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복과 가정

조국 땅에서 일어난 [세월호] 사건은 적지 않은 트라우마를 주고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우리가 그 동안 보지 못했던, 아니 알면서도 고치지 못했던 부분들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참으로 안타깝고 부끄러운 기성세대의 자화상이 아닐 수 없습니다. 심지어 박근혜 대통령은 이같은 모습에 대해 “과거로부터 켜켜이 쌓여온 잘못된 ‘적폐’(積弊)를 바로잡지 못하고 이런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너무도 한스럽다”고까지 할 정도로 개탄할 정도였습니다.

무엇보다 이번 사건에서 충격적인 것은, 해경이 공개한 동영상에서 [세월호]를 탈출한 이준석 선장은 선장 제복을 안 입은 정도가 아니라, 평상복 상의에 사각팬티 차림이었다는 것입니다. 물론 이에 대해 해경은 그가 선장임을 알아보고 혹시나 "배로 다시 돌아가 승객들을 구조하라"고 지시할 것을 염려하여, 선장과 일부 승무원들은 배에서 탈출하기 직전 평상복으로 갈아입고 나왔다고 발표하였는데, 만약 사실이 그렇다면 더 기가 막힐 뿐입니다.

그런데 이들의 제복 미착용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들이 흥미롭습니다. 즉, “그들이 제복을 벗는 순간 450여 명의 목숨을 걸머진 선장과 승무원으로서의 책임감도 함께 벗어던진 것이며, 그들이 유니폼을 제대로 갖춰 입고 있었더라면 승객들이 보는 앞에서 그렇게 떳떳하게 배를 버리고 떠나지 못했을 것"이라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보통 사람이라도 의사 가운을 입고 있으면 주의력이 강해지고 자신의 행동에 조심성이 많아진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성경에서도 이 옷에 대한 중요성이 적지 않습니다. 구약에선 제사장이나 레위인, 찬양대, 성전봉사자 등의 위치에 있었던 사람들은 다 예복을 입어야만 했습니다. 예수님도 하나님 나라를 ‘혼인잔치’로 비유하시면서 예복을 입지 않고 예식에 참여한 자에 대해서 엄중한 책임을 묻습니다. 물론 이 예복은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의 옷을 상징하는 말씀으로, 사도 바울은 이를 우리가 마땅히 입어야 할 ‘영적인 전신갑주’로까지 비유하고 있음입니다.

교회는 [가정의 달]이라 부르는 5월의 첫 주일인 오늘을 어린이주일로, 다음 주일을 어버이주일로 지킵니다. 이런 면에서, 아무리 오늘의 세대가 자유주의와 개인주의이며 탈 권위의 시대로 흘러간다고 하여도, 그리스도인의 영적 권위와 책임을 상징하는 제복인, 그리스도로 옷을 입어야 합니다.

개체교회
음광현 목사가 2020년 7월 1일부터 섬기던 와셔(Warsaw)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사진 출처, 와셔 연합감리교회 페이스북.

38세의 음광현 목사의 갑작스런 죽음에 버지니아 연회와 한인 공동체 충격 가운데 애도를 표하다

버지니아 연회와 한인 공동체는 9월 13일 와샤 연합감리교회를 섬기던 음광현 목사(Rev. Terry Eum)의 죽음에 충격을 감추지 못하며 애도를 표하고 있다.
사회적 관심
9·11 테러 이후, 매년 9월 11일 밤 해가 질 때쯤부터 새벽까지 하늘을 향해 두 빛을 쏘는 트리뷰트인라이트(Tribute in Light)는 9월 11일 테러 당시 미국 뉴욕 세계무역센터(WTC)에서 숨진 이들을 추모하고, 테러에 굴복하지 않는 미국의 의지를 표현하기 위해 건축한 메모리얼 뮤지엄과 함께 뉴욕의 상징이 되었다. 사진 제공, 미 국립 9·11 기념박물관.

소설 <산 루이스 레이의 다리>와 9·11

소설 <산 루이스 레이의 다리>를 통해 9·11의 비극이 일어난 지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죽임의 문화로 가득한 이 세상에 하나님의 사랑을 담대히 실천할 수 있게 되길 기도한다.
재난 구호
2010년 지진 이후 아이티의 포르토프랭스에 있는 세이크리드하트가톨릭 교회 잔해 사이에 십자가가 서 있다. 아이티는 2021년 8월 14일 발생한 또 다른 지진으로 고통받고 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인들은 재난과 고통을 어떻게 이해하나요?

재난이 닥쳤을 때, 믿음에 의지하여 답을 얻으려 하지만 답을 찾기란 그리 쉽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