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의 비극 앞에서 기도하다

지금 우리 조국에선 피눈물로 드리는 애절하디 애절한 기도가 하늘을 찌르고 있습니다. 지난 수요일 발생한 세월호 침몰 사고로 인해 실종자 가족들은 물론이고 온 국민이 마음 졸이며 추가 생존자 소식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 사고를 지켜보면서 더욱 마음이 아픈 것은 책임적인 자리에 있던 사람들이 제 역할만 제대로 했어도 거의 희생자가 나지 않을 수도 있었던 상황이었기 때문입니다. 사고 직후 전혀 이해할 수 없는 대처로 인해서 승객들을 죽음으로 몰고 간 선장은 끝내 승객들을 버리고 제 목숨 건지기에 급급했습니다. 사고 소식을 접한 해경이나 정부 관계 부처들도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심지어는 미군이 헬기를 띄워 도와주려는 것도 돌려보내고, 구조를 도우러 달려가던 민간 어선들은 모든 승객이 구조되었다는 잘못된 소식을 듣고는 발길을 돌리는 어처구니 없는 일까지 있었습니다. 답답한 실종자 가족들이 민간 어선을 타고 사고 현장에 갔을 때에도 헬기와 군함이 각 두 대, 그리고 특수부대 보트 6척 뿐이었다는 소식에는 정말 가슴에서 불이 날 지경입니다. 더우기 정부 당국은 충분한 장비와 인원을 신속히 보내서 구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실종자 가족을 속였다니 더 이상 할 말을 잃게 됩니다. 오죽이나 속이 터졌으면 실종자 가족들이 직접 나서서 '대국민 호소문'을 내고 "국민 여러분, 정부의 행태가 너무 분해 눈물을 머금고 호소하려 합니다"라고, "아이들을 살릴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하겠습니까!

기도하는 마음으로 생존자 소식을 기다리며 틈나는 대로 인터넷을 클릭하지만, 마주치는 소식은 온통 타인의 생존 문제 앞에서 너무나 무책임하고 안일했던 사람들 얘기 뿐입니다. 국민이 재난을 당할 때에 국민을 보호할 기본적인 시스템조차 작동시키지 못하는 정부, 가슴 졸이며 발을 동동 구르는 실종자 가족들을 찾아와 얼굴이나 내밀면서 방송 한 번 더 타보려는 속물 정치인들과 정부 관료들, 제대로 확인되지도 않은 것을 사실인 양 보도함으로써 실종자 가족들을 혼란에 빠뜨리는 일부 언론, 그리고 저 살겠다고 무고한 승객들의 목숨을 헌신짝처럼 버린 선장과 선원들. 이 답답하고 슬픈 현실을 마주하면서 인간의 죄악은 추상적인 것이 아니라 이렇게 구제적인 '무책임'과 '무관심'이라는 행태로 표출되고 있음을 다시금 알게 됩니다. 사탄은 뿔 달린 괴물이 아니라 자기밖에 모르는, 철저하게 이기적인 내 안의 또 다른 나임을 다시금 깨닫게 됩니다.

아무쪼록 한 생명이라도 더 생존할 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이미 가족을 잃은 유족들의 마음에 깊은 위로가 있기를, 구조 소식을 애타게 기다리는 실종자 가족들이 희망의 끈을 놓치지 않기를, 그리고 사고 생존자들의 몸과 마음이 하루 속히 평안해지기를 기도합니다.

 

개체교회
93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촬영상, 여우주연상 등 주요 4개 부분을 수상한 영화 노매드랜드(Nomadland).93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촬영상, 여우주연상 등 주요 4개 부분을 수상한 영화 노매드랜드(Nomadland).

노매드랜드(Nomadland)에서 감리교 목사로 살기

93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촬영상, 여우주연상 등 주요 4개 부분을 수상한 영화 노매드랜드(Nomadland)를 통해 감리교 목사의 삶을 반추한 김선중 목사의 영화 시리즈.
교단
대뉴저지 연회의 베다니 연합감리교회 전경. 출처, 베다니 연합감리교회 홈페이지.

한인 교회 목사 파송과 감독의 파송권에 관한 목소리들

연합감리교회 내 한인 목회자들과 웨슬리안언약협회(WCA) 목회자들 사이에서 감독의 파송권 및 파송 변경 권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선교
오클라호마 인디언 선교연회(Oklahoma Indian Missionary Conference)의 연대사역 책임자인 다나 페우 목사(오른쪽)가 오클라호마주 로턴 근처 페타시 연합감리교회의 어린이들에게 마스크, 장갑, 모자, 담요를 나눠주고 있다. 연합감리교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는 오클라호마인디언 선교연회와 연대하여, 의류, 손 소독제, 생수 및 6,000여 장의 천 마스크를 제공하는 등 세계적 감염병 대유행을 이겨내기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사진 제공, 기니 언더우드.

코로나바이러스와의 싸움에 손을 맞잡은 한인여선교회와 미 원주민들

연합감리교회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는 오클라호마인디언 선교연회와 연대하여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