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ko Haram 전쟁의 난민을 돕는 교회

나이지리아에 있는 한 연합감리교회는 나이지리아 북쪽에서 벌어지고 있는 Boko Haram 전쟁으로부터 탈출한 수천 명의 난민 중 일부 난민들에게 피난처를 제공하고 있다.

Abuja에 있는 Don Peter Dabale Memorial 연합감리교회는 지난 2009년부터 교회 건물 프로젝트를 완성을 위해 노력하는 상황속의 부족한 형편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도움을 주고 있는 것이다.

Abuja 지방의 감리사인 Matthew Daniel Dangombe 목사에 따르면, 피난민들이 교회 주위에 모여 살면서 상황이 잠정적으로 어렵게 되는 것을 보고 교회가 그들을 돕기로 한 것이다. “우리 지방에는 이러한 사람들을 돕는 것을 우리 그리스도인의 의무 중의 하나라고 여깁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나이지리아 피난민들은 다양한 종교의 배경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교회는 그들의 두려움을 없애고, 그들이 앞으로 자신들의 고향으로 돌아갔을 때 다시 일을 할 수 있도록 준비를 시키는 목적으로 종이의 재활용이나, 바느질 방법, 공예 등을 가르치는 다양한 사역으로 난민들을 돕고 있다.

“피난민들의 어린이들은 Abuja에 있는 미 대사관의 친구들로부터 도움을 받아 학교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라고 Dangombe 감리사는 말하며, 나이지리아의 연합감리교회는 다른 종교 그룹들과 연계해 그들의 시설들을 피난처를 필요로 하는 난민들에게 제공하도록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Dangombe 감리사는 난민들을 받아들이는 것이 교회에 위험하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오히려 교회가 나이지리아 사람들에게 사역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나이지리아에는 여러 교회가 더 있습니다. 그리고 특별히 이 지역에도 여러 교회가 있지만, 우리 연합감리교회처럼 난민들을 받아들이는 비용을 걱정하지 않는 교회는 드뭅니다”라고 말하며,

1000명 이상의 교인이 있는 Don Peter Dabale Memoria 연합감리교회는 나이지리아 난민들을 주일 헌금 등의 교회 재정적인 리소스로 돌보고 있다고 그는 전했다.

Abuja 지방의 “Church Village”라고 불리는 외곽에 위치한 이 교회는 난민들을 위한 교육에서 만들어진 물품들을 난민들이 작은 가게들에서 팔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 교회의 이름은 지난 2006년에 소천한 나이지리아의 Don Peter Dabale 전 감독을 기념하여 지어졌다.

영어 원문 기사

글쓴이: E Julu Swen, based in Monrovia, leads the UMC Liberia Publishing Team.
올린날: 2016년 2월 18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교단
사무엘 퀴레 주니어 감독이 라이베리아의 간타에서 열린 라이베리아 연회를 주재하고 있다. 라이베리아 연회는 2020년 연합감리교회 총회에 제출될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의 내용 변경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사진, 줄루 스웬, 연합감리교뉴스.

라이베리아 연회, 의정서 변경을 요구하다

라이베리아 연회는 2020년 연합감리교회 총회에 제출될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의 내용을 대폭 변경할 것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개체교회
고등교육사역부는 소수민족인종사역자훈련기금을 최고 1만 불까지 지원한다. 신청 접수는 2월 5일 시작되었으며, 접수 마감일은 3월 5일이다. 한인 교회 혹은 한인 교역자가 사역하는 교회는 모두 지원 대상이 된다. 사진 출처, 총회고등교육사역부.

소수인종사역자훈련(EIST)기금을 지금 신청하세요

고등교육사역부는 소수민족인종사역자훈련기금을 최고 1만 불까지 지원한다. 신청 접수는 2월 5일 시작되었으며, 접수 마감일은 3월 5일이다. 한인 교회 혹은 한인 교역자가 사역하는 교회는 모두 지원할 수 있다.
교단
2019년 위스컨신 연회 중 위스컨신 연회 소속 지역감리사들과 함께한 정희수 감독. 사진 출처, 위스컨신 연회 페이스북.

2020년 새해를 맞이하여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과 나눈 신년 대담 3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과의 신년 대담 세 번째. 정희수 감독이 주재하는 위스컨신 연회의 사역과 2020년의 바람을 담은 신년 대담의 마지막 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