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의 수요일은 언제 시작했고, 왜 기념하나요?

재의 수요일은 많은 그리스도인이 금식, 회개, 절제 및 영적 훈련을 통해 부활절을 준비하는 사순절이 시작되는 날입니다. 재의 수요일은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지만, 20세기까지 연합감리교회 예배 의식에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재의 수요일은 두 가지 주제, ‘하나님 앞에서 죄인 된 인간의 모습’과 ‘죽을 수밖에 없는 인간의 모습’을 강조합니다. 재의 수요일 예배는 이 두 가지 주제에 초점을 맞추어,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로 인해 우리가 죄와 죽음으로부터 승리한다는 사실을 깨닫도록 돕습니다.

재는 아주 오래된 상징입니다. 창세기를 통해, 하나님께서 흙으로 인간을 창조하셨다는 것을 읽습니다(창 2 : 7). 에덴동산에서 추방당한 첫 번째 인간들은 하나님께 "너는 흙이니 흙으로 돌아갈 것이니라"(창세기 3:19)라는 말씀을 듣습니다. 히브리어로 번역된 흙(dust)은 때때로 다른 곳에서는 재로 해석되기도 합니다. 성경 전체적으로 재는 사람들이 용서를 구하거나 자신들의 죄를 슬퍼할 때 사용되었습니다. (민수기 19 : 9, 17, 히브리서 9:13, 요나서 3 : 6, 마태복음 11:21, 누가복음 10:13).

사순절 시작을 표시하기 위해 우리가 이마에 재를 바르는 의식은 적어도 10세기경부터 시작되었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초기에는 재를 심각한 죄로 인해 교회로부터 분리되거나 제명되어 살다, 다시 교회로 재입교하려는 사람들을 표시하는 데 사용되었습니다. 그들은 재를 뿌리고 거친 옷을 입어 자신들의 죄에 대한 슬픔을 표시하고, 사순절 기간을 통해 새로운 그리스도인의 삶을 살겠다고 서약했습니다.

10세기 이후 재의 수요일은 모든 사람에게 일반적인 의식이 되었습니다.

1992년 예배서에는 연합감리교회가 “재를 사용하는” 재의 수요일에 대한 공식적인 예배를 채택했습니다. 그 이전에는 1964년 예배서를 통해 알 수 있듯이 공식적인 예배가 없었고, 1965년부터는 "재를 사용하지 않는” 재의 수요일 예배를 했습니다.

많은 교회가 지난 종려 주일의 종려나무 잎을 태워 재를 만들고, 그 재를 이마에 십자가 모양으로 바릅니다. 이마에 십자가 표식을 하는 것은 우리의 슬픔과 죄에 대한 회개를 외부로 표시한 것입니다.

이마에 재를 바르면서, 창세기 3장 19절의 “너는 흙이니 흙으로 돌아갈 것이니라”라는 하나님이 아담에게 하신 말씀, 또는 마가복음 1장 15절의 “회개하고 복음을 믿으라"는 예수님과 세례 요한 메시지를 들려줍니다.

사순절 첫날 재를 바르는 의식을 통해 우리의 사람됨을 인식하고, 죄를 회개하며, 우리가 누구이며 또한 우리가 무엇이 되어야 하는지 기억해야 합니다.

재의 수요일에 관한 예배 예문은 연합감리교예배서에 수록되어 있습니다.

이 내용은 연합감리교 공보부의 ‘연합감리교에 관해 알기(Ask the UMC)’에 2019년 2월 26일 작성되었습니다.    

연합감리교회에 대해 알고 싶으면,  Ask The UMC에 문의하거나 여러분의 목사님에게 문의하세요.

 

관련

각 색깔은 교회력의 절기를 시각적으로 표현해준다. 각 색깔은 그 절기의 본질과 축하하는 내용을 상징한다. 그래픽 by 로렌스 글래스, UM Communications.

교회의 절기 중 <연중시기>란?

그리스도인들은 매년 준비하고 축하하며 실천하는 크리스마스와 부활절의 두 정기적인 절기와 더불어, <연중시기>를 사역 실천의 주된 기간으로 삼는다.
선교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KAKAUMPSCRA) 2019년 대회 Logo,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 제공

관계를 형성하고 공동체 치유를 모색하는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

<관계 형성과 공동체 치유>라는 주제로 열리는 타인종목회자전국연합회는 연합감리교회의 갱신의 새로운 발걸음이 되고자 한다.
개체교회
지난 4월 29일-5월 1일 열린 한인총회 기간 중 별도의 모임을 가진 <한인교회총회>에서 <한인교회총회> 회장인 이철구 목사가 회의를 인도하고 있다. 사진 제공 <한인교회총회>.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 활동 시작

지난 3월 4알 발족한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가 전국의 한인교회와 목회자들에게 월간 e-뉴스레터(e-newsletter)를 발송하고, 강단교류 신청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