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바람

바람에는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기분을 좋게 하는 솔솔 부는 봄바람이 있습니다. 여름에 강하게 몰아치는 태풍 같은 강풍도 있습니다. 낙엽이 떨어질 때 가슴을 시리게 만드는 선선한 가을 바람도 있습니다. 고개를 숙이게 만들고 앞을 보지 못하게 만드는 매서운 겨울 바람도 있습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콜로라도 스프링스는 한라산 정상 백록담 높이에 위치해 있습니다. 산 기후인지라 날씨의 변화가 참 심합니다. 강한 햇볕이 내려 앞을 보기 힘들 정도로 밝게 비추기도 하다가 갑자기 날씨가 바뀌어서 구름이 몰려오고 비가 내리기도 합니다. 눈이 펄펄 내리다가도 구름이 사라지면 강한 햇살이 흰 눈을 금새 녹여버립니다. 고요한 평온이 맴돌다가도 금새 강한 바람이 집을 날릴 듯 불어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어느 날은 밤새 바람 소리에 잠을 설칠 정도로 강풍이 몰아치는 경우도 있습니다. 토네이도도 없고 허리케인도 없는 지역인데도 때론 강풍이 무섭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구름이 없는 날씨인데도 마른 강풍이 불어 올때면 때론 몸이 움츠려 들기도 합니다.  

바람의 변화를 보며 우리의 인생을 생각해 봅니다. 영화 중에 "바람"이라는 영화가 있습니다. 한 청춘이 고등학교 시절 힘 좀 쓰는 써클에서 똘마니 노릇을 하는 시선으로 학생 시절의 한 때 지나가는 바람 같은 시간의 삶을 잔잔하게 표현한 영화입니다. 크게 보였던 선배들의 강직함, 싸움 잘하는 건달 같은 태도에 대한 동경, 그 앞에서 작아지는 자신의 모습, 때론 힘 앞에서 비겁해지고 때론 의리 때문에 무모해지는 젊은 청춘들의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이 한 때요 금방 바람처럼 지나가 버린다는 것입니다.

바람은 그칩니다. 바람은 지나갑니다. 인생의 바람도 마찬가지입니다. 시련으로 불어오는 바람도 그렇습니다. 때론 우리네 인생의 시련의 강도가 비바람이 치며 강풍이 닥치고, 때론 앞을 볼 수 없을 정도의 매서운 찬바람으로 닥치기도 합니다. 마음을 쓸쓸하게 만드는 선선한 배반의 바람이 불어 오기도 하고, 때론 고요한 정막이 흐르기도 합니다. 가장 기쁠 때는 봄 기운 만연한 따스한 바람이 솔솔 불어 우리네 삶에 새 힘을 주고 회복의 기운을 줄 때 입니다. 하지만 이 모든 바람도 지나갑니다. 늘 변하고 어떤 바람이 불지 모릅니다.  

그러나 늘 한결 같은 바람이 있습니다. 성령의 바람입니다. 지나가지 않고 그치지 않는 바람입니다. 변덕스럽지 않은 바람입니다. 그 바람이 우리 안에 불면 생명의 역사, 소생의 역사, 회복의 역사, 위로의 역사, 축복의 역사가 일어납니다. 그 바람이 오늘 여러분의 심령에 불어 오기를 기도합니다. 마음을 열면 그 바람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개체교회
2022년 3월 21일(월)부터 25일(금)까지 5일간 애리조나주 투산에 소재한 리뎀투어리스트 수양관에서 나의 사랑, 나의 어여쁜 자여라는 주제로 열리는 사모를 위한 영성형성 아카데미가 열렸다. 사진 제공, 영성형성 아카데미.

참 아름답고 아름답다

지난 3월에 열린 사모들을 위한 영성형성아카데미에 참석한 사모들의 간증 시리즈 중 첫 번째로 버지니아주 래드밸리 연합감리교회 홍사랑 사모의 글이다.
교단
김정호 목사가 달라스 중앙 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교총 저녁 집회에서 “하나님이 하시고 아십니다”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하나님이 하시고 아십니다

김정호 목사는 한인 교회를 향하여 “성령의 능력으로 살아서 이루어내야 할 우리의 목표가 무엇일까? 우리가 찾아가야 하는 에스겔 골짜기는 어디인가?”라고 묻는다.
개체교회
달라스 중앙 연합감리교회 찬양단이 2022년 4월 25일 열린 한인교회총회 연차 대회 개회 예배에서 찬양을 인도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 불확실한 미래를 분별하는 시간을 가지다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는 4월 25-28일 달라스에서 연차총회를 열고 한인 교회의 미래를 향한 다양한 토론과 집회 등을 가졌다. 이를 총정리 보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