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감리교 선교사의 상징 <십자가 닻>

연합감리교에서는 선교사가 파송 받을 때, 부름을 받은 선교사의 상징으로 <십자가 닻(anchor cross)>을 목에 걸어줍니다. 그 십자가는 그들이 연합감리교의 선교사임을 드러내고, 그들의 언약을 끊임없이 상기시키도록 돕습니다.

이 <십자가 닻>은 선교사에게 그리스도와 자신이 섬기는 지역 공동체 안에 닻을 내릴 뿐만 아니라, 어디든 자신을 필요로 하는 곳의 사람들과 함께 사역을 감당하라는 부르심에 닻을 내리는 것을 상징합니다. 

연합감리교회는 선교지에 사람들을 파송해 온 오랜 전통이 있습니다. 역사를 통해, 교회는 선교가 위험한 여정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하고 있습니다. 오늘날도 선교의 어려움은 과거와 다를 바가 없습니다.

가장 오래된 기독교 상징 중 하나이며, 그리스도 안에서의 믿음과 소망의 표현인 <십자가 닻>은 “우리가 이 소망을 가지고 있는 것은 영혼의 닻 같아서 튼튼하고 견고하여"라고 말씀한 히브리서 6:19(개역 개정)에서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우리는 고대 로마의 지하묘지(카타콤), 묘비, 기독교의 예술품에서도 이 상징을 찾을 수 있습니다.  

십자가와 닻이 합체된 <십자가 닻>은 하나님의 명령에 따라 믿음· 소망· 사랑에 닻을 내린 선교사들을 기억하게 합니다. 이 상징은 또한 각 선교사를 더욱더 커다란 연합감리교 선교사 공동체와 연결해 주며, 그 여정에 동반자들이 있음을 기억하게 합니다.  

  • 연합감리교 선교사에 관해 더 알기를 원하면, 여기를 누르세요.     
  • 연합감리교회의 선교사가 되어 자신의 은사를 사용하기를 원하면, 여기를 누르세요.             

신앙과 교리에 관한 질문이 있으면Ask The UMC에 문의하거나 가까운 교회의 목사님을 찾아가세요.

 기사는 Ask The UMC에서 작성하여, 2019년 7월 16일 올린 내용을 번역한 것입니다.

연합감리교 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or newsdesk@umnews.org로 하시기 바랍니다.

신학
사진,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가 생각하는 할로윈이란?

연합감리교회에서는 할로윈과 <만인성도의 날>을 통해,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의 거룩한 삶에 대한 이해와 다가올 부활을 향한 소망을 강조합니다.
개체교회
남부플로리다한인연합감리교회 담임인 이철구 목사가 2019년 4월 29일-5월 2일 열린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한인교회총회의 입장을 밝힌다

지난 10월 7일, 연합감리교뉴스에 기고한 이성호 목사의 글 ‘어느 타인종목회자가 <한인교회총회>에게’에 대한 <한인교회총회>의 입장을 밝힌다.
사회적 관심
2019년 세계감리교회 평화상 수상자인 제임스 레이니 목사가 2018년 애틀랜타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원탁회담에서 연설하고 있는 모습. 레이니는 주한미국대사와 캔들러 신학대학원 총장을 역임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평화는 소명이다

최근 세계감리교협의회는 보갈과 레이니에게 평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하여 평화상을 수여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