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의 비극 앞에서 기도하다

Translate Page

지금 우리 조국에선 피눈물로 드리는 애절하디 애절한 기도가 하늘을 찌르고 있습니다. 지난 수요일 발생한 세월호 침몰 사고로 인해 실종자 가족들은 물론이고 온 국민이 마음 졸이며 추가 생존자 소식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 사고를 지켜보면서 더욱 마음이 아픈 것은 책임적인 자리에 있던 사람들이 제 역할만 제대로 했어도 거의 희생자가 나지 않을 수도 있었던 상황이었기 때문입니다. 사고 직후 전혀 이해할 수 없는 대처로 인해서 승객들을 죽음으로 몰고 간 선장은 끝내 승객들을 버리고 제 목숨 건지기에 급급했습니다. 사고 소식을 접한 해경이나 정부 관계 부처들도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심지어는 미군이 헬기를 띄워 도와주려는 것도 돌려보내고, 구조를 도우러 달려가던 민간 어선들은 모든 승객이 구조되었다는 잘못된 소식을 듣고는 발길을 돌리는 어처구니 없는 일까지 있었습니다. 답답한 실종자 가족들이 민간 어선을 타고 사고 현장에 갔을 때에도 헬기와 군함이 각 두 대, 그리고 특수부대 보트 6척 뿐이었다는 소식에는 정말 가슴에서 불이 날 지경입니다. 더우기 정부 당국은 충분한 장비와 인원을 신속히 보내서 구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실종자 가족을 속였다니 더 이상 할 말을 잃게 됩니다. 오죽이나 속이 터졌으면 실종자 가족들이 직접 나서서 '대국민 호소문'을 내고 "국민 여러분, 정부의 행태가 너무 분해 눈물을 머금고 호소하려 합니다"라고, "아이들을 살릴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하겠습니까!

기도하는 마음으로 생존자 소식을 기다리며 틈나는 대로 인터넷을 클릭하지만, 마주치는 소식은 온통 타인의 생존 문제 앞에서 너무나 무책임하고 안일했던 사람들 얘기 뿐입니다. 국민이 재난을 당할 때에 국민을 보호할 기본적인 시스템조차 작동시키지 못하는 정부, 가슴 졸이며 발을 동동 구르는 실종자 가족들을 찾아와 얼굴이나 내밀면서 방송 한 번 더 타보려는 속물 정치인들과 정부 관료들, 제대로 확인되지도 않은 것을 사실인 양 보도함으로써 실종자 가족들을 혼란에 빠뜨리는 일부 언론, 그리고 저 살겠다고 무고한 승객들의 목숨을 헌신짝처럼 버린 선장과 선원들. 이 답답하고 슬픈 현실을 마주하면서 인간의 죄악은 추상적인 것이 아니라 이렇게 구제적인 '무책임'과 '무관심'이라는 행태로 표출되고 있음을 다시금 알게 됩니다. 사탄은 뿔 달린 괴물이 아니라 자기밖에 모르는, 철저하게 이기적인 내 안의 또 다른 나임을 다시금 깨닫게 됩니다.

아무쪼록 한 생명이라도 더 생존할 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이미 가족을 잃은 유족들의 마음에 깊은 위로가 있기를, 구조 소식을 애타게 기다리는 실종자 가족들이 희망의 끈을 놓치지 않기를, 그리고 사고 생존자들의 몸과 마음이 하루 속히 평안해지기를 기도합니다.

 

개체교회
2020년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성장교회 컨퍼런스(Growing Church Conference)”의 참석자들이 휴식 시간을 이용해 데스밸리를 방문했다. 2023년 성장교회 컨퍼런스는 “새 술은 새 부대에”(막2:22)라는 주제로 2월 6일부터  9일까지 열린다. 사진 제공, 성장교회 컨퍼런스.

2023년 성장교회 컨퍼런스가 라스베가스에서 열린다

매년 중소형 한인연합감리교회의 성장을 돕기 위해 개최하는 성장교회 컨퍼런스(Growing Church Conference)가 2023년에도 코로나 이후 시대를 대비한 목회 전략과 경험을 나누고, 목회자들의 성장과 배움 및 치유와 회복을 돕기 위해, “새 술은 새 부대에”(막2:22)라는 주제로 2월 6일부터 9일까지 라스베가스에서 열린다.
교회 성장
미국에 이민 온 최초의 한국 이민자들은 인천 내리감리교회의 교인들이 주축을 이룬 102명이었다. 한인감리교회의 역사가 담긴 사진 콜라주.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호놀룰루 한인감리교회, 한인감리교 선교회, SS 갤릭호. 사진, 하와이 그리스도 연합감리교회 제공, 그래픽, 케이틀린 베리, 연합감리교뉴스.

1월 13일은 미주한인의 날(Korean-American Day)

1월 13일은 미주한인의 날(Korean-American Day)로 미주 지역 내 한인 이민자들의 개척적인 삶과 미국 사회에 기여한 공헌을 기리기 위해, 한인 이민 100주년인 2003년 미국 정부가 제정한 날이다.
개체교회
비무장지대에 걸려있는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순례자들의 기도문이 적힌 리본들. 사진, 그레고리 드 폼벨리, 세계교회협의회.

평화와 화해사역을 위한 샬롬아카데미가 열린다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평화위원회는 2023년 2월 6일부터 8일까지 뉴욕의 후러싱제일 연합감리교회에서 샬롬아카데미 세미나를 개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