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에 아시안태평양계유산의달을 기념해야 하는 이유

(편집자 주: 5월 아시안태평양계유산의달을 맞이하여 한인목회강화협의회 Racial Justice Task Force의 공동위원장인 김성실 권사의 글을 싣는다. 본 기사의 내용은 연합감리교뉴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음을 미리 밝힌다.)

사진 제공, 김성실 권사.사진 제공, 김성실 권사. 

5월이 아시안태평양계유산의달(Asian American and Pacific Islander(AAPI) Heritage Month)로 자리매김하게 되기까지는 많은 시간과 법적 절차 그리고 지니 쥬(Jeanie Jew)라는 중국계 여성의 열정이 있었기 때문이다.

1992년, 이 법이 만장일치로 의회를 통과하기 이전에 이미 1968년 9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를 히스패닉계 이민자들의 공헌을 기념하고 기억하는 기간으로 정했으며, 1976년 2월부터는 2월 한 달을 흑인역사의 달(Black History Month)로 기념하기 시작했다.

이 흑인역사의 달은 우리가 아시아태평양계유산의달이 제정된 역사를 살펴보기에 앞서, 배워야 할 역사이다. 

노예의 아들로 하버드 대학에서 첫 박사학위를 받은 흑인 역사학자 카터 우드손(Carter G Woodson)과 종교 지도자 제시 무어랜드(Jesse E Moorland)는 1915년부터 흑인들의 공적을 기념하기 위한 흑인역사의 달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11년이 지난 1926년이 되어서야, 노예해방에 기여한 링컨 대통령과 혁혁한 공을 세운 흑인 지도자 프레더릭 더글러스의 생일이 있는 2월 둘째 주를 “흑인 역사의 주(Negro History Week)”로 지정했고, 1967년에 이르러서야 시민권 운동(Civil Rights Movement)의 영향으로 2월 한 달이 흑인역사의 달로 지정되었다.

그로 인해, 해리엇 터브맨(Harriet Tubman), 소전너 트루쓰(Sojourner Truth), 프레더릭 더글러스(Frederick Douglass), 마틴 루터 킹 주니어(Martin Luther King Jr.), 로사 팍스(Rosa Parks) 등 미국 역사에 지대한 기여를 하고도 감추어졌던 흑인 지도자들의 이름과 그들의 공적들이 서서히 알려지게 되었다.

이들의 업적은 흑인들은 물론 이민자들에게도 귀한 역사적 참고가 되며, 인종차별의 시작과 원인 및 모든 유색인종을 억누르는 제도적 차별에 눈뜨게 한다. 특히, 아프리카 대륙에서 납치되어와 노예로 살았던 200여 년간의 고통과 그 자손들에게로 이어진 고난은 우리 이민자들과도 직접적인 연관이 있어, 인종차별을 퇴치하기 위해 그들과 함께 싸우는 것은 우리 모두가 공평하게 살기 위한 방안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아시안과 남태평양인들의 업적과 역사를 기념하는 아시안태평양계유산의달은 1978년 지니 쥬(Jeanie Jew)라는 중국계 여성이 국회의사당 직원으로 일하면서 아시안들의 사회, 경제, 정치적 기여를 기념하고자 당시 뉴욕 하원의원이었던 프랭크 호튼(Frank Horton)에게 건의하면서부터 시작되었다. 

이 법안은 14년이 흐른 1992년에야 의회에 상정되었고, 지미 카터 대통령이 5월 첫 주를 아시안유산의 주로 선포한 이후 10년 동안 서서히 발전하여, 5월 한 달 전부를 아시안과 태평양계의 업적과 유산을 기념하는 달로 축하하고 기념하게 되었다.

아시안유산의 주로 5월 첫 주를 택했던 이유는 1843년 5월 7일 일본인들이 처음 미국에 이주했고,  1869년 5월 10일에 완공된 미대륙횡단 철도공사(Transcontinental Railroad)에 투입된 20,000여 명의 중국 노동자들의 노고를 기념하기 위함이었다.

지니 쥬(Jeanie Jew)의 증조할아버지는 이 역사적인 공사에서 산속에 굴을 뚫기 위해 다이너마이트를 설치하고 터트리는 발파공이었다. 백인들은 주저하는 이 위험한 노동으로 수많은 중국인이 목숨을 잃거나 부상을 당했으나, 공사가 완성된 후 축하하는 자리에는 단 한 명의 중국인도 초대되지 않았다.

그뿐만 아니라, 중국인에 대한 의도적인 차별을 넘어 백인들의 일자리를 빼앗았다는 비난과 함께 반이민 정서가 확산되어, 급기야는 1882년 중국인들의 입국을 10년 동안 금지하는 중국인배척법(Chinese Exclusion Act)을 통과시키기에 이르렀다. 또한 중국인배척법을 연장하는 법안인 기어리법(Geary Act)의 발의로 이 법의 효력이 10년 더 연장되었고, 이후 수많은 중국인이 신분증을 소지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추방당하기도 했다.

한편, 1871년 LA 지역에서는 17명의 중국 남성과 소년들이 이유 없이 살해되는 대학살 사건이 벌어졌고, 산호세의 차이나타운에서 발생했던 방화는 많은 건물과 상가를 태워 수많은 중국 이민자들의 삶의 터전을 순식간에 빼앗기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에서 제공하는 주간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하와이와 서부 지역 농장주들은 열악한 노동 조건 속에서 저임금으로 일하던 중국인들을 좀더 값싼 노동력인 일본인으로 대치했고, 그들도 저임금과 열악한 환경을 불평하자, 농장주들은 그들을 다시 한인(당시 조선인)들로 그 자리를 채우게 되는데, 그것이 바로 1903년 첫 한인 이민자 102명이 하와이로 이주하게 된 배경이다.

1965년, 마틴 루터킹 주니어 목사가 인도한 시민권 운동의 영향으로 새로운 이민법(Immigration and Nationality Act)이 제정되었고, 그후로 중국인을 비롯한 아시안의 이민이 가능해졌다. 한인들도 대거 이 이민 대열에 참여했다. 미국 내에는 현재 2,220만 명의 아시안들이 살고 있다.

아메리카 원주민들을 학살하고 박해하며, 아프리카에서 납치해온 흑인들에게 무서운 폭력을 가하고 비인간적인 행위를 일삼던 이들은 자신들의 경제적 이익과 탐욕을 위해, 노동자로 불러들인 아시안들을 착취하고 멸시했다. 또한 일본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의 적국이었다는 이유를 들어 미국에 살던 일본계 이민자들의 재산을 압류하고, 그들을 3년간 수용소(internment camp)에 수감시키기도 했다.

우리는 제도적 인종차별 정책과 유형무형의 장벽을 쌓아 유색 인종을 박해해온 미국의 역사를 소홀히 하거나 무시해서는 안 된다. 더불어 아시안유산의달을 맞아, 이민역사가 비교적 짧은 한인들은 다른 유색 인종들의 피땀 어린 희생과 도전을 인정하고, 그들이 있었기 때문에 비교적 수월한 이민 생활을 할 수 있었음에 감사해야 할 것이다.

여선교회에서 작성하고, 연합감리교회 총회에서 채택한 인종정의헌장에는 인종차별주의를 “참다운 인간이 되지 못하게 하고, 사회, 경제, 정치적인 착취를 정당화 시키며, 예수 그리스도의 가르침에 위배되는 행위”라고 정의하고 있다.

우리들은 인종차별 퇴치를 위해 싸우며, (한국인은 물론이고) 아시안들이 미국 사회에 세운 공적들을 찾아내어 주위에 알리고, 함께 축하하며, 그들의 노고에 감사해야 할 것이다.

김성실(Susan Sungsil Kim) 권사는 매사추세츠주에 소재한 성요한 한인연합감리교회의 교인이며, 연합감리교 여선교회의 전국 단체인 United Women in Faith의 인종정의헌장 지원팀과 한인목회강화협의회 Racial Justice Task Force의 공동위원장으로 섬기고 있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로 이메일 또는 전화 630-797-6848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더 읽기 원하시면, 주간 전자신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인권
미연방대법원 전경. 연합감리교인들은 6월 24일 연방대법원이 낙태에 관한 헌법적 권리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기존 낙태법(로 대 웨이드 판결)을 뒤집은 결정에 다양한 반응을 내놓았다. 사진 출처, 미국 국회 자료실.

연방대법원의 낙태에 대한 판결과 연합감리교인들의 반응

연합감리교인들은 6월 24일, 미연방대법원은 낙태에 대한 헌법적 권리가 없다는 결정에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연회
지난 6월 10일부터 13일까지 열린 2022년 위스컨신 연회에서 인사말을 하는 정희수 감독. 사진, 위스컨신 연회 동영상 갈무리.

우리 교회 지금 어디에 서 있는가?

이 글은 2022년 위스컨신 연회를 마치고, 아프리카 잠비아로 향하는 정희수 감독과 나눈 대화를 정리한 것이다.
개체교회
<사모 5일 영성형성 아카데미>에서 권희순 목사가 강의하고 있다. 사진 제공, 영성형성 아카데미.

선인장에 꽃이 피다

지난 3월 “나의 사랑, 나의 어려뿐 자여”라는 주제로 애리조나주 투산에서 열린 에 참석한 사모들의 간증 시리즈 중 세 번째로, 일리노이주 알링톤하이츠의 Church of The Incarnation UMC의 이선정 사모의 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