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복과 가정

조국 땅에서 일어난 [세월호] 사건은 적지 않은 트라우마를 주고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우리가 그 동안 보지 못했던, 아니 알면서도 고치지 못했던 부분들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참으로 안타깝고 부끄러운 기성세대의 자화상이 아닐 수 없습니다. 심지어 박근혜 대통령은 이같은 모습에 대해 “과거로부터 켜켜이 쌓여온 잘못된 ‘적폐’(積弊)를 바로잡지 못하고 이런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너무도 한스럽다”고까지 할 정도로 개탄할 정도였습니다.

무엇보다 이번 사건에서 충격적인 것은, 해경이 공개한 동영상에서 [세월호]를 탈출한 이준석 선장은 선장 제복을 안 입은 정도가 아니라, 평상복 상의에 사각팬티 차림이었다는 것입니다. 물론 이에 대해 해경은 그가 선장임을 알아보고 혹시나 "배로 다시 돌아가 승객들을 구조하라"고 지시할 것을 염려하여, 선장과 일부 승무원들은 배에서 탈출하기 직전 평상복으로 갈아입고 나왔다고 발표하였는데, 만약 사실이 그렇다면 더 기가 막힐 뿐입니다.

그런데 이들의 제복 미착용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들이 흥미롭습니다. 즉, “그들이 제복을 벗는 순간 450여 명의 목숨을 걸머진 선장과 승무원으로서의 책임감도 함께 벗어던진 것이며, 그들이 유니폼을 제대로 갖춰 입고 있었더라면 승객들이 보는 앞에서 그렇게 떳떳하게 배를 버리고 떠나지 못했을 것"이라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보통 사람이라도 의사 가운을 입고 있으면 주의력이 강해지고 자신의 행동에 조심성이 많아진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성경에서도 이 옷에 대한 중요성이 적지 않습니다. 구약에선 제사장이나 레위인, 찬양대, 성전봉사자 등의 위치에 있었던 사람들은 다 예복을 입어야만 했습니다. 예수님도 하나님 나라를 ‘혼인잔치’로 비유하시면서 예복을 입지 않고 예식에 참여한 자에 대해서 엄중한 책임을 묻습니다. 물론 이 예복은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의 옷을 상징하는 말씀으로, 사도 바울은 이를 우리가 마땅히 입어야 할 ‘영적인 전신갑주’로까지 비유하고 있음입니다.

교회는 [가정의 달]이라 부르는 5월의 첫 주일인 오늘을 어린이주일로, 다음 주일을 어버이주일로 지킵니다. 이런 면에서, 아무리 오늘의 세대가 자유주의와 개인주의이며 탈 권위의 시대로 흘러간다고 하여도, 그리스도인의 영적 권위와 책임을 상징하는 제복인, 그리스도로 옷을 입어야 합니다.

개체교회
글로벌 웨슬리 영성목회 네트워크는 연합감리교 한인 목회자를 대상으로 한 카리스마 리바이벌을 개최한다. 사진은 사도들의 머리 위에 임한 성령의 불을 형상화한 오순절 모자이크. 이미지, 홀거 슈에, 픽사베이.

연합감리교 한인 목회자를 위한 카리스마 리바이벌

글로벌 웨슬리 영성목회 네트워크는 2022년 2월 21일(월)부터 24일(목)까지 연합감리교 한인 목회자를 대상으로 한 카리스마 리바이벌을 뉴욕 후러싱제일 연합감리교회에서 개최한다.
개체교회
테네시주 내쉬빌에 소재한 벨몬트 연합감리교회의 어린이 합창단이 로즈 공원에서 열린 2021년 크리스마스이브 야외 예배에서 “그 어리신 예수(Away in a Manger)”를 부르고 있다. 연합감리교회들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로 인한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교인들의 안전을 위해 다양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교회 앞에 놓인 또 다른 시험대, 오미크론

미국 내 일부 연합감리교회는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온라인 예배로 다시 전환하고 있다.
개체교회
김정호 목사가 1997년부터 2015년까지 18년간 섬겼던 아틀란타한인교회의 모습. 김정호 목사는 이 기간 동안 아틀란타한인교회를 미주 최대 한인교회의 하나로 성장시켰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김정호 목사에 대한 고발 건 마무리되다

지난 3월 3일, 아틀란타한인교회에서 기획과 행정을 담당했던 김선필 부목사를 비롯한 일곱 명이 제출했던 김정호 목사와 김세환 목사 등에 대한 고발장으로 촉발된 사태가 9개월만에 마무리되었다.