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북가주 평신도 지도자 훈련대회에 참가하고

지난 2014년에 이어서 총회제자사역부와 파트너교회연합회 후원으로 개최한 제2차 북가주 한인연합감리교회 평신도 지도자 훈련대회가 북가주 지역 10개 한인연합감리교회의 100여 명의 성도와 목회자가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이번 훈련대회는 참석자들에게 감리교인의 정체성과 사명을 분명히 깨닫게 해 주어서 감리교인으로서 사명감과 목표와 참된 기쁨을 가지고 신앙생활과 섬김의 사역을 해 나갈 수 있도록 세워주었던 귀한 시간이었다. 아침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8시간의 짧지 않은 일정이었지만 참석자들이 은혜로운 강의들을 진지하게 들으며 훈련에 임하면서 많은 배움과 깨달음을 얻고 영적인 도전을 받았던 훈련대회였다.

이번 훈련에서는 총회제자사역부에서 펴낸 우리는 누구인가?”라는 책을 교재로 해서 4번의 강의가 오전과 오후에 걸쳐서 진행되었다. 오전 첫 강의로 산타클라라연합감리교회를 담임하는 홍삼열 목사가 연합감리교회의 독특성에 대해 강의를 했는데 이 강의를 통해서 다른 주요교단들의 특징을 설명하고 연합감리교회는 어떤 특징이 있는지에 대해 설명해 주었다. 로마가톨릭, 정교회, 루터교, 장로교, 침례교, 순복음과 성결교단의 특징에 관해서 설명하면서 각 교단의 특성을 알려주고 연합감리교회의 특징을 설명하였기에 각 교단의 차이점과 연합감리교회만의 특성이 아주 명확하게 쏙쏙 들어오게 만들어 주었던 강의였다.

다음으로 오클랜드연합감리교회를 담임하는 이강원 목사가 연합감리교회의 역사와 조직에 대해 강의를 했다. 특별히 존 웨슬리 목사의 삶과 신앙의 여정에 대한 강의가 인상적이었다. 모태 신앙인으로서 그리고 영국 성교회 목사로서 신앙생활과 사역을 해 왔지만, 확신에 찬 신앙생활을 하지 못하던 그가 올더스게이트에서 하나님의 은혜를 체험하고 회심해서 능력 있는 사역을 펼치게 되고 감리교 운동을 통해 영국을 변화시키고 미국에도 감리교회를 세워서 미국 개척시대에 복음을 전하는 첨병의 사명을 감당하며 부흥을 이루어 온 말씀을 전할 때, 나 자신이 감리교인으로서 존 웨슬리 목사와 초기 감리교인들처럼 신앙생활 하며 복음을 전해야 한다는 사명감이 불타오르게 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오후에는 미드허드슨한인연합감리교회를 담임하는 이용연 목사가 신앙과 교리에 대해 강의를 했다. 이 강의를 통해서 이용연 목사는 하나님 예수님 성령님의 삼위일체 하나님을 믿는 믿음에 대한 성경적인 배경에서 출발해서 존 웨슬리의 은혜의 신학을 도출해 내면서 웨슬리 신학의 탁월성과 실제성에 관해서 설명해 주었다. 특별히 존 웨슬리의 선행과 칭의와 성화의 은총에 따른 하나님의 부르심과 인간의 자유의지를 통한 응답과 순종에 대해서 말씀하면서 자신의 간증을 통해서 더욱더 은혜롭고 이해하기 쉬운 강의를 해 주었던 기억이 난다.

마지막으로 열린교회를 담임하는 권혁인 목사가 신앙생활에 대한 강의를 해주었다. 하나님의 자녀요 성도요 또한 감리교인들인 우리가 어떻게 온전한 신앙생활을 할 것인지에 대한 말씀이었다. 앞에서 들었던 강의 내용을 감리인으로서 현실의 삶 속에서 어떻게 구체적으로 순종하며 실천해 나갈 것인가에 대한 결론적인 말씀이었다. 구체적인 하나하나의 실천 항목들은 존 웨슬리 목사가 가르친 은혜의 수단을 신실하게 실천해 나가는 것으로써 이를 통해서 개인 성화를 이루어 가고 또한 더 나가서 사회와 세상을 성화시켜 나가는 빛과 소금의 사명을 감당하라고 하는 도전의 말씀으로 네 번째 강의를 마쳤다.

이번 훈련대회를 통해서 참석자들은 성도요 또한 감리교인으로서 예수님을 믿고 따르는 성도들이 무엇을 위해서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지에 대한 강한 깨달음과 도전을 받게 되었다. 그것은 구원받은 성도로서 항상 은혜의 수단, 말씀과 기도와 선행을 통해서 예수 그리스도의 장성한 분량이 충만한 데까지 이르는 목표를 가지고 성화의 삶을 살아가야 하며 또한 다른 신앙의 지체들과 깊이 있는 신앙의 사귐과 교제와 사역을 통해서 서로가 연결되어서 함께 신앙생활과 사역을 해나가야 한다는 것, 그리고 사회에 나가서 복음을 증거하고 선한 행위를 실천함으로써 사회를 변혁시키고 하나님의 나라를 확장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상항한국인연합감리교회 송계영 목사가 인도한 폐회예배와 성찬식을 통해서 주님의 몸과 피를 내어주셔서 우리를 죄와 사망 권세로부터 구해주신 은혜에 감사하며 이러한 주님의 은혜를 받은 성도요 감리교인으로서 주님이 우리에게 주신 이러한 신앙의 목표와 사명을 분명히 인식하고 실천하고자 하는 결단을 하면서 모든 훈련대회 일정을 마쳤다. 제1차 대회에 이어서 이번 평신도 지도자 훈련대회 장소를 제공하고 식사와 다과를 준비해서 대접해 주신 산타클라라연합감리교회 홍삼열 목사와 모든 성도 그리고 강의를 위해 순서 순서를 위해 애써주신 모든 목회자와 후원해주신 파트너교회연합회 그리고 모든 준비와 진행을 감당한 총회제자사역부의 김광기 목사와 수고한 모든 분께 감사를 드린다.

글쓴이: 김영래 목사, 콘트라코스타연합감리교회 CA
올린날: 2016년 11월 21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교단
지난 12월 3일 뉴저지 갈보리교회에서 왼쪽 세 번째부터 뉴저지 연회의 쟌숄 감독,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 북일리노이 연회의 샐리 딕 감독, 서스케하나 연회의 박정찬 감독, 은퇴 감독인 조영진 감독 등 5명의 감독과 한인총회 전/현직 회장단과 임원들, 그리고 여선교회 전국연합회, 대안위원회 위원들이 모여 특별총회 현안에 대한 토론을 했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연합감리교 감독들 한인총회와 미래를 향한 고민을 함께 나누다

<하나의 교회 플랜>에 대한 한인총회의 우려와 한인교회의 미래에 대한 감독들의 생각을 함께 나눴다.
총회
연합감리교 한인총회는 각 교회의 목회자와 교인을 대상으로 한 인간의 성에 관한 설문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이번 설문 조사는 한인 교회의 방향을 정하는 데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Photo by Pixel2013, courtesy of Pixabay

연합감리교 한인총회, 인간의 성(Human Sexuality)에 대한 설문 조사를 준비하다

연합감리교 한인총회는 동성애를 비롯한 인간의 성에 대한 한인교회 목회자들과 교인들의 의견을 묻기 위해 약 2,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회적 관심
노스캐롤라이나주의 더햄에 소재한 시티웰 연합감리교회의 웹사이트에 걸린 사무엘 올리비아-브루노의 가족 사진. 그는 시티웰 교회에 12년 동안 출석한 교인이다. 지난 11월 23일 이민국 직원과의 약속을 위해 이민국 사무실에 갔다가 체포되었다. 이미지 제공 시티웰 연합감리교회 홈페이지 sanctuaryatcitywell.org.

연합감리교인들, 서류미비 이민자 체포를 방해한 혐의로 체포되다

사무엘 올리버-브루노는 11개월 동안 연합감리교회���서 도피처 삼아 머물다 이민국 관리들과의 약속을 위해 이민국 사무실에 갔다가 체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