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을 준비

가을은 죽음을 준비하는 계절이다. 한 여름 내내 무성한 잎사귀를 내며 있는 대로 가지를 뻗쳐 간 나무들이 가을이 깊어갈수록 하루가 달리 모습이 변해간다. 가장 빨리 변하는 것은 잎사귀 색깔이다. 하지만 아무리 빨갛고 노랗고 형형색색으로 물들어 그 자태를 한껏 뽐낸다 해도 금방 시들시들하다 떨어져 버린다. 그래서 가을은 ‘떨어짐’(Fall)의 계절이다. 이 떨어짐에 착안하여 사람들은 ‘인생의 황혼기’를 가을과 견준다. 그렇다면 죽음은 다름 아닌 ‘삶으로부터 떨어져 나가는 일’이라 할 수 있다. 죽음은 모든 사랑하는 것들과의 결별이며 또 다른 출발을 위한 종착점인 것이다. 그렇다면 마땅히 이 결별을 준비해야 하지 않겠는가? 종착점을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가까이 나아가는데 자신은 아직도 출발점에 머물러 있는 것처럼 생각한다면 이 얼마나 어리석은 일인가! 그러므로 엄밀한 의미에서, 인생의 허무는 ‘사람은 반드시 죽는다’는 사실에 있는 것이 아니라 자신에게 조금씩 다가오는 죽음을 전혀 준비하지 않는 그 어리석음에 있다 할 것이다 (전도서 7:4, “지혜로운 사람의 마음은 초상집에 가있고 어리석은 사람의 마음은 잔칫집에 가있다” - 표준새번역).

사람은 내일 일을 알지 못한다. 아니,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존재이다. 그러기에 더욱 죽을 준비를 해야 한다. 사실, 황혼기에 접어든 자들만이 그렇지 않은 자들보다 죽음에 더 가까운 것은 아니다. 살아갈 날이 한창인 나이에, 아직 죽을 때가 아닌데 갑자기 죽는 것을 가리켜 ‘요절’(夭折, untimely death)이라 한다. 주변에는 이 시기 상조의 죽음을 당한 사람들이 부지기수다. 문제는 누구도 이 요절을 피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기에 우리는 항상 죽을 준비를 해야 한다. 모든 사랑하는 것들과의 결별이 먼 장래에 있지 않다는 것을 알고 살아야 한다. 마치 오늘 내가 종착점에 와 있는 것처럼 말이다.

바로 그런 점에서 죽을 준비는 살 준비다. 멀쩡한 사람이 죽음을 앞둔 사람처럼 산다고 하여 염세적 허무주의에 빠져 무기력하게 살라는 말이 아니다. 도리어 이와 정 반대다. 우리 모두 넓은 의미에서 시한부 인생을 산다면 오늘 하루를 함부로 살 수 없다. 더 열심히, 더 뜨겁게 살아야 한다. 더 웃으며, 더 즐겁게 살아야 한다. 더 아끼며, 더 사랑하며 살아야 한다. 미국의 호스피스(hospice)운동의 선구자로 30년간 죽음에 대한 연구를 한 퀴블러-로쓰(1926-2004)가 그의 명저, ‘인생수업’(Life Lessons)에서 한 말이다. “죽어가는 사람들로부터 배울 수 있는 가장 큰 교훈은 바로 이 것이다. 지금 이 순간을 살라고, 삶이 우리에게 사랑하고, 일하고, 놀이를 하고, 별들을 바라볼 기회를 주었으니까. 살고(Live), 사랑하고(Love), 웃으라(Laugh), 그리고 배우라(Learn). 이것이 우리가 이곳에 존재하는 이유다. 삶은 하나의 모험이거나 그렇지 않으면 아무것도 아니다. 지금 이 순간, 가슴 뛰는 삶을 살지 않으면 안 된다.” 그렇다. 우리는 내일을 사는 것이 아니라 바로 오늘, 이 순간을 힘써 살아야 한다. 이것이 죽음을 준비하는 사람의 진면목이다.

 

개체교회
영화 더 레슬러(The Wrestler)의 스틸컷 갈무리. 1980년대를 주름잡던 스타 레슬러 역에 미키 루크가 분했다. 사진 제공, 씨네 21.

영화 레슬러(The Wrestler)와 야곱의 춤

영화 레슬러(The Wrestler)와 성서에 나오는 야곱의 삶에 나타난 위기를 주제로 다룬 김선중 목사의 글이다.
개체교회
2019년 3월 18-22일 아리조나주 투산에서 열린 영성형성 아카데미에서 성만찬에 참여한 (오른쪽부터) 현혜원 목사와 정희수 감독, 집례자인 정임현 목사와 류미숙 목사.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사모들을 위한 , 나의 사랑 나의 어여쁜 자여

사모들을 위한 가 2022년 3월 21일(월)부터 25일(금)까지 5일간 애리조나주 투산에 소재한 리뎀투어리스트 수양관(Redemptorist Renewal Center)에서 진행된다.
개체교회
북조지아 연회 조사위원회의 기각에도 불구하고 감독은 김세환 목사를 라그랜지한인교회로 파송했다. 김 목사는 이에 대해 강력 반발하고 불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미주 최대 한인연합감리교회 중 하나인 아틀란타한인교회 전경. 사진 김응선, 연합감리교뉴스.

김세환 목사 고발 기각과 감독의 조치

북조지아 연회 조사위원회는 김세환 목사에게 제기된 3가지 고발건에 대해 합당한 근거가 없다고 결론 내리고, 감독에게 그에 따른 행정 또는 기타 조치를 내리라고 권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