 세 번째로, 사랑하는 여인과 등을 지고 누웠다는 것은 이미 둘 사이의 관계가 “끝장났다”는 뜻일세. 그러니, 이번 과거시험은 완전히 물 건너 간 것 같네. 헛수고하지 말고 빨리 낙향해서 미래를 준비하게나.”

그럴듯한 점쟁이의 말에 젊은이는 크게 낙심했습니다. 그래서 이튿날 아침 일찍 짐을 꾸려 여관을 떠나려다가 마당에서 “여관주인”과 마주치게 되었습니다. 여관 주인은 내일 있을 과거시험을 미리 포기하고 무작정 고향으로 내려가는 젊은이가 의아해했습니다. 그래서 이유를 묻자, 젊은이는 낙심해서 자신이 꾼 꿈 이야기를 해 주었습니다. 꿈 이야기를 다 들은 여관주인은 크게 웃으면서 전혀 다른 해석을 해 주었습니다.   

  “축하허이, 자네 이번에 장원급제 하겠구먼!  배추를 벽에 심었다는 것은 “자네의 이름이 벽보의 합격자 명단에 크게 적힌다”는 뜻이고, 비 오는 날, 두건을 쓰고, 비옷도 입고, 게다가 우산까지 받쳐 썼다는 것은 “이번 시험을 위해 이중, 삼중으로 철저하게 준비를 했다”는 뜻일세. 그리고 사랑하는 연인과 등을 지고 누웠다는 것은 몸만 돌리면 그 여인을 품에 안을 수 있는 자리에 있다는 뜻이니, 아주 쉽게 뜻을 이룰 것이 분명하네. 자네는 이번에 분명히 장원급제를 하겠구먼.”

여관주인의 말에 다시 힘이 난 젊은이는 정신을 번쩍 차리고 다음 날 과거시험에 집중해서 장원급제를 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같은 일인데 정 반대의 해석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이 참으로 놀랍습니다. 실제로, 일어난 일(fact) 보다도 그 일을 해석하고 바라보는 시각(perspective)이 훨씬 더 중요합니다. “어떤 시각에서 바라보느냐?”에 따라 천양지판의 결과를 빗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인”이란 말은 “내 생각과 판단으로” 모든 일을 바라보고 처리하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의 시각으로” 삶을 바라보는 사람입니다.  결국 “신앙생활”이라는 말은 나의 눈을 주님의 눈으로 바꾸는 “개안작업”을 의미합니다. 우리가 하루하루 경험하는 삶을 내 입장에서가 아니라, 주님의 입장에서 바라보게 되면 분명히 달라지는 것들이 많이 있을 것입니다.  

많은 믿음의 선배들이 절망의 돌산에서 희망의 다이아몬드를 일구어내는 놀라운 기적을 이룰 수 있었던 것은 자신의 눈이 아니라 주님의 눈으로 삶을 바라보는 영적인 혜안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주님, 우리의 눈을 열어 주소서!”  우리가 평생 드려야 할 기도일 것입니다.

글쓴이: 김세환 목사, 아틀란타한인교회, GA
올린날: 2015년 10월 12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개체교회
<이미지성경공부> 교재. 이 교재는 대형 활자와 소형 활자 두 종류로 출간되었으며, 아마존에서 구매할 수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언택트 시대에 소통을 원하는 교인들을 위한 <이미지성경공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의 시대에 교인들의 소통에 대한 갈급함을 채워주고, ‘쌍방향의 대화를 하는 사역’을 통해 복음으로 승리하며 살 수 있도록 도와줄 <이미지성경공부>를 권한다.
개체교회
영화 “신과 함께 가라”의 한 장면 갈무리.

부활절의 소리굽쇠

부활절은 잃어버린 본래의 방향을 다시 찾아, 필리아에서 아가페로, 부인에서 믿음으로, 상처에서 치유로, 실패한 제자에서 신실한 제자로 옮겨가라는 초대입니다. 부활하신 주님의 소리굽쇠 소리에 공명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개체교회
이창민 목사가 담임하는 LA연합감리교회의 교인들이 친교실에 모여 선교 물품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 제공, 이창민 목사.

거꾸로 자전거와 코로나바이러스 시대의 목회 2

절망의 늪과 희망의 늪은 같은 곳입니다. 그 늪에 빠진 사람에게 목표를 상실하는 순간 '절망의 늪’이 되지만, 진리의 길이라는 목표가 있으면 그곳은 ‘희망의 늪’이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