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바람

바람에는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기분을 좋게 하는 솔솔 부는 봄바람이 있습니다. 여름에 강하게 몰아치는 태풍 같은 강풍도 있습니다. 낙엽이 떨어질 때 가슴을 시리게 만드는 선선한 가을 바람도 있습니다. 고개를 숙이게 만들고 앞을 보지 못하게 만드는 매서운 겨울 바람도 있습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콜로라도 스프링스는 한라산 정상 백록담 높이에 위치해 있습니다. 산 기후인지라 날씨의 변화가 참 심합니다. 강한 햇볕이 내려 앞을 보기 힘들 정도로 밝게 비추기도 하다가 갑자기 날씨가 바뀌어서 구름이 몰려오고 비가 내리기도 합니다. 눈이 펄펄 내리다가도 구름이 사라지면 강한 햇살이 흰 눈을 금새 녹여버립니다. 고요한 평온이 맴돌다가도 금새 강한 바람이 집을 날릴 듯 불어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어느 날은 밤새 바람 소리에 잠을 설칠 정도로 강풍이 몰아치는 경우도 있습니다. 토네이도도 없고 허리케인도 없는 지역인데도 때론 강풍이 무섭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구름이 없는 날씨인데도 마른 강풍이 불어 올때면 때론 몸이 움츠려 들기도 합니다.  

바람의 변화를 보며 우리의 인생을 생각해 봅니다. 영화 중에 "바람"이라는 영화가 있습니다. 한 청춘이 고등학교 시절 힘 좀 쓰는 써클에서 똘마니 노릇을 하는 시선으로 학생 시절의 한 때 지나가는 바람 같은 시간의 삶을 잔잔하게 표현한 영화입니다. 크게 보였던 선배들의 강직함, 싸움 잘하는 건달 같은 태도에 대한 동경, 그 앞에서 작아지는 자신의 모습, 때론 힘 앞에서 비겁해지고 때론 의리 때문에 무모해지는 젊은 청춘들의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이 한 때요 금방 바람처럼 지나가 버린다는 것입니다.

바람은 그칩니다. 바람은 지나갑니다. 인생의 바람도 마찬가지입니다. 시련으로 불어오는 바람도 그렇습니다. 때론 우리네 인생의 시련의 강도가 비바람이 치며 강풍이 닥치고, 때론 앞을 볼 수 없을 정도의 매서운 찬바람으로 닥치기도 합니다. 마음을 쓸쓸하게 만드는 선선한 배반의 바람이 불어 오기도 하고, 때론 고요한 정막이 흐르기도 합니다. 가장 기쁠 때는 봄 기운 만연한 따스한 바람이 솔솔 불어 우리네 삶에 새 힘을 주고 회복의 기운을 줄 때 입니다. 하지만 이 모든 바람도 지나갑니다. 늘 변하고 어떤 바람이 불지 모릅니다.  

그러나 늘 한결 같은 바람이 있습니다. 성령의 바람입니다. 지나가지 않고 그치지 않는 바람입니다. 변덕스럽지 않은 바람입니다. 그 바람이 우리 안에 불면 생명의 역사, 소생의 역사, 회복의 역사, 위로의 역사, 축복의 역사가 일어납니다. 그 바람이 오늘 여러분의 심령에 불어 오기를 기도합니다. 마음을 열면 그 바람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개체교회
2019년 11월 4- 6일, 일리노이주 샴버그 살렘교회에서 열린 2019년 평화학교 참석자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평화는 복음의 핵심

그리스도인에게 다른 선택권은 없다. 십자가가 하나님의 방식이라면, 원수를 사랑하는 것은 우리의 전략이자 존재 이유(mission)가 되어야 한다. 평화가 교회의 미션이기에 평화는 교회와 분리될 수 없다. 그뿐만 아니라, 평화와 복음도 떨어질 수 없다. 왜냐하면 평화는 복음이기 때문이다.
사회적 관심
리챠드 윌키 감독. 사진제공, 총감독회.

감독을 다시 성경으로 돌아가게 한 성소수자 딸

인기 있는 <제자성경공부>의 공동 저자인 윌키 감독은 동성애자인 자신의 딸로 인해서 동성애에 대한 성경을 관점을 살펴보게 되었다.
선교
메테오라 수도원 정상에서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따라서

연장교육의 일환으로 그리스로 떠난 선교 여행은 ‘감겼던 나의 눈이 확 띄어진 순례길’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